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 효과 끝났나…트럼프 호감도 다시 37%로 추락

연합뉴스 | 입력 01/11/2017 17:55: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WP "선거 뒤 제쳐놓았던 유권자들의 의구심·우려 되돌아와"

 



 

 

지난해 11월 대선 승리 직후 반등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호감도가 두 달 만에 다시 추락했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와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퀴니피액대학이 지난 5∼9일 등록 유권자 899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3%포인트)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호감도는 37%를 기록했다.

 

이는 대선 직후인 지난해 11월 17∼20일 같은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호감도가 34%에서 44%로 상승한 데서 다시 떨어진 것이다.

 

대선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 가운데 최악의 호감도를 보인 CBS뉴스 결과(32%)보다 약간 높고 그다음으로 높은 퓨리서치 결과(37%)와는 동률이다.

 

비호감도는 51%였다.

 

전반적인 신뢰도도 하락했다.

 

지난해 11월에는 트럼프 시대 4년을 낙관적으로 본다는 응답이 59%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52%로 떨어졌다.



같은 기간 트럼프 당선인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보다 더 나은 지도자가 될 것이라는 응답은 41%에서 34%로, 그의 당선이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52%에서 47%로, 그가 미국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 것이라는 응답은 53%에서 45%로 내려갔다.

 

트럼프 당선인이 지명한 각료 내정자들을 지지한다는 응답도 30%에 그쳤다. 40%는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고, 28%는 찬반 견해를 가질 만큼 내정자들에 대해 충분히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72%는 '사업가 트럼프'와 '대통령 트럼프' 간 이해충돌 가능성이 있다는 데 동의했다. 66%는 트럼프 당선인이 그의 모든 기업 자산을 백지신탁 해야 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대통령으로서 개인 트위터 계정을 쓰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59%에서 64%로 늘어났다.

 

퀴니피액 여론조사 부국장 팀 멀로이는 "트럼프 당선인은 강인함과 지능에서 점수를 받고 있으나 성격과 공감능력, 리더십, 신중함 면에서는 떨어진다"고 말했다.

 

WP는 "허니문은 끝났다. 트럼프는 미국 현대사에서 가장 인기가 없는 대통령 당선인으로 남게됐다"면서 이번 여론조사는 "선거 뒤 유권자들이 잠시 한쪽으로 치워놓았던 그에 대한 의구심과 우려가 다시 돌아왔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퇴임을 앞둔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55%로 여전히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