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 주말레이 北대사 "부검결과 절대 수용 못해"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7/2017 10:06:26 | 수정 02/17/2017 10:06: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강철 주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가 독살 의혹이 일고 있는

김정남에 대한 말레이시아 경찰의 부검에 노골적인 불만을 표출했다.

특히 강 대사는 자신들이 입회하지 않은 채 진행된 부검의 결과를

절대 받아들이지 않겠다면서 즉각적인 시신 인도를 요구했다.



강 대사는 "애초 말레이시아 측은 우리 대사관에

북한 시민(김정남)이 푸트라자야 병원으로 이송되는 도중

심장마비로 사망했다면서 확인을 요청했고, 우리는 이에 응했다"고 썼다.

강 대사는 이어

"우리 영사관의 보호를 받는 외교관 여권 소지자인 그에 대해

우리가 부검을 반대했음에도, 말레이시아는 우리의 허락 없이 이를 강행했다"며

"우리가 입회하지 않은 가운데 이뤄진 부검결과를

절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는 말레이시아 측이

무엇인가를 숨기고 우리를 속이려는 것이며,

우리를 해하려는 적대 세력과 결탁한 것"이라는 주장도 폈다.

특히 그는 또 "한국 정부가 정치 스캔들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 이번 사건을 이용해 북한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는 황당한 주장도 더했다. 


김혜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