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타이 그린 커리_Thai Green Curry] 화끈하게 느껴지는 타이 맛~
10/26/2011 08:37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253  


 

 

 

 

한국에서는 타이 음식을 맛 볼 기회가 거의 없다.

 

지금은 잘 모르겠지만 내가 한국에 있었을 때는 타이  레스토랑을  발견하기란 쉽지가 않았다. 미국으로 와서 얼마되지 않아 타이 레스토랑에 초청을 받아 갈 기회가 있었는데 처음 타이 그린 커리를 맛보게 되었다.  화끈하게  매운  맛이 생각보다 맛이 있었는데 집에 돌아 와서도 그린 커리 생각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다.

 

생각보다 강렬한 맛이어서 은근히 중독성이 있는 것 같다. 타이 음식은 한국 음식보다는 상당히 세계화가 되 있어서 그런지 미국에서도 타이 레스토랑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더군다나 서양인들도 특유한 향 때문인지는 몰라도 한국 음식보다는 타이 음식을 즐겨 찾는 것 같다. 남가주에서는 몇몇 레스토랑을 빼고는 한국 음식하면 주로 Korean BBQ를 떠올리는데  그래서 그런지 저가의 고기 부페에 가면 많은 서양인들이 식사를 즐기고 있다.

 

마음 같아서는 미국인들도 조금 다양한 한국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으면 싶다. 미국에서의 타이 레스토랑은 태국 사람들만 오는 것이 아니라 많은 서양인들도 즐기기 때문이다.  미국인들도 한국 음식을 동남아 음식이나 중국 음식처럼 즐기는 날을 기대해 본다.

 

 

 

소고기 Beef …… 1/2파운드


양파 Onion …… 1개


그린 빈 Green Bean ….. 반컵


그린 커리 페이스트 Green Curry paste …… 2큰술


올리브오일 Olive Oil ….. 2큰술


코코넛 밀크 Coconut Milk …… ½컵


피쉬 소스 Fish Sauce …… 1큰술


브라운 슈가 Brown Sugar …… 1작은술


라임 제스트 Lime Zest …… 1작은술


실란트로 Cilantro …… 반컵

 

 

 

 

만들기

 

 

1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준비해 놓은 양파를 볶는다.

 

2_양파가 조금 투명해지면 분량의 그린 커피 페이스트를 넣고 중간 불에서 충분히 볶는다.

 

3_어느 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소고기를 넣고 부드러워 질때 까지 볶는다.

 

4_소고기가 익었다 싶으면 분량의  코코넛  밀크와  치킨 브로스를 넣은 후 10분 정도 졸인다.

 

5_준비해 놓은 그린 빈을 넣고 완전히 익을 때까지 졸인다. 취향에 따라 프레쉬 바질을 넣어도 좋다.

 

6_잘 익었다 싶으면 분량의  피쉬 소스와 브라운  슈가를 넣고 볶는다.

 

7_ 마지막으로 라임  제스트를 넣고  볶다가  실란트로를 넣어 완성한다.

 

 

커리를 사진과 같이 밥 위에 얹어 내어도 좋고 밥을  동그랗게 말아 접시에 놓고 커리는 다른 우묵한  그릇에  담아 내어도 된다.

 

밥은 한국식으로 지어서 먹어도 되지만 타이커리의 참 맛을 느끼고  싶으면  안남미라고 불리우는  찰기 없는 밥을 지어 먹으면 좋다.  이렇게 먹어야 제대로  구색을 맞추어 먹는 것이 된다.

 

아시안 마켓에 가면 그린 커리 페이스트를 쉽게  구할  수 있는데 매콤한 맛이 우리 입 맛에 잘 맞는다. 남편은 양식을 먹어 속이 더부룩 하다  싶으면  그린 커리를 해달라고 해서 김치를 얹어서 땀이 나도록 먹는다.

 

타이 음식 중에서도 그린 커리가  한국 사람의  입 맛에는 가장 잘 맞는 음식인 것 같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쿠킹 클래스 문의 : (562) 896-309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737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976
100 [싱가폴 누들샐러드]비빔국수만 화끈한 것이 아니다. 11/18/2011 4945
99 브리짓씨 프랑스도 개고기 먹었거든요!! 11/17/2011 3339
98 [새우&스캘롭 블랙빈소스]Shrimp & Scallop in Black Bean Sauce 11/16/2011 5146
97 [M&M`s 월드] 초콜릿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간다. 11/15/2011 18055
96 [봉골레 스파게티] 우리 입맛에 짝짝 붙는다. 11/14/2011 4215
95 [찜닭,수삼냉채] 미주여성중앙 11월호_Nov/06/2011 11/12/2011 3829
94 [벨페퍼 샐러드] 아삭아삭 달콤한 펠페퍼로 만들었다. 11/11/2011 3698
93 [Gen_BBQ & Yakidori Bar] 터스틴에 있는 고기부페. 11/10/2011 11384
92 [김치 된장 수제비]비 올때 생각나는 추억의 먹거리. 11/09/2011 4153
91 [플레넷 할리우드_Planet Hollywood] 공연도 보고 쇼핑, 식사도 할수 있는 곳. 11/08/2011 4230
90 [미트소스 딸리아뗄레]한번 먹으면 중독되는 파스타. 11/07/2011 4358
89 [조개술찜_심야식당] 잔잔하지만 볼수록 빠져든다. 11/05/2011 18056
88 [배추 건새우 토장국] 칼칼하게 만들어 본 엄마의 손 맛~ 11/04/2011 3714
87 [뉴포트 비치_New Port Beach] 맥주 한잔 했습니다. 11/03/2011 5545
86 [미네스트로네 스프] 남편 건강 생각해서 만들었다. 11/02/2011 4230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