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아니어도 고혈압·당뇨병 전단계면 심방세동 위험"

연합뉴스 | 입력 07/17/2017 08:49:2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세브란스병원, 건강한 사람 22만명 추적 조사결과

비만이 아니더라도 고혈압과 당뇨병 위험도가 높은 사람은 심방세동 발병에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됐다.

 

심방세동은 맥박이 불규칙적으로 아주 빠르게 뛰는 부정맥 질환 중 하나로, 뇌졸중과 심부전 위험을 높인다.

보통 안정 시 정상 맥박은 1분에 60∼100회지만 심방세동이 있으면 140회 이상으로 급상승한다.

 

정보영(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박준범(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3∼2008년 사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에서 건강에 이상이 없었던 20세 이상 22만7천102명을 대상으로 2013년까지 심방세동 발병 여부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심방세동 발병의 여러 위험 요소 중에서도 대표적인 선행 질환으로 알려진 고혈압과 당뇨병에 주목하고, 혈압이 수축기 120∼139mmHg, 이완기 80∼89mmHg이면 고혈압 전 단계로, 공복혈당이 100∼125㎎/㎗(정상치 100㎎/㎗미만)이면 당뇨병 전 단계로 봤다.

이후 조사 대상자를 정상체형과 비만체형으로 나눠 두 전 단계 질환의 동반 여부에 따라 심방세동이 발병할 위험도를 비교 분석했다.

 

이 결과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 25 ㎏/㎡ 미만의 정상체형인 사람들도 고혈압 전 단계에 해당하면 단순 비만체형인 사람보다 심방세동 발병 위험이 11% 높았다. 또 같은 조건에서 당뇨병 전 단계인 경우에도 심방세동 발병 위험이 16% 상승했다.

 

특히 고혈압 전 단계와 당뇨병 전 단계를 동반한 경우에는 심방세동 발병 위험이 비만체형인 사람보다 27% 올랐다.

 

정보영 교수는 "그동안에는 정상체형보다 비만체형에서 무조건 심방세동 위험이 크다고 알려졌지만, 정상체형이라도 고혈압과 당뇨병 위험이 있으면 심방세동 위험이 더 클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결과"라며 "사망률 측면에서도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그렇다고 비만체형이 정상체형보다 심방세동 위험이 낮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정상체형 상태에서 고혈압과 당뇨병 전 단계 진단을 받았다면 심방세동 위험을 줄이기 위해 평소 생활습관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고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