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사과폰' 시들한 중국에 R&D센터 4개로 늘린다

연합뉴스 | 입력 03/17/2017 09:41:40 | 수정 03/17/2017 09:41:4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베이징·선전 이어 상하이·쑤저우 2곳 추가

 

 

 

애플이 중국에 연구개발(R&D) 센터 2개를 더 세우고 투자를 늘린다는 계획을 17일 발표했다.

 

중국은 애플의 핵심시장이지만 현지 라이벌이 중국에서 '사과폰'으로 불리는 아이폰의 점유율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중국 동부의 상하이와 쑤저우에 새로운 연구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중국어 웹사이트에서 밝혔다. 애플은 연구시설에 35억 위안(약 6천억원)을 투자한다고 덧붙였다.

 

애플은 이미 베이징과 IT 허브인 남부 선전의 연구센터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애플은 4곳의 센터가 모두 올해 안에 문을 열 예정이라고 성명에서 밝혔다.

 

애플은 연구센터를 통해 더 많은 현지 파트너들과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의 이날 발표는 팀 쿡 최고경영자가 베이징의 경제포럼에서 연설하기 하루 전에 나왔다.

 

중국은 지난 몇 년간 애플의 놀라운 성장의 밑거름이 됐다. 하지만 지난해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는 처음으로 감소했다.

 

화웨이, 오포, 비보 같은 현지 업체들이 점점 고급 스마트폰 시장을 갉아먹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은 올가을에 나올 10주년 기념 아이폰으로 판매를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