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류 드라마에 중국시장 대안으로 떠오르다

연합뉴스 | 입력 07/17/2017 08:44:4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맨투맨' 회당 35만 달러, '비밀의 숲' 회당 20만 달러에 판매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가 한류 드라마업계에 중국의 대안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중국시장이 한한령(限韓令)으로 닫히면서 가장 큰 시장을 잃었던 한류 드라마업계는 세계 시장을 무대로 하는 넷플릭스와의 협상에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자체 독점 방영하는 드라마에만 관심을 보였던 넷플릭스는 아시아권 공략에 나서면서 비독점 방영 드라마도 적극적으로 사들이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아시아권에 브랜드가치가 높은 한류 드라마가 넷플릭스의 주요 구매 대상으로 떠올랐다.

 

 



 

◇'맨투맨' 64억, '비밀의 숲' 36억에 판매

 

현재 인기리에 방송 중인 tvN 주말극 '비밀의 숲'은 넷플릭스와 동시 방송 중이다. 넷플릭스가 한국과 중국을 제외한 세계 190여개 국에 '비밀의 숲'을 독점 공급하는 대가로 '비밀의 숲'에 낸 돈은 회당 20만 달러로 알려졌다. 16부작 전체로는 32만 달러. 한화 약 36억 원이다.

 

넷플릭스는 이 드라마의 여주인공 배두나에 주목했다. 배두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센스8'의 주인공이자, '센스8'을 만든 워쇼스키 남매 감독의 다른 영화를 통해 영어권 국가에서 인지도가 높은 배우다.

 

OCN이 하반기 방송할 '블랙'도 넷플릭스와 판매 협상 중이다. 이 드라마는 한류스타 송승헌이 주연으로 캐스팅됐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미국에 리메이크 판권이 팔린 드라마 '신의 선물'을 쓴 최란 작가의 작품이라는 점이 넷플릭스의 구미를 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영어권에서는 이미 안착했고, 새롭게 동남아 시장을 뚫으려는 넷플릭스에는 한류스타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가 필요하다. 이 때문에 '블랙'은 '비밀의 숲'보다도 높은 가격으로 팔릴 가능성이 있다.

 

이에 앞서 지난 4~6월 JTBC에서 방송된 '맨투맨'은 넷플릭스에 회당 35만 달러라는 고가에 팔렸다. 한화 약 4억 원으로, 16부 전체로는 약 64억 원을 벌었다.

 

이 드라마도 한류스타 박해진이 주연을 맡았다는 점에서 높은 가격에 판권을 수출했다.

 

'맨투맨'의 제작사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의 황지선 대표는 16일 "'맨투맨' 방영 당시 때마침 넷플릭스가 태국에 진출하던 시점이 맞물리며 '박해진 효과'를 더욱더 톡톡히 누렸다"고 설명했다.

 

'맨투맨'은 심지어 방송 종영 3개월 후부터는 넷플릭스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외한 해외 방송사에 별도로 판권을 판매할 수 있는 계약도 맺었다.

 

황 대표는 "넷플릭스의 계약이 작품마다 다 다른 것으로 안다"면서 "'맨투맨'의 경우는 종영 3개월 후부터 해외 방송사에 추가로 판매할 수 있게 돼 있어 현재 수출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가 '동시 방송'만 하는 것도 아니다. 방송이 끝난 드라마를 뒤늦게 구매하기도 한다. 지난 1월 끝난 MBC TV '불야성'은 종영 후 20부를 통으로 넷플릭스에 팔았다. 물론 이 경우는 종영 이후라 판매가가 낮았다. 하지만 '불야성' 입장에서는 중국시장이 막힌 상황에서 넷플릭스가 하나의 돌파구가 됐다.

 

 



 

 

◇ 동남아 시장 아직 미미…"넷플릭스와 협상 잘해야"

 

2014년 '별에서 온 그대'가 성공하면서 한류 드라마는 2년간 중국에서 반짝 특수를 누렸다. 회당 4만 달러(약 4천500만 원)에 중국에 판매됐던 '별에서 온 그대'가 대박이 난 후 한류 드라마의 중국 판권 수출가는 가파르게 상승했다.

 

2016년 '태양의 후예'가 회당 25만 달러(회당 2억8천600만 원)에 판매되며 45억 원을 챙겼고,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회당 무려 40만 달러(약 4억5천700만 원)를 받으며 중국 판권가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국 판매만으로 91억 원을 번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 '구르미 그린 달빛'을 끝으로 중국 수출이 막히면서 한류 드라마는 한순간에 가장 큰 시장을 잃었다. 업계는 그 대안으로 동남아와 미주 시장 개척에 분주히 나섰지만 '왕서방'의 큰 손을 대신할 바이어는 아직 찾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넷플릭스가 '비독점 서비스'에도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한류 드라마는 새로운 큰 시장을 만나게 됐다. 중국이 예전처럼 다시 열리지 않는 한, 넷플릭스에 잘 파는 게 다른 모든 나라 수출금액을 합한 것보다 나을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일본 시장이 예전만 같지 못하고, 미주와 동남아 시장이 아직 작아 이들 지역에 부지런히 수출을 해도 회당 20만 달러를 받기가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또, 규모가 작은 드라마의 경우는 넷플릭스에서만 볼 수 있는 독점 서비스 계약을 하기도 한다. 중국시장을 겨냥해 제작했다가 한한령에 발목이 잡혔던 웹드라마 '마이 온리 러브송'은 방향을 틀어 넷플릭스에 판권을 팔았다.

 

그러나 넷플릭스와의 계약에 섣불리 나서면 안된다는 지적도 고개를 든다. 넷플릭스가 세계 190여개국 서비스를 이유로 해외 판권을 통으로 넘길 것을 요구하는데, 이 조건을 감안하면 제작사들은 넷플릭스와의 협상에서 좀 더 권리를 주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방송사 관계자는 "따져보면 넷플릭스가 사실 헐값에 한류 콘텐츠를 사가는 것인데 당장 중국시장이 막혀 아쉬운 제작사들이 그 점을 잘 안 들여다본다"고 짚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