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2출루에 아쉬운 수비…최지만 첫 멀티히트(종합)

연합뉴스 | 입력 07/17/2017 08:52:2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다잡은 타구 놓쳐 끝내기 안타 허용…황재균 대타 무안타
오승환·김현수 결장…박병호 볼넷으로 출루

 

 

 

메이저리거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9회 결승타로 승리를 이끈 다음 날, 끝내기 안타를 내준 결정적인 수비 실수로 고개를 숙였다.

 

이 때문에 1안타 1사구로 만든 '멀티출루' 활약도 빛이 바랬다.

 

최지만(26·뉴욕 양키스)은 보스턴 레드삭스와 벌인 '하루 두 경기' 더블헤더(DH) 1차전에서 올 시즌 메이저리그 첫 멀티히트로 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어 열린 더블헤더 2차전에는 결장했다.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은 대타로 출전했으나 2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는 벤치에서 팀 패배를 지켜봤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의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벌인 2017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사구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46에서 0.247(300타수 74안타)로 조금 올랐다.

 

텍사스는 캔자스시티와 팽팽한 접전을 벌였으나 9회 말 끝내기 안타를 맞고 3-4로 패했다.

 

추신수는 이날 끝내기 안타를 허용한 장면에서 아쉬운 수비를 펼쳤다.

 

3-3으로 맞선 9회 말, 2사 만루에서 추신수는 캔자스시티의 3번 타자 로렌조 케인의 타구를 쫓아가 글러브를 뻗었으나 강렬한 햇빛에 낙구 지점을 제대로 포착하지 못해 타구를 놓쳤다.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았고,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추신수는 1회 초 첫 타석에서는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3회에는 캔자스시티 선발투수 이언 케네디의 공에 손 부위를 맞아 출루했다.

 

추신수는 6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우전 안타를 치고 나갔지만, 엘비스 안드루스의 병살타로 함께 아웃당했다. 8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최지만은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와 벌인 방문 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서 8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시즌 1호 2루타를 포함해 3타수 2안타 1타점 1삼진을 기록했다.

 

최지만의 멀티히트는 지난 6일 양키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무대에 오른 이후 처음이고, 메이저리그 통산 두 번째다.

 

최지만은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소속으로 한 차례 멀티히트를 쳤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167에서 0.267(15타수 4안타)로 껑충 뛰었고, 양키스는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0-0으로 맞선 2회 초 2사 1루에서 우전 안타로 출루한 최지만은 두 번째 타석에서 결승 타점을 올렸다.

 

최지만은 4회 초 1사 만루에서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0의 균형을 깨는 점수이자 결승점을 뽑아냈다. 다음 타자 토레이스는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양키스는 5회 초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솔로포로 3-0으로 달아났다.

 

최지만은 6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바닥을 맞고 담장 밖으로 튕겨 나간 인정 2루타를 작렬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홈에 이르진 못했다.

 

8회 초 1사 1루 세 번째 타석선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더블헤더 2차전에서 최지만은 결장했고, 양키스는 0-3으로 패했다.

 

보스턴의 좌완 선발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8이닝 7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올 시즌 최고의 투구를 펼치고 시즌 5승(2패)째를 거뒀다.



 

 

황재균은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벌인 방문 경기에 대타로 출전, 2타수 1삼진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194에서 0.182(33타수 6안타)로 떨어졌다.

 

샌프란시스코는 1-7로 패배, 2연패에 빠졌다.

 

황재균은 1-7로 밀린 7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선발투수 제프 사마자의 대타로 출전 기회를 잡았다.

 

황재균은 샌디에이고 선발투수 트레버 케이힐과 풀 카운트로 맞섰으나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7회 말부터 3루 수비에도 투입된 황재균은 9회 말 유격수 땅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오승환은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 결장했다.

 

세인트루이스는 9회 초까지 3-2로 앞서다가 9회 말 오승환 대신 등판한 브렛 시슬이 2점을 준 바람에 3-4로 역전패했다.

 

김현수도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전에 나오지 않았다.

 

볼티모어는 0-8로 완패했다.



 

 

지난 14일 트레이드로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컵스로 옮긴 호세 킨타나는 이적 데뷔전에서 7이닝을 볼넷 없이 3피안타 12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는 완벽한 투구로 승리를 거뒀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는 박병호(31)는 펜실베이니아 주 앨런타운의 코카콜라 파크에서 열린 르하이밸리 아이언피그스(필라델피아 필리스 산하)전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박병호의 트리플A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45(245타수 60안타)로 내려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