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닭개장]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05/27/2013 03:52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927  



 
 
 
한국 식당에서 식사를 하다 보면 황당한 경우를 보게 된다. ‘손님이 왕’이라고 하니 자신이 정말 왕이 된 것이라고 착각을 하신 분을 만나게 된다. 음식이 조금 이상하면 종업원에게 먼저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 그런데 다짜고짜 소리부터 냅다 지르고 만다.
 
 
“무슨 이런 식당이 다 있어?? 당장 사장 나오라고 해!!”
 
 
사장이 자신의 화풀이 대상도 아니고 왜 나오라고 하는지 알 수가 없다. 이런 진상 손님은 미국이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다. 미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았을때 유명 마트에 가게 되었다. 입구에 10여명의 사람이 줄을 서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 분들은 놀랍게도 반품을 하러 오신 분들 이었다. 이 분들을 보니 한국 사람들을 그래도 양심적인 것 같다.
 
 
미국에 온지 얼마되지 않아 **식당에 메뉴 컨설팅을 하던 중 이었다. 일하시는 분이 실수로 커피 주전자를 깨뜨렸다. 당황하여 어쩔 줄을 모르는데 주인은 태연하다. ****에 가서 바꾸어 달라고 하면 된다고 가르쳐 준다. 매장의 반품 코너에 가서 쭈빗쭈빗 깨진 커피포트를 내밀었다.
 
 
“커피 포트가 깨졌습니다.”
 
 
그러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 자리에서 환불해 준다. 미국은 정말 소비자의 천국인 것 같다. 물론 이처럼 막대한 반품이 제품 가격을 올리겠지만 말이다. 재미있는 것은 이렇게 반품만 들어온 것을 파는 매장도 있다는 것 이다.
 
 

 
 
 
닭 1마리, 무우 1개,

마늘 1/4컵, 통후추 1큰술,

청양 고추 2개, 소주 반컵,

파 2대, 고추가루 2큰술,

계란 2개
 
 
양념장 재료
 
고추가루 1/3컵, 닭육수 1/4컵,

국간장 2큰술, 다진 마늘 2큰술,

맛술 2큰술, 다진 파 1/4컵,

소금과 후추 필요량
 
 
 
 
 
 
닭삶기
 
 
 
1_손질된 닭은 흐르는 물에 잘 씻어 놓는다.
 
 
2_냄비에 물을 담고 준비한 무우, 양파, 마늘, 통후추, 청양고추를 넣은 뒤 끓인다.
 
 
3_처음에는 센불에 한소큼 끓이고 불을 줄인 다음 닭고기가 물러질 정도로 삶아 낸다.
 
 
4_삶아진 닭은 건져서 식힌 후 살만 발라 놓는다.
닭의 껍질은 벗겨내고 기름 등은 제거하고 닭살과 뼈는 발라서 따로 모아 놓는다.
 
 
5_삶아 놓았던 닭국물에 닭뼈를 다시 넣고 중간 불에 30분 이상 고아 국물을 진하게 우려 낸다.
 
 
 
 
 
 
 
만들기
 
 
 
1_발라 놓은 닭고기 살은 먹기 좋게 찢은 후 준비한 소금과 참기름으로 밑간을 해놓는다.
 
 
2_완성된 닭국물은 체에 걸러 준비하고 건져 놓은 무우도 먹기 좋을 크기로 썬다.
 
 
3_냄비에 걸러 놓은 닭국물을 넣고 한소큼 끓인 후 준비한 무우와 파를 넣는다.
 
 
4_어느 정도 끓었다 싶으면 계란을 풀어주고 분량의 양념을 섞어 다대기도 만들어 준비해 놓는다.
 
 
5_우묵한 국그릇에 밥을 담은 후 그 위에 양념한 닭살을 얹고 닭국물을 부어 완성한다.
 
 
 
제니가 좋은 일이 있다고 멋진 곳에서 점심을 사겠다고 한다.
식당은 언덕 위에 있었는데 다운타운의 야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 이다.
 
 
테이블에 촛불을 켜고 테라스에 앉아 야경을 보면서 식사를 하니 귀족이라도 된 듯한 기분이다.
코스 별로 음식이 나오기 시작하고 비싼 와인까지 주문하였다.
 
 
연애할 때 말고는이런데서 식사를 했던 것이 언제였던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요사이 미운 짓만 골라하던 남편도 오늘 따라 멋있어 보인다.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자 마자 남편이 주방으로 가더니 뒤적거리는 것이 아닌가.
 
 
“식사 잘 하시고 뭐하시는 거예요?”
“속이 느글거려서 도저히 안되겠어 닭개장에 신김치 얹어서다시 한그릇 먹어야 겠어.”
 
 
남편은 뼈 속까지 한국 사람 임에 확실하다.
뿐만 아니라 미운 짓만 골라하는 방법도 완전히 터득하고 있었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166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277
759 [얼큰 어묵우동] 날씨가 쌀쌀할 때 후끈하게 한그릇 드세요. 03/21/2014 3805
758 [카르니타스 라 피에대드_Carnitas La Piedad]멕시코 내장탕에 반해서 다시 찾았… 03/20/2014 4661
757 [멘치가스] 겉은 바삭바삭 안은 부드러운 바로 그 맛!! 03/19/2014 3713
756 [홍콩반점_Paik's Noodle] 부에나파크에서 짬뽕 하나로 승부를 걸다. 03/18/2014 14040
755 [블랙 & 탠 포크_Black & Tan Pork]성 패트릭 데이에 꼭 먹을수 밖에 없는 요리. 03/17/2014 5415
754 [올리브 피트_Olive Pit] 요즈음은 지중해 음식이 대세라던데~ 03/15/2014 13816
753 [흑돼지 항정살조림] 시원한 막걸리와 매콤한 항정살이 만났다. 03/14/2014 5904
752 [장충동 족발집] 쫄깃한 왕족발에 소주 한잔 어떠세요 03/13/2014 19519
751 [고르곤졸라 파스타] 맛이 진해 조금 느끼하지만 끊을 수 없다. 03/12/2014 3962
750 [마켓 플레이스_Market Place] 건강을 생각하는 이런 마켓은 어떻세요 03/11/2014 2762
749 [게살스프] 미국인도 감동할 수 밖에 없는 스프. 03/10/2014 3727
748 [쇼 메이_Shau Mei]와~ 공짜로 먹은 기분이네요. 03/08/2014 4625
747 [오징어덮밥] 매콤하게 즐기는 주말 별식. 03/07/2014 4633
746 [바하마 호텔_Bahamar Hotel]그들은 멕시코 페블비치라고 주장한다. 03/06/2014 3110
745 [새우 볶음밥] 탱글한 새우로 럭셔리한 볶음밥을 완성했다. 03/05/2014 3609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