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치킨레몬탕수] 사랑처럼 새콤하고 달콤하게~
09/23/2011 02:21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786  




친구도 없고 친구 만나는 것도 싫고 그저 일하고 퇴근하면 가족들하고  저녁먹은 후 텔레비젼 보고 하는 것이 낙이라고 하면 미국 교포 스타일이란다.  한국에서 매일 친구들 만나서 돼지갈비 뜯고 소주 한잔 하는 것이 낙이었다고 하는 친구를 보면 걱정스러운 듯이 미국에서 어떻게 살아가려고 하냐고 한다. 도대체 미국에 사는 한인 스타일이 언제부터 정해져 있었는지 의문이다.

 

미국에 온지 얼마되지 않았을 때 만나는 사람마다 자기 직업이나 성격에 비추어 미국에서는 이렇게 살아라 저렇게 살아라 하고 충고를 해준다.  미국에  도착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정신이 없는 상황에서 갑자기 타의에 의해 수많은 정보를 제공을 해준다.  무슨 이유에서 든지 한국에서 미국으로 살러 온 사람이라면 이런 충고보다는 따뜻하게 격려해주고 조금이라도  배려를 해주는 것이 진정으로 도움을 주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보았다.

 

이제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시대가 훨씬 빠르게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방영하는 뉴스나 드라마를 이제는 거의 실시간으로 여기서도 볼 수 있고 미국에 있는 제품들이 한국에서 동시에 팔리고 있는 시대이니 말이다.

 

친구 딸아이의 생일 파티를 하는데 무엇을 하는 것이 좋을 지 물어 본다.  인종에 상관없이 모두가 좋아하는 ‘치킨레몬탕수’ 권한다.  이제는  한국의 퓨전 중국 레스토랑에서도 인기있는 메뉴로 자리를 잡았다니  다국적 인기 메뉴임에 틀림없다
 

 

 

닭가슴살 Chicken Breast …… 3개


감자 전분 Potato Starch …… 1컵


레몬쥬스 Lemon Juice …… 2컵


슬라이스 레몬 Lemon …… 반개

파슬리 Parsley ...... 약간

 

 

소스 Sauce

 

레몬 쥬스 Lemon Juice …… 1/4컵


오렌지쥬스 Orange Juice …… 반컵


설탕 Sugar …… 반컵


치킨브로스 Chicken Broth …… 반컵


식초 White Vinegar …… 1/4컵


옐로우 Yellow Color  …… 필요량

 

 

 

 

 

1_감자 녹말은 같은 양의 물을 넣고 하루 정도 불려 준다.
 
2_분량의 닭가슴살은 기름기는 떼어내고 잘 손질하여 화이트 와인(White Wine) 반컵과 소금 1작은술을 넣어 실온에 재워둔다.
 
3_불려 놓은 녹말의 꺼내어 물은 따라내고 달걀 1개를 넣고 잘 섞는다.

 

4_튀김 옷을 입힌 닭가슴살은  360F의  기름에서  2분간 튀긴 후 건져 둔다.

 

5_다시 1분간 튀긴 후 3분 간 두었다가  다시 1분간 튀겨 준비해 놓는다.

 

튀김 옷을 입힐 때 번거러우면 그냥 녹말한 사용하여도 좋고 기존의 튀김가루를 적정량 섞어 써도 무관하다.


 

 

 

 

 

1_팬에 치킨브로스를 넣고 끓이다가 분량의  오렌지쥬스, 레몬쥬스, 레몬슬라이스를 넣고 다시 끓인다.

 

2_어느 정도 끓으면 설탕, 식초를 넣고 물전분을  넣으면서 농도를 맞춘다. 식용 Yellow Color로 색을  내고 소스를 완성한다.

 

3_접시에 튀겨 놓은 닭가슴살을 끝부분이 남아있도록 슬라이스해서 준비해 놓은 레몬 슬라이스를 끼운다.

 

4_그 위에 준비해 놓은 레몬 소스를 뿌리고  파슬리로 마무리 한다.
 

미국인들이 섞여 있으면 설탕의 양을 늘려도 좋다.

 

레시피에 따라 만드는 것이 좋지만 아이들의 생일파티 정도라면 완성된 다음 파인애플이나 아이들이  좋아하는 과일을 레몬 탕수 위에 얹어도 맛이 잘 어울린다.

 

어린 아이들 파티에 튀겨 놓은 닭가슴살에  칼라풀한 과일을 섞은 레몬소스를 아이들이 보는 앞에서 끼얹어 주니 손뼉을 치면서 좋아한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메뉴 중에 하나라서 아이들 파티에서는 자주 만들어 준다.

 

간단하게 피자를 시켜주어도 좋겠지만 조금만  정성을  들여 레몬 탕수에 스파게티 정도만 해주어도 아이들이  평생 잊지 못하는 파티가 될 수도 있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쿠킹클래스 문의 : (562) 896-3090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집밥/ 요리강좌]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든 '집밥 7종 세트' 08/29/2018 1332
공지 [8월 집밥/ 요리강좌] 어머니의 손맛으로 만든 '집밥 7종 세트' 08/02/2018 1946
93 [Gen_BBQ & Yakidori Bar] 터스틴에 있는 고기부페. 11/10/2011 10924
92 [김치 된장 수제비]비 올때 생각나는 추억의 먹거리. 11/09/2011 3727
91 [플레넷 할리우드_Planet Hollywood] 공연도 보고 쇼핑, 식사도 할수 있는 곳. 11/08/2011 3773
90 [미트소스 딸리아뗄레]한번 먹으면 중독되는 파스타. 11/07/2011 3953
89 [조개술찜_심야식당] 잔잔하지만 볼수록 빠져든다. 11/05/2011 17300
88 [배추 건새우 토장국] 칼칼하게 만들어 본 엄마의 손 맛~ 11/04/2011 3294
87 [뉴포트 비치_New Port Beach] 맥주 한잔 했습니다. 11/03/2011 5073
86 [미네스트로네 스프] 남편 건강 생각해서 만들었다. 11/02/2011 3688
85 ★Michelle의 11월 추수감사절 특강 / 스케줄공지 ★ 11/01/2011 3175
84 [팜파스_Pampas] 고기 맛이 끝내주는 브라질리안 그릴. 11/01/2011 7057
83 [또뗄리니 샐러드_Tortellini] 귀여운 이태리 만두로 만들었다. 10/31/2011 4105
82 [프랑스 치즈_France Cheese] 치즈없는 프랑스는 없다. 10/29/2011 3837
81 [찜닭] 놀랐지!! 이것이 한국의 닭요리다. 10/28/2011 3618
80 [생태찌개, 만두전골]시원하다 그리고 담백하다. 26/Oct/2011 10/27/2011 3305
79 [타이 그린 커리_Thai Green Curry] 화끈하게 느껴지는 타이 맛~ 10/26/2011 3897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