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장동건·김하늘

연합뉴스 | 입력 09/12/2017 09:27:2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사회자로 장동건과 김하늘이 선정됐다.

 

BIFF 사무국은 다음 달 12일 개막하는 올해 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장동건과 김하늘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전역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두 배우가 오픈닝 마이크를 잡게 됨에 따라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관심이 한껏 고조될 것으로 기대된다.

 

두 사람은 2012년 SBS드라마 '신사의 품격'에 함께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1990년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데뷔한 장동건은 데뷔부터 지금까지 활발한 작품활동과 높은 인기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손꼽힌다.

 

그는 영화 '친구'(2001), '태극기 휘날리며'(2003), '굿모닝 프레지던트'(2009), 드라마 '마지막 승부'(1994),'의가형제'(1997), '이브의 모든 것'(2000), '신사의 품격'(2012)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했다.

 

최근에는 '브이아이피'(2017) 개봉에 이어 '7년의 밤'(2017), '창궐'(2018)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김하늘은 영화 '바이 준'(1998)으로 데뷔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성공을 거두며 관객과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동감'(2000), '동갑내기 과외하기'(2003), '그녀를 믿지 마세요'(2004), '6년째 연애중'(2008), '블라인드'(2011) 등 다양한 작품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블라인드'(2011)로 대종상영화제와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최근에는 드라마 '공항 가는 길'(2016), 영화 '여교사'(2017)에서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였다. '여교사'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됐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다음 달 12일부터 21일까지 영화의전당과 해운대 일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