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불체자 보호 도시 예산 삭감에 소송 전망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0/2017 11:55:4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오는 20일 출범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체류자를 보호하는 도시에

소송과 예산 지원 보류라는 조치를 취할 것으로 전망된다.

 

USA 투데이에 따르면

반 이민 정책을 주창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불법체류자 보호 도시들과

치열한 소송전을 벌일 것이라고 오늘(10일) 보도했다.

 

이는 LA를 비롯해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소송 지원에다 연방 이민세관 단속국 ICE에

불법체류자 정보를 주지않는 등

불법체류자 보호에 나선 도시들이 늘고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트럼프 행정부는

불법체류자 보호 도시들의 반발을 잠재우기위해

소송과 예산 지원 보류 카드를 꺼낸다는 것이다.

 
USA 투데이는 또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내정자가

상원 인준청문회를 통과하게되면 불체자 보호 도시들을

연방 이민 단속 당국과 협조해야한다는 연방법 위반 혐의로

제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송 전략이 트럼프 행정부가 원하는 결과를

낼 수 없다는 전망도 나옴에 따라

각 도시에 대한 예산 지원 삭감도

큰 무기가 될 수 있다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지역 수사 기관이 연방 정부의 지원금에

의존하는 상황인 만큼 트럼프 행정부의 예산 지원 보류는

각 도시 수사기관 운영에 타격을 줄 수도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도시들 뿐만 아니라

불체자 보호에 나선 대학에도 학자금 지원을 끊겠다는 방침이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