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찜닭] 놀랐지!! 이것이 한국의 닭요리다.
10/28/2011 04:47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981  


 

 

 

대부분 닭요리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 이다.

 

덕분에 닭요리에 대한 추억 몇가지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은 없다. 초등학교 시절 우리 집은 돈암동에 있었는데 성신 여대로 올라가는 입구 쪽에 유명한 통닭집이 있었다.

 

광화문 쪽에 직장이 있었던 아버님은 시내에서 술 한잔 하시고는 돈암동에 오셔서는 '영양센터'나 '태극당'이라는 빵집에 들러서 간식을 사가지고는 오셨다. 나와 동생은 아버지가 오시기를 동네 입구 쪽 까지 나가서 기다리고는 하였다.

 

여름은 그럭저럭 괜찮지만 겨울에는 곤혹스럽기가 이를데 없다. 산동네라서 얼마나 추운지 동생은 뺨이 동상에 걸릴 지경이었고 나도 발이 시려워 견디기가 어려웠다. 그렇지만 조금만 기다리면 통닭을 먹을 수 있다는 기대감에 악으로 참고 있었다.

 

시간이 다되가면 멀리서 아버지 실루엣이 보여서 '아버지'하고 소리를 지르고 달려 가면 아버지는 나를 당신의 두꺼운 코트 속에 안고는 집으로 향하였다. 아버지는 저녁 식탁에서 식사를 하시지 않고는 닭고기를 찢어서 내 입안에 넣어주셨다. 오물오물 먹는 모습을 보고 있는 아버지를 어머니는 '식사 안하시고 뭐하세요!!' 하고 타박을 하신다.

 

이제 한국은 이런 전기구이 통닭처럼 찜닭이 인기인 것 같다. 미국으로 오기 전 직장 근처에 찜닭 식당이 있었는데 항상 문전 성시였다. 약간은 매콤하지만 입에 착착 붙는 찜닭을 만들어 보았다. 

 

 

 

 

Chicken …… 한마리


당근 Carrot …… 1개


표고버섯 Shiitake …… 6개


양파 Onion …… 1개


대파 Scallion …… 2대


통후추와 통마늘 Pepper & Garlic …… 필요량


마른 홍고추 Dried Red Pepper …… 2~3개


월계수잎 Bay Leaf …… 필요량

 


소스재료

 

진간장 6큰술, 설탕 4큰술,


마늘 6개, 파 2대,

 
깨 필요량, 참기름과 후추 약간,

 
맛술 2큰술, 마른 고추 3~4개,

 
다진 생강 1작은술

 

 

 

 

 

닭은 마트에서 너무 크지 않은 중간사이즈 정도의 닭을 구입한다.

 

1_닭은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뺀 후 토막낸 다음 다시  씻어 놓는다.

 

2_냄비에 닭을 넣고 물을 잠길 정도로  넣고 준비해 놓은 대파 한대, 마른홍고추 2개, 통마늘,  월계수잎, 통후추를 넣고 끓여준다.

 

3_닭이 속까지 다 익었다 싶으 면 닭고기를 건져  내고 육수를 불순물을 걸러내서 따로 담아 놓는다.

 

 

 

 

 

1_당근과 양파는 깨끗이 씻어 먹음직 스럽게 큼직하게 썰어 놓는다.

 

2_표고버섯은 기둥을 뗀 다음 물에 불려서 2~4등분 한다.

 

3_마늘은 편을 썰고 대파는 반으로 잘라 3cm길이로 썰어 놓는다.

 

4_우묵한 볶음용 팬을 달구어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준비해 놓은 마늘, 파, 마른 홍고추, 생강을 볶은  후 닭을 넣은 후 노릇노릇하게 볶아 준다.

 

5_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팬에 분량의  양파, 표고버섯, 당근을 넣고 다시 볶아 준다.

 

6_분량의 진간장, 설탕, 마늘, 파, 참기름, 후추, 맛술, 고추, 생강을 넣어 양념장을 만들어 볶아 놓은 닭에  부어 잘 섞이도록 볶는다.

 

7_국물이 자작해 질정도로 졸으면 볶아서 완성한다.
 

찜닭을 만들 때 홍고추를 넣고 볶아서 아이들에게는 매콤하게 느껴질 수 있다.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  먹을 때에는 홍고추의 양을 줄이는 것이 좋다.

 

국물이나 당면이 있는 것을 원하면 미리 빼놓은  닭육수를 기호에 따라 넣어 주면 되고  당면도  미리 삶아  놓았다가 같이 볶아서 내면 된다. 한국의 찜닭에는  색갈을  내기 위해 일부러 카라멜소스를 넣기도 하지만 첨가물이  많이 들어가서 색갈이 별로라도 넣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만드는 과정이 조금 복잡하지만 주말에 온가족이 둘러 앉아 오리지널 한국 닭요리를 먹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46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45
98 [새우&스캘롭 블랙빈소스]Shrimp & Scallop in Black Bean Sauce 11/16/2011 5141
97 [M&M`s 월드] 초콜릿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간다. 11/15/2011 18051
96 [봉골레 스파게티] 우리 입맛에 짝짝 붙는다. 11/14/2011 4207
95 [찜닭,수삼냉채] 미주여성중앙 11월호_Nov/06/2011 11/12/2011 3821
94 [벨페퍼 샐러드] 아삭아삭 달콤한 펠페퍼로 만들었다. 11/11/2011 3690
93 [Gen_BBQ & Yakidori Bar] 터스틴에 있는 고기부페. 11/10/2011 11378
92 [김치 된장 수제비]비 올때 생각나는 추억의 먹거리. 11/09/2011 4151
91 [플레넷 할리우드_Planet Hollywood] 공연도 보고 쇼핑, 식사도 할수 있는 곳. 11/08/2011 4224
90 [미트소스 딸리아뗄레]한번 먹으면 중독되는 파스타. 11/07/2011 4353
89 [조개술찜_심야식당] 잔잔하지만 볼수록 빠져든다. 11/05/2011 18047
88 [배추 건새우 토장국] 칼칼하게 만들어 본 엄마의 손 맛~ 11/04/2011 3711
87 [뉴포트 비치_New Port Beach] 맥주 한잔 했습니다. 11/03/2011 5539
86 [미네스트로네 스프] 남편 건강 생각해서 만들었다. 11/02/2011 4227
85 ★Michelle의 11월 추수감사절 특강 / 스케줄공지 ★ 11/01/2011 3592
84 [팜파스_Pampas] 고기 맛이 끝내주는 브라질리안 그릴. 11/01/2011 7533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