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월드 북극곰 돌연사 "절친 헤어진 슬픔 때문" 논란

라디오코리아 | 입력 04/20/2017 16:21:2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지난 18일 돌연사한 동물원 북극곰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NBC뉴스 등은 샌디에고 ‘씨월드 샌디에고’에 살던

암컷 북극곰 시니야(22)가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현지 주민들의 큰 인기를 모은 북극곰 시니야는

지난 1995년 독일 동물원에서 태어났으며

2년 후 현재 동물원으로 이주해 살아왔다.

 

시니야가 언론의 주목을 받게된 것은

지난달 절친이었던 북극곰 스노우 플레이크와 헤어지면서다.

 

20년 가까이 동고동락해오던 절친이

피츠버그 동물원으로 번식을 위해 떠나게 된 것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스노우 플레이크를 다른 곳으로 보내지 말라는

온라인 상의 청원운동이 벌어졌으며 동물단체까지 가세해 논란은 커졌다.

 

그러나 시민들의 노력에도 결국 절친은 번식을 위해 피츠버그로 떠났다.

동물원 측에 따르면 절친과 헤어진 후

시니야는 삶의 의욕과 식욕을 모두 잃었으며

지난 18일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동물원 측은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가장 소중한 가족을 잃어 슬프다"면서

"조만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동물원의 처사를 비난하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동물보호단체 PETA측은

"시니야는 20년 간 함께 한 친구를 잃은 상심으로 사망한 것"이라면서 "

북극곰을 우리에 가둬 전시하고 번식시키는 비인도적인 행위를 당장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북극곰은 야생에서 평균 18년 정도를 살지만

동물원 같은 수용시설에서는 20~30년을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혜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