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나 "'보이스' 시즌2 기대…112센터 얘기 더 많았으면"

연합뉴스 | 입력 03/20/2017 09:31:2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냉철한 프로파일러 역, 영화 '시카리오' 에밀리 브론트 참고"

 

 

 

"만약 시즌2가 제작되고 제가 참여하게 된다면 112신고센터 직원들의 이야기가 더 많이 그려졌으면 좋겠어요. 역시 전 센터장인가 봐요."

 

최근 종영한 OCN 주말극 '보이스'에서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 역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던 배우 이하나(35)는 최근 드라마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센터 직원이 많았고, 매뉴얼 교육까지 다 받았는데 대사 한 마디 없던 친구들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하나는 악인 모태구(김재욱 분)와 결국 공범으로 밝혀진 심대식 역을 맡은 백성현에 대해서는 "현장의 분위기메이커였다"며 "15회에 대식이가 '할매집'에서 무진혁(장혁)에게 '나는 형처럼 강하지가 않아'란 대사를 하는 것도 인상 깊었다"고 칭찬했다.

 

그는 예성과 손은서에 대해선 "참 좋은 친구들이었다. 예성씨는 PPL(간접광고) 신마저 웃음을 주는 것을 보고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은서씨도 현장에서 한결같은 웃음으로 팀을 편하게 해줬다. 두 친구의 분량이 적어서 내가 아쉬웠다"고 전했다.

 

 



 

 

조연들의 연기력과 프로정신에도 감탄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이코패스 황경일 역을 맡았던 이주승씨가 방송 화면에 촬영분량의 10분의 1도 담기지 않았지만 화상 입은 장면을 분장할 때 마음이 아플 정도였다"며 "박은별 역의 한보배씨도 추위에 얇은 원피스 하나만 입고 폐교 바닥에 누워있었다.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액션이 많은 드라마였던 만큼 출연진들의 자잘한 부상이 꽤 있었다고 한다. 한보배의 경우 촛농에 허벅지 화상을 입고, 이하나도 작은 멍은 종종 들었다고 한다.

 

그래도 이하나는 "무술감독님들이 10을 촬영하면 100을 준비해줬기 때문에 저는 아바타처럼 따라만 하면 되는 상황이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또 스태프에 대해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 미소를 잃지 않았던 조명 감독님, 늘 조용히 작은 과자를 쥐여주는 카메라 감독님, 그리고 짓궂으면서도 오묘한 미소로 비상한 아이디어를 툭툭 던져주는 총괄 감독님 덕분에 촬영이 즐거웠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홍선 PD는 권주 역할을 맡은 이하나에게 영화 '시카리오'를 추천하며 극 중 FBI 요원 케이트(에밀리 브론트)를 눈여겨보라고 조언해 큰 도움을 줬다고 했다. 고전적인 여성성이 아닌,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이하나는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는 심춘옥·박복순 할머니 살인사건을 꼽았다.

 

그는 "두 배우분이 연기를 정말 잘해주셨다"며 "보통 저는 사건 현장 촬영장과 떨어져 있어 피해자 연기를 하는 배우들을 만날 상황이 별로 없었는데 해당 에피소드는 직접 만날 수 있어서 연기 몰입이 저절로 됐다"고 말했다.

 

이하나는 '보이스' 촬영 중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는 촉박했던 시간을 꼽았다.

 

그는 "스릴러 드라마이다 보니 교차편집을 위해 찍어야 하는 분량도 많고, 늘 시간의 압박이 있었다"면서도 "촬영에 성공하고 나면 쾌감이 매우 컸다. 쫑파티 때 '잘 해내셨다'는 말씀을 모두에게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