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루콜라 피자_Arugula Pizza]이태리 본토의 피자 맛~
10/19/2011 09:08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433  





루콜라 피자 이야기를 하면 예전에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지 않을 수가 없다. 지금이야 피자와  햄버거가 무슨 비만의 공적이라도 되는 것  처럼 이야기  하지만 예전에는 구경하는 것도 영광이었다. 대한민국이 조금씩 살기가 좋아지면서 미국 브랜드 피자가 상륙을 하였다. 집 앞에 피자 집이 생기 특별한  날 외식하러 가곤 하였다. 두툼한 피자와 콜라를 피자의 영원한 반찬 피클과 함께 먹으면 재벌이라도 된 듯한 착각이 들었다.

 

세월이 흐르면서 동네 구석구석 미국 피자집이 자리를 잡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이태리 사람  직접 피자를 구워 파는 집이 생겼다는 소문이 자자했다. 들뜬 마음으로 이태리 사람 구경도 하고  본토 피자도 먹어 보자는 생각에  온 가족이 레스토랑을 향하여 출발하였다. 입구에 들어서니  처음 보는 피자  화덕이 있고 헐리우드에서 바로 공항에 도착한 미국 배우같이 생긴 이태리  사람이 피자를 굽고 있는 것이다.

 

이제는 주문을 멋지게 해야할 순서가 되었는데 메뉴 판을 보자 알수도 없는  이상한 피자와 파스타 이름이 꽉 차있다. 그렇다고 가장 비싼 정장까지 입고 왔는데 이 것이 무엇이냐고 물을 수도 없는 노릇이고 피자 맨 위에 있는 것을  찍었다. 피자가 나오고 보니 피자에 고기나 햄이 들어있는 것이 아니고 웬  풀 쪼가리를 가득 얹어서 나왔다. 남편도 어이가 없는지 나를 쳐다본다. 그래도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풀과 함께 피자를 돌돌 말아서 입안에 넣었는데 웬 풀이 이렇게 쌉쌀하단 말인가. 우리가 토끼도 아니고 해서 강력하게 항의를 하니 그런 항의를 많이 받아 보셨는지 친절하게 먹기 좋은 다른 피자고 바꾸어 준다.

 

오랜 세월이 지나고 보니 그 피자가 바로 루콜라피자이고 피자 위에  얹어져 있던 풀 쪼가리는 루콜라(Rucola) 영어로는 아르굴라(Arugula),  불어로는  로켓(Rocket)이라고 불리우는 겨자과의 쌉싸름한 야채이다.

 

 

 

피자 도우 Pizza Dough …… 1/2파운드


피자 소스 Pizza Sauce …… ¼컵


모짜렐라 치즈 Mozzarella Cheese …… 1컵


썬 드라이 토마토 Sun Dried Tomato …… 1/4컵


아르굴라 Arugula ……. 1컵

 

 

 

 

 

도우 Dough

 

 

재료_밀가루(Bread Flour) 3컵,  따뜻한 물  1컵,  효소(Active Yeast) 1큰술, 설탕 1/4작은술,  소금 1작은술, 올리브 오일 2큰술

 

만들기

 

1_밀가루를 체를 치고 분량의 효소(Yeast)와  소금을 잘 섞어 준다.

 

2_분량의 따뜻한 물과 올리브 오일을 믹가루 가운에 붓고 글루텡니 생기도록 잘 치댄다.

 

3_밀가루를 믹싱 볼에 뿌린 후 반죽을 둥글리기를 해서 실온에 30분간 발효시킨다.

 

 

도우를 만들다가 많은 분들이 피자 만들기를 포기한다. 이런 과정이 귀찮다면 마켓에 가면 피자용 냉동 도우를 사서 피자를 만들어도 무관하다.

 

 

 

 

피자 소스 Sauce

 

재료_올리브 오일 3큰술, 다진 마늘 1큰술, 다진 양파 1컵, 칠리(Crushed Chili) 1큰술,  바질(Dried Basil)  약간, 오레가노(Dried Oregano) 약간, 설탕 1큰술,  토마토 퓨레(Tomato Puree) 3컵, 버터 1큰술,  소금과 후추 필요

 

 

만들기

 

1_달구어진 팬에 분량의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다진 마늘이 약간 갈색이 될 때까지 볶다가 다진 양파를 넣고 다시 볶아 준다.

 

2_어느 정도 볶아 졌으면 준비한 퓨레를 넣고 중간불에 끓인다.

 

3_끓는 중간에 분량의 바질, 오레가노,  칠리를  넣고 다시 한소큼 끓인다.

 

4_마지막으로 설탕, 소금과 후추를  간을  맞춘  후 버터를 넣고 불을 끈다.


 

 

 

 

만들기

 

 

1_도우 반죽이 발효가 되었으면 손으로 눌려 가스를 뺀다.

 

2_밀가루를 뿌려가면 동그랗게 밀대를 이용해서 밀어 준다.

 

3_준비한 피자 소스를 바르고 밑치즈를 깔고 토핑을 한 다음 다시 치즈를 얹는다.

 

4_430F로 예열 된 오븐에 넣고 12분간 굽는다.

 

 

완성된 피자 위에 싱싱한 아르굴라(Arugula)를 얹어 완성한다. 기호에 따라 파마산 치즈를 얹어 먹으면 좋다. 이렇게 피자 만드는 과정이 정말 복잡하다.

 

이런 이유로 피자를 집에서 만들어 먹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아이들이 피자를 좋아한다면 피자 소스는 조금  많이 만들어서 냉장고에 넣어 두고 피자가 먹고 싶을 때 마다 냉동 도우나 식빵에 발라서 그때 그때 냉장고에 있는  재료를 토핑해서 구워 먹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음식 만드는 과정에 너무 집착하다 보면 집에서  잘 해먹지 않게 된다.

 

레시피에서  너무 벗어나서 하면 제 맛을 내기가  힘들지만 그렇지 않다면 집에서 쉽게 해서 먹는 방법을 찾는 것도 나쁘지는 않는 것 같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블로그  http://blog.koreadaily.com/cho4890kr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62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90
92 [김치 된장 수제비]비 올때 생각나는 추억의 먹거리. 11/09/2011 4108
91 [플레넷 할리우드_Planet Hollywood] 공연도 보고 쇼핑, 식사도 할수 있는 곳. 11/08/2011 4179
90 [미트소스 딸리아뗄레]한번 먹으면 중독되는 파스타. 11/07/2011 4311
89 [조개술찜_심야식당] 잔잔하지만 볼수록 빠져든다. 11/05/2011 18003
88 [배추 건새우 토장국] 칼칼하게 만들어 본 엄마의 손 맛~ 11/04/2011 3664
87 [뉴포트 비치_New Port Beach] 맥주 한잔 했습니다. 11/03/2011 5487
86 [미네스트로네 스프] 남편 건강 생각해서 만들었다. 11/02/2011 4181
85 ★Michelle의 11월 추수감사절 특강 / 스케줄공지 ★ 11/01/2011 3556
84 [팜파스_Pampas] 고기 맛이 끝내주는 브라질리안 그릴. 11/01/2011 7495
83 [또뗄리니 샐러드_Tortellini] 귀여운 이태리 만두로 만들었다. 10/31/2011 4483
82 [프랑스 치즈_France Cheese] 치즈없는 프랑스는 없다. 10/29/2011 4225
81 [찜닭] 놀랐지!! 이것이 한국의 닭요리다. 10/28/2011 3955
80 [생태찌개, 만두전골]시원하다 그리고 담백하다. 26/Oct/2011 10/27/2011 3647
79 [타이 그린 커리_Thai Green Curry] 화끈하게 느껴지는 타이 맛~ 10/26/2011 4219
78 [네덜란드 치즈_Holland Cheese] 이 것이 유럽치즈의 진수다. 10/25/2011 3636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