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최강' 첼시전서 시즌 20호골 역사 쓸까

연합뉴스 | 입력 04/20/2017 09:19: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토트넘 '3백 또는 4백'에 따라 손흥민 선발출전 변동

 

 

 

최근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이 리그 최강 첼시와의 맞대결에서 역사적인 시즌 20호골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1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6-2017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강전 첼시와의 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은 15일 본머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1-0으로 앞서던 전반 19분 추가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정규리그 12골을 포함해 FA컵 6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골 등 올 시즌 19호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첼시전에서 골 맛을 보면 한국 축구 '레전드' 차범근의 한국인 선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19골) 기록은 물론 '영원한 캡틴' 박지성의 한국인 EPL 통산 최다득점(8시즌·27골),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2012-2013시즌 12골) 기록을 모두 넘어서게 된다.

 

최근 4경기에서 5골을 터뜨린 손흥민의 경기력은 물이 오른 상태다. 다만 상대가 첼시라는 점이 선발출전 여부에 변수로 꼽힌다.

 

리그 2위 토트넘(승점 71)은 올 시즌 리그 우승을 놓고 선두 첼시(승점 75)를 추격 중이다.

 

런던 라이벌인 양 팀은 2012년 이 대회 4강에서 맞붙어 첼시가 5-1로 이긴 적이 있지만, 올 시즌 리그 맞대결에서는 1승 1패로 균형을 이루고 있다.

 

토트넘으로서는 1월 5일 맞대결에서 리그 역대 최다 연승 기록을 노리던 첼시의 연승행진을 '13'에서 중단시킨 기억이 있다.

 

당시 토트넘은 3-4-3 포메이션을 펼친 첼시에 스리백으로 맞불을 놓았고, 델리 알리의 멀티골로 2-0 무실점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직전 리그 경기에서 첼시를 상대로 변칙적인 스리백 전술을 구사, 유효슈팅을 하나도 내주지 않고 2-0 완승했다.

 

따라서 토트넘이 최근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운 포백 전술로 연승행진을 달리고 있지만, 첼시전에서만큼은 스리백으로 나설 가능성이 있다.

 

토트넘이 3백을 구사하면 손흥민의 출전 여부는 불투명하다.

 

4-2-3-1로 나서는 포백에서는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에 더해 손흥민에게 돌아갈 공격수 자리가 하나 남지만, 3-4-2-1포메이션에서는 손흥민이 선발로 비집고 들어가기 쉽지 않다.

 

그러나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컨디션이 좋은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울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

 

손흥민이 올 시즌 출전시간에 비해 많은 골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후반 조커로 나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승부를 결정지을 수 도 있다.

 

◆22일(토)

 

프랑크푸르트-아우크스부르크(22시30분·지동원 원정)

 

스완지시티-스토크시티(23시·기성용 홈)

 

◆23일(일)

 

첼시-토트넘(1시15분·손흥민 원정)

 

묀헨글라트바흐-도르트문트(1시30분·박주호 원정)

 

◆24일(월)

 

리버풀-크리스털 팰리스(0시30분·이청용 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