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러시아 수출 자동차 모두 현지서 생산키로"

연합뉴스 | 입력 05/19/2017 09:12:0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한국 기아차가 러시아로의 완성차 수출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이 18일 보도했다.

 

현지 '프라임' 통신 등에 따르면 기아차 모스크바 법인 관계자는 "러시아로 수출하는 모든 자동차를 현지 공장에서 조립하기로 했다"면서 "이것이 완성차를 수입하는 것보다 더 이익이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러시아 시장에선 11개 기아차 모델이 판매되고 있다.

 

그 가운데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리오(Rio·신형 프라이드)는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에서, 나머지 10개 모델은 칼리닌그라드 '아프토토르' 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정부는 자국으로 수입되는 완성차에 대한 관세를 부품 관세보다 훨씬 높게 책정함으로써 자국 내 생산을 유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