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교육 칼럼

칼럼니스트: 다니엘 민

교육 저널리스트 / 칼럼니스트
미 카운셀링 협회 정회원
미 몽고메리 카운티 교육위원
American Education Research & Develop/ Founder

연락처: 310-791-2200, ycpusa@gmail.com

 
아이들에게 찾아오는 4번의 고비
05/10/2016 06:22 pm
 글쓴이 : Ycpusa
조회 : 1,026  
   http://www.ycollegeprep.com [125]


아이들에게 찾아오는 4번의 고비

-유치원, 4학년 8학년 그리고 대학교2-

 

        우리는 한국의 대학입시에 너무 지쳐버린 가족들을 미국에서 자주 만날 수 있다. 아이들이 지친 것은 이해가 되는데 부모가 더 지치고 쫓기던 모습을 미국에 와서 아직까지 간직하고 계시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울 때가 많이 있다. 미국에 오셔서 까지 명문대학입학에 목숨을(?) 거시는 부모님들의 심정이 한편으로는 이해가 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누군가가 미국교육의 실체를 알려주지 않아서 생기는 모순이라고 여겨지곤 한다. 과연 미국에는 어떤 입시가 진정으로 있는 것 일까? 다시 말하면 어떤 고비가 학교를 다니는 이민자녀들에게 시련을 주는 것일까? 분명한 것은 미국에 대학입학이라는 지옥은 없다. 그러나 무엇인가가 우리주변의 많은 아이들을 가끔씩 학교캠퍼스에서 끌어 내리고 있다. 과연 그 실체는 무엇일까? 이제 곧 새 학기가 시작이 되면서, 부모님들은 우리 아이가 학교를 다니면서 올해에 어떤 고비를 넘기게 될지 한번쯤 염두에 두실 필요가 있다. 미국에서 우리 이민자녀들은 적어도 네 번의 고비를 넘겨야 한다. 반드시 이 시기일 수는 없지만 대강 이때쯤 아이들이 한번씩 덜커덕거리며 턱을 넘어야 한다


  첫 번째 고비는 유치원에 들어갈 때이다. 보통 부모님은 우는 아이를 학교문턱에 집어 넣기만 하면 학교에서 다 알아서 해 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완전히 다른 세계로의 첫 번째 도전은 아이에게 엄청난 충격이다. 물론 대부분의 아이들이 비교적 어느 수준까지는 잘 적응을 하기는 하지만 인생의 첫 번째 단추는 그렇게 쉽게 끼워지는 것이 아니다. 다른 문화, 다른 언어에의 충격뿐만 아니라 다른 환경 속에서의 다른 인종과의 만남은 결코 어린 나이에게는 쉬운 것은 아니다. 적응을 한다고 하더라도 많은 갈등과 시련이 동반한다는 사실을 부모님들은 정확하게 감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때 어떻게 적응하느냐가 인생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하면 얼마나 많은 분들이 믿을까 싶다. 이때에 친구들과의 갈등, 선생님들의 무관심, 배움에 대한 두려움이 많이 작용하기 시작하면 몇 년 후에 심한 경우 학업장애자 취급을 받는 상황까지 가는 경우를 상담을 통해 많이 경험하게 된다. 결코 만만한 시기가 절대 아니다.


  두 번째 고비는 4-5학년 때이다. 지금까지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우뇌의 영향 속에 쉬운 공부를 적당히 하기 쉬운 시기이다. 특히 이때 우리 부모님들이 지나치게 공부를 강요하거나 무관심하게 키우다 보면 아이들이 충분한 기초를 스스로 다지기에는 무리가 많아져서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를 받기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지금까지는 그때그때 배워서 써먹는 공부를 해 왔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는데 지금부터는 기초가 약한 부분이 새로운 도전을 받기 시작하게 된다. 그리고 지금까지 두뇌가 얼마만큼 발달되었는지가 관건이 되며 계속 자발적인 사고의 계발을 요구하게 되기 때문에 이 시기의 엄청난 급성장은 놀라운 변화를 계속하게 된다. 그래서 대부분 이때 인생의 명암이 그려지기 시작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 번째 고비는 8-9학년 때이다. 그나마 지금까지는 학교만 제대로 다녀도 웬만한 성적은 보장이 되어 왔지만 서서히 아이들의 숨통을 조이기 시작하는 시기이다. 지금까지 쌓아온 기초실력이 충분하지 않으면 아무리 공부를 하여도 실력이 오르지 않으며 전국표준테스트에서는 평소에 그나마 유지한 학교성적과는 전혀 엉뚱한 형편없는 진짜성적이 나오는 상황이 벌어진다. 특히 초등학교4-5학년 이후에 이민을 온 경우는 이 때부터 심각한 문제가 벌어지기 시작한다. 암기식, 주입식 학습은 한국에서 공부한 자녀에게만 나타나지 않고 여기에서 태어난 아이들에게도 나타나기 때문에 부모님이 주의 깊게 관찰하지 않으면 이때쯤 그 영향이 심각하게 나타나는 때이다. 수업시간에 쉽게 가르치는 것을 충분히 이해하지 않는다든지 적당히 넘어가는 아이들, 섣불리 학교수업을 미리 예습하고 수업시간에 딴청을 피는 아이들, 숙제나 프로젝트를 제시간에 제출하는 습관이 안되어 있는 아이들, 시험이나 학교에서 요구하는 것들을 제때 준비하지 못하는 아이들은 지금부터 심각한 문제로 등장하기 시작한다. 설상가상으로 부모님이 대학입시준비를 시킨다며 SAT 공부를 강요하면 문제는 심각해지기 마련이다. 그것이 거품을 만드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여기는 부모님은 많지 않다.


마지막 고비는 대학교 2-3학년 때이다. 킨더가든 때부터 닦아 온 실력을 1학년 때 다시 한번 재정리하고 2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진정한 대학의 학문을 시작하는 때이다. 지금까지 배운 것을 재정리하고 응용하는 단계이며 연구하고 분석하여 창조하는 단계인 것이다. 평소에 창의력이나 사고력이 떨어지는 교육환경에서 자라난 아이들이 참패를 하는 시기도 지금이며 충분한 기초가 없이 대학에 들어 온 아이들이 무너져 내리는 시기도 이때이다. 그나마 대학교1학년 때 정신을 바짝 차리고 기초를 튼튼히 하며 확실하게 자기 것으로 익혀나간 아이들은 살아남을 확률이 있지만 평소에 부모의 억압이나 강요에 의해 공부를 했던 아이들은 대학 기숙사에 들어오는 순간 제 세상을 만난 것이며 공부와 점점 멀어지기 마련이다. 대부분의 이민자녀들이 겪는 가장 큰 고비도 이때이며 무너질 확률도 가장 높다. 아마 미국 대학교에서는 적당히 공부하는 학생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누구나 고비는 있다. 특히 자라나는 아이들이 겪는 여러 가지 고비는 어쩌면 당연한 것이며 성공을 위한 훌륭한 준비일 것이다. 현명한 부모는 자녀에게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라고 어려서부터 가르친다. 그리고 또 다른 실패를 준비하라고 가르칠 것이다. 왜냐하면 누구나 살아가며 실패하고 깨닫고 배우며 성공하기 때문이다. 이제 새 학기를 맞아 우리아이들은 이런 고비를 또 맞이하게 된다. 우리는 현명한 부모가 되기 위해 각자 어떤 진정한 준비를 아이들에게 시키고 있을까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부모님과 함께 하는 SAT사고력 훈련 12/06/2016 2229
17 책임감(Responsibility)의 반비례 법칙 06/06/2016 2478
16 우리는 아이의 학교성적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가 05/10/2016 3525
15 신은 우리의 기도와 소원을 절대로 다 들어주시지 않는다. 05/10/2016 1532
14 이민자녀교육의 10가지 시행착오 05/10/2016 2745
13 꿈, 목표와 성공의 관계 05/10/2016 1125
12 자녀를 망가뜨리는 부모님의 유형은 05/10/2016 2806
11 대통령 기자회견과 우리아이들의 Writing Skill 05/10/2016 881
10 공생(共生) 공존(共存) 공사(共死)의 법칙 05/10/2016 905
9 왜 우리는 Responsibility를 가르쳐야하는가 05/10/2016 1553
8 맹모지교와 한모지교의 차이 05/10/2016 2089
7 아이들에게 찾아오는 4번의 고비 05/10/2016 1027
6 우리가 모르고 있는 미국의 21세기 교육 04/27/2016 3395
5 생활 습관(Life Habits)과 학업 습관(Study Habits)의 관계 04/27/2016 1020
4 미 통합교육 (The Common Core Curriculum) 와 New SAT의 시대적인 변화 04/27/2016 1428
3 혹시 부모 자격증 있으신가요 04/27/2016 1047
 1 |  2 |  3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