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스프링롤]경제가 팍팍할수록 챙겨 먹자.
07/24/2013 02:3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482  



 
아침에 일어나 보니 남가주답게 구름 한점 없는 파란 하늘이 맞아 준다. 늦잠 좀 자보려고 침대에서 버티는 남편을 몰고 교외에 닭도리탕을 먹으러 출발을 하였다.
 
 
남가주는 특이하게도 한국 남한산성에 있는 식당처럼 닭백숙이나 도토리묵, 닭도리탕 등을 내는 식당들이 성업 중이다. 친구 부부와 함께 닭도리탕을 먹고 밥까지 볶아 먹으니 마치 한국에 나와 있는 것 같다. 재미있게 식당 옆에는 자그마한 실개천이 흘러 남한산성으로 착각이 들 정도이다. 가볍게 소주까지 한잔하고 한국에서의 추억을 이야기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오는 길에 가요까지 틀어 놓으니 여기가 미국인지 한국인지 헷갈릴 정도이다. 그러나 기쁨도 잠깐 어디선가 시끄러운 사이렌 소리가 들린다. 뒤를 보니 경찰차가 따라 붙었다. 나는 순간 안전벨트를 안했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어 안전벨트를 채우려는데 당황을 했는지 채워지지가 않는다. 할수 없이 안전벨트를 하고 있는 척 손으로 벨트를 잡고 있었다.
 
차를 갓길에 세웠는데 경찰이 총을 겨누면서 소리를 고래고래 지른다. 남편과 나도 당황하여 어쩔 줄을 모르는데 하여는 손이 안보인다고 소리를 지르는 것이 아닌가. 가까이 와서 우리를 보더니 경찰이 어이없어 한다.
 
 
“미안합니다. 도대체 손을 왜 안에 집어 넣은거예요?”
“무슨 소리입니까?”
 

“뒤에서 보니 무언가를 꺼내는 것 처럼 보였습니다.”
 
 
안전벨트를 잡고 있던 것을 흉기를 꺼내려는 것으로 착각을 한 것이다. 경찰이 떠난 후 남편과 나는 심장이 떨려서 겨우 집으로 돌아왔다. 이런 것을 겪으면 미국이라는 곳에 사는 것이 정말 싫어진다.
 
 

 
 
 
 
에그 롤(Egg Roll) 4장,

표고버섯 1/2컵,

죽순(Bamboo Shoot) 1/2컵,

게살(Crab Meat) 1/2컵,

파(Scallion) 2큰술,

오이스터소스(Oyster Sauce) 2큰술,
스프레이 오일 (Spray Oil) 필요량
 
 
 
 
 
 
 
 
만들기
 
 
 
1_오븐은 미리 400도로 예열해 놓는다.
 
 
2_죽순과 버섯은 잘 다듬어 다져 놓고 파도 깨끗이 씻어 다져 놓고 게살도 준비한다.
 
 
3_믹싱볼에 준비한 버섯, 죽순, 게살, 파를 넣고 잘 섞은 후 굴소스로 간을 하여 속재료를 완성한다.
 
 
4_에그롤을 펴고 준비한 속재료를 넣고 보기 좋게 말아 준다.
 
 
5_에그롤의 끝부분은 밀가루 풀을 발라 형태를 잡으면서 고정해 준다.
 
 
6_오븐 팬에 스프레이 오일을 뿌리고 완성한 에그롤을 올린다.
 
 
7_예열해 놓은 오븐에 넣고 노릇해질 때 까지 약 20분간 구워 완성한다.
 
 
 
이렇게 오븐에 바삭하게 구워 내면 아이들 간식으로도 좋고맥주 안주로도 좋다.
기호에 따라 칠리소스를 내어 찍어 먹으면 된다.
 
 
대부분 스프링롤을 기름에 튀겨 내는데 먹으면서도 개운하지는 않다.
그런데 이렇게 오븐에 구워 내면 기름기도 없고 바삭하면서도 신선한 스프링롤을 즐길 수 있다.
 
 
다이어트 할 때는 이렇게 스프링롤을 구워 놓았다가 배가 고프면 한개씩 먹으면 된다.
칼로리도 적어 다이어트 음식으로는 제격이다.
 
 
주말이라 아이 간식으로 스프링롤을 만들어 놓았더니 남편이 먼저 발견을 하였다.
한개를 집어 먹어 보더니 급격히 맥주가 땅기는 표정이다.
 
 
냉장고에서 차가운 맥주를 꺼내니 가족 파티가 되어 버렸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125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225
578 [재즈 캣 샤부_Jazz Cat Shabu]한국인을 위해 만들었다는 착각이 드는 식당. 08/22/2013 8977
577 [주말 직장인 클래스] 미쉘의 특별한 요리강좌를 시작합니다. 08/21/2013 5842
576 [봉골레 떡국]떡국 끓여 먹으니 한국 설이 생각난다. 08/21/2013 2805
575 [아사히 스시_Asahi Sushi]미국인들이 좋아하는 털털한 일식당. 08/20/2013 6001
574 [훈제 연어 스프레드]이것 하나면 출출할 사이가 없다. 08/19/2013 3980
573 [라구나비치 산책로_Laguna Beach]걷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멋진 산책로. 08/17/2013 17446
572 [치킨 오븐 파스타] 치즈 얹어 구워내니 이태리식당 부럽지 않다. 08/16/2013 5247
571 [멕시코 낚시]Ensenada_처음한 낚시 100마리를 낚아 올렸다. 08/15/2013 12180
570 [치킨 스튜]걸쭉한 국물이 건강을 챙겨준다. 08/14/2013 12555
569 [이탈리안카페_Eatalian Cafe]오리지널 이태리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곳. 08/13/2013 7236
568 [치킨 데리 덮밥]미국인들도 좋아하는 달콤 짭잘한 일본식 덮밥. 08/12/2013 5221
567 [옥수수축제 3편_Corn Festival]지역 주민들과 함께해서 더욱 즐겁다. 08/11/2013 2518
566 [옥수수축제 2편_Corn Festival]히스패닉 이웃들의 즐거운 파티. 08/10/2013 3408
565 [치킨 누들 스프] 감기 걸렸을 때 뜨끈한 치킨 스프 어떻세요 08/09/2013 31294
564 [베가스 씨푸드 부페_Vegas Seafood Buffet]한국사람이 좋아할 만한 부페. 08/08/2013 12781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