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의회 ‘추방유예 드리머 보호방안’ 마련한다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08/2016 15:29:05 | 수정 12/08/2016 15:29:0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트럼프 "드리머들이 행복해 할 해결책 마련할 것"

상원 초당적 추방유예받은 75만 신분유지법 추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불법체류 청소년 보호조치를 시사한데 이어 연방의회에서 드리머 구제 법안이 본격 추진되고 있어 성사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현재 연방의회에선 DACA 폐지후에도 드리머 75만명의 신분을 유지해주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정책(DACA)의 폐지로 추방공포에 빠지고 있는 드리머들을 보호하려는 방안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연방의회에 의해 전격 추진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오바마 추방유예정책(DACA)을 당초 공약대로 취임하는 즉시 폐지하되

추방유예 혜택을 받고 있는 불법체류 청소년 75만명을 보호해주게 될 것으로 시사하고 나섰다

 

트럼프 당선인은 시사주간 타임의 '올해의 인물'에 선정돼 가진 인터뷰에서 '드리머'(DREAMER)들이 상당수는 훌륭한 학생들이고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거론하면서 "우리는 그들이 행복하고 자랑스러워 할 해결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상원에서는 즉각 공화당의 린지 그래험 상원의원과 민주당 딕 더빈 상원의원이 초당적으로 드리머 보호법안을 추진하고 나섰다

 

그래험 상원의원과 더빈 상원의원의 법안은 2012년부터 현재까지 오바마 추방유예정책(DACA)에 따라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을 승인받은 드리머 74만여명에 대해선 새해초 이정책의 폐지에도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을 그대로 유지해주도록 하고 있다

 

특히 드림법안이나 이민개혁법안이 성사될 때까지 드리머들을 보호해 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과 연방의회에서 드리머 보호조치에 나선것은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을 부여받은 불법체류 청소년들을 보호하지 않을 경우 75만명이나 추방공포에 빠트리는 것은 물론 대학재학과 미군복무, 운전 면허증을 포기해야 하는 등 엄청난 피해와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는 경고를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람 이매뉴엘 시카고 시장은 최근 로스앤젤레스,뉴욕 등 16개 대도시 시장들이 연대서명한 서한을 트럼프 당선인에게 직접 전달하며 드리머 보호조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재선을 앞둔 지난 2012년 6월 불법체류 청년들의 추방을 유예하고 워크퍼밋을 제공하는 'DACA' 정책을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발동해 지난 6월 현재 한인 1만 5000여명을 포함해

74만여 명의 드리머들이 혜택을 받고 있으나 트럼프의 폐기공약으로 추방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