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 AI 바이러스 '고병원성' 확진…"추가 감염 없어"

연합뉴스 | 입력 01/11/2017 14:01:2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학곡리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H5N6형 고병원성 AI'로 확진 판정됐다.

 

 

이에 따라 강원도 내 AI 발생 건수는 앞서 철원 2건과 인제를 포함해 모두 4건으로 늘었다.

 

11일 횡성군에 따르면 지난 6일 학곡리 한 농가에서 폐사한 토종닭에서 검출된 H5형 AI 바이러스를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한 결과 고병원성 AI로 확진됐다.

 

그러나 예방적 차원에서 발생지역으로부터 반경 3㎞ 이내 농가에서 살처분한 닭 등 가금류 2천700여 마리에서는 AI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또 지난 6일 첫 AI 발생 이후 5일째 추가로 AI 양성반응을 보인 닭은 확인되지 않았다.

 

횡성군은 지난 6일 횡성읍 학곡리 한 소규모 농가에서 폐사한 토종닭을 1차 검사한 결과 H5형 항원 양성반응을 보여 인근 산란계 농가와 토종닭 농가 등 가금류 2천700여 마리를 살처분했다.

 

한편 향토사단 육군 제36보병사단은 횡성군 학곡리, 반곡리 저수지, 유현리, 곡교리 등 거점소독초소 4곳과 횡성IC, 반곡리 등 이동통제초소 2곳 등 총 6개 초소를 24시간 운영하고 2인 1개 조를 투입해 방역지원에 나서고 있다.

 

횡성군 관계자는 "지난 6일 이후 추가적인 감염사례는 없으며 예방적 차원에서 살처분한 닭 샘플에서도 양성반응은 나오지 않아 일단 소강상태로 보고 있다"면서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민·관·군이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