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이 US여자오픈 2위…최혜진 '차세대 스타는 나'

연합뉴스 | 입력 07/17/2017 08:50: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국가대표 4년·KLPGA 투어 우승 경력 최강 아마추어

 

 

 

이제 프로 데뷔를 앞둔 한국의 10대 소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 정상 가까이 오르며 당찬 활약을 예고했다.

 

주인공은 학산여고 3학년 최혜진(18)이다.

 

최혜진은 한국의 소문난 아마추어 강자다.

 

이미 이달 초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오픈에서 우승해 한국 프로 무대를 접수했다.

아마추어의 KLPGA투어 우승은 2012년 김효주(21)의 롯데마트 여자오픈 제패 이후 처음이었다.

 

최혜진은 기세를 몰아 세계 무대에서도 눈도장을 찍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끝난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2위를 차지했다.

 

우승자인 박성현(24)과는 2타 차이다.

 

최혜진은 이날 최종 4라운드 15번 홀까지는 박성현과 공동 선두를 달렸다.

 

그러나 16번 홀(파3)에서 티샷을 물에 빠트린 여파로 더블보기를 적어내면서 선두 자리에서 내려와야 했다.

 

최혜진의 진가는 그 이후에 나왔다.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곧바로 만회한 것이다. 비록 박성현을 따라잡지는 못했지만, 메이저대회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최혜진은 이날 공동 2위 자리에서 4라운드를 출발했다.

 

라운드 동반자는 단독 1위를 달리던 펑산산(중국)이었다. '챔피언조'에서 최종라운드를 펼친 것이다.

 

최혜진이 우승했더라면 1967년 캐서린 라코스테(프랑스) 이후 50년 만에 US여자오픈 골프대회를 제패한 아마추어 선수가 될 수 있었다.

 

최혜진의 US여자오픈 출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지난해 US여자오픈 한국 지역 예선에서 본선 진출권을 따냈고, 본 대회에서는 아마추어 선수로는 가장 좋은 34위를 차지했다.



 

 

1년 사이에 급성장한 모습으로 큰 무대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이는 최혜진의 프로 전향 이후 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최혜진은 될성부른 떡잎이었다.

 

그는 중학교 3학년 때 태극마크를 달고 4년간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단체전 은메달, 2015년 세계주니어선수권 개인과 단체전 2관왕, 지난해 세계아마추어선수권 개인 및 단체전 2관왕 등 화려한 이력을 남기며 '아마추어 최강'으로 자리매김했다.

 

고1 때 출전한 2015년 롯데마트여자오픈에서 4위에 올라 주목받은 최혜진은 1년 뒤에도 이 대회 4위를 차지해 프로급 기량을 인정받았다.

 

올해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호주여자오픈 7위, KLPGA투어 E1 채리티여자오픈 준우승, 한국여자오픈 4위에 이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오픈 우승으로 프로 무대를 휩쓸었다.

 

오는 8월 23일 만18세가 되는 최혜진은 9월께 프로로 전향할 것으로 알려져 KLPGA 투어의 특급 스타 한 자리를 예약한 상태다.

 

KLPGA 투어의 슈퍼스타 박성현이 올해 LPGA 투어에 입성, US여자오픈으로 화려한 첫 우승을 신고한 날, 최혜진은 준우승으로 차세대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