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미래·김국향, 세계수영선수권 여자다이빙 은메달(종합)

연합뉴스 | 입력 07/17/2017 08:51:3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16일 혼성 동메달 이어 대회 두 번째 메달

 

 

 

'다이빙 강국' 북한이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북한 김미래(16)·김국향(18) 조는 대회 사흘째인 16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다이빙 10m 싱크로나이즈드(이하 싱크로) 플랫폼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336.48점을 받았다.

 

역대 수영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기록 중이던 북한의 첫 은메달이다.

 

중국의 런첸·쓰야제(352.56점)가 금메달을 차지했고, 팜그 판델레라·전준훙은 328.74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최근 다이빙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북한은 국제대회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전날 김미래는 현일명(23)과 함께 출전한 다이빙 혼성 10m 싱크로 플랫폼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어 이번 대회 북한에 첫 메달을 안겼다.

 

김국향은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 다이빙 여자 10m 플랫폼 결승에서 북한 선수로는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건 '북한 체육 영웅' 중 한 명이다.

 

한편, 한국의 김수지(19·울산시청)·조은비(22·인천시청) 조는 앞서 열린 예선에서 261.42점으로 14위에 그쳐 12위까지 주어지는 결승 티켓을 얻지 못했다.

 

김영남(21·국민체육진흥공단)은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347.10점으로 12위를 기록했다. 우승은 448.40점의 펑젠펑(중국), 준우승은 447.20점의 허차오(중국), 3위는 444.25점의 조반니 토치(이탈리아)가 각각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