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데이드림'으로 VRㆍAR 생태계 확장 나선다

연합뉴스 | 입력 05/19/2017 09:09:3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동작 감지 및 공간 인식 기술 '탱고'가 핵심"
연말까지 삼성 갤럭시 SㆍLG 폰 등에서 데이드림 호환 가능, 독립형 헤드셋도 출시

 

 

 

"기기가 움직임을 감지하고 깊이와 공간을 인식하도록 해 주는 탱고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의 핵심입니다."

 

클레이 베이버 구글 VR 및 AR 부문 부사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쇼라인 엠피시어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회의(I/O)에서 데이드림 생태계 확장을 역설하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 2015년 처음 선보인 구글의 AR 플랫폼 탱고는 진화를 거듭했다. 이제 스마트폰에서도 탱고를 통해 AR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



 

 

베이버 부사장은 "탱고를 사용하는 기기는 실내 방향 정보를 알려주고 주변 공간에 디지털 사물을 합성해 보여 줄 수 있다"며 "가령 가구를 사기 전에 미리 배치된 모습을 확인한다거나, 거실에 기상천외한 인터랙티브 공간을 꾸미고, 주방에 공룡 이미지를 띄워놓고 공부하는 일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구글이 외부 센서 없이 작동이 가능한 독립형 VR 헤드셋 데이드림을 내놓을 수 있었던 것도 탱고 덕분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전선이나 스마트폰이 없이도 사용할 수 있는 이 독립형 데이드림 헤드셋에 들어가는 위치추적기술인 '월드센스'가 탱고에서 파생된 기술이라는 것이다.

 

구글은 모바일 VR 플랫폼 데이드림을 호환할 수 있는 스마트폰을 현재 8가지에서 올해 연말까지 삼성 갤럭시 S8, S8 플러스를 비롯해 LG, 모토로라, 에이수스의 새로운 기기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1천만 대의 휴대전화에서 데이드림 호환이 가능해지게 된다.

 

독립형 VR 헤드셋도 연말께 출시될 예정이다.



 

 

베이버 부사장은 "새로운 헤드셋은 몰입형 컴퓨팅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HTC 바이브가 고성능 데이드림 기기를 개발 중이며, 레노버는 강력한 SW를 지원하는 기기를 제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하이엔드급 VR 헤드셋은 오큘러스 리프트나 바이브 등과 비슷한 가격대에 출시될 전망이다.

 

베이버 부사장은 "독립형 헤드셋은 사용하기가 매우 쉽고, 파트너들이 센서와 디스플레이 같은 요소를 VR에 최적화시킬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면서 "이용 가능한 앱도 150개가 넘어 어떠한 데이드림용 기기로도 다양한 VR 콘텐츠를 탐색하고 즐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구글은 또 개발자들을 위한 '인스턴트 프리뷰'를 통해 앱 개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도와줄 뿐 아니라 '쇠라'라는 툴을 제공해 모바일 VR 헤드셋에서 최고의 하이파이 화면을 실시간 렌더링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올여름에는 VR로 웹을 검색할 수 있도록 하는 크롬 VR(Chrome VR)이 데이드림에 추가할 예정이며, AR API가 포함된 크로미움(Chromium) 빌드를 곧 평가판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