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파래 칼국수]바다 내음이 입안 가득 퍼진다.
05/22/2013 09:1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275  



 
 
 
세계 최대의 부국이라는 미국의 빈부격차는 상상하기가 어렵다. 미국 상위 1%가 미국 부의 33.8%를 차지하고 있고 10%의 부자가 70%의 부를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다 보니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 박탈감은 더욱 심해 지는 것 같다.
 
 
점심에 햄버거를 먹으려고 맥도날드 매장에 들어갔다. CBO 밀을 시켜서 남편과 먹고 있는데 남편이 나를 슬쩍 찌르면서 눈짓을 한다. 건너편을 보니 엄청나게 큰 백인 청년이 쓰레기 통에 손을 넣고 뒤적뒤적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곁눈질로 흘깃보니 쓰레기통 속의 프렌치프라이를 몇개 집어 후다닥 입에 넣는다.
 
 
마침 맥도날드는 손님으로 가득차 있었는데 보기 안타까운 상황이다. 더구나 이날 따라 비가 내려서 온 몸도 흠뻑 젖어 있었다. 보기 딱했는지 건너편에 있던 할아버지가 먹던 프렌치프라이를 들고는 청년 테이블에 슬쩍 얹어 놓는다.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이 믿어 지지 않는다. 내가 슬쩍 남편에게 물었다.
 
 
“여보~ 본인이 먹고 싶은 것 먹으라고 5불짜리 한장 쥐어 줄까?”
“캐쉬로 주면 약 사먹는다고 하더라고. 그러지 말고 햄버거를 사서 주는게 나을 것 같아.”
 
 
CBO 햄버거를 주문해서 나오자 마자 따뜻한 햄버거를 노숙자 청년 테이블에 올려 놓았다. 청년이 고맙다는 말도 하지 않고 햄버거를 허겁지겁 먹기 시작한다.
 

먹는 모습을 지켜 보니 괜시리 마음이 쓸쓸해 진다. 미국 정부의 빈민에 대한 정책은 모르겠지만 최소한 따뜻한 음식이라도 먹게 할 수 있는 나라가 되었으면 싶다.
 
 

 
 
 
 
칼국수 1봉지, 파래 1컵,

파채 4개, 육수 8컵,

바지락 1컵, 참기름 2큰술,

국간장 약간, 소금 약간
 
 
육수재료
 
물 10컵, 국간장 2큰술,

다시마 2장, 멸치 1/4컵,

버섯 2개, 양파 1개
 
 
 

 
 
 
 
 
만들기
 
 
 
1_달구어진 팬에 참기름을 두르고 미리 준비한 바지락 살을 볶아준다.
조금 귀찮더라고 바지락을 해감하여 사용하여도 좋다.
 
 
2_냄비에 분량의 물을 붓고 준비한 다시마, 멸치, 버섯, 양파, 국간장을 넣고 30분이상 푹 끓여 육수를 낸다.
 
 
3_충분히 우린 육수를 냄비에 넣고 끓이다가 준비한 바지락을 넣고 다시 한소큼 끓여 준다.
 
 
4_어느정도 끓었으면 분량의 칼국수를 넣고 익을 때 까지 충분히 끓인다.
 
 
5_칼국수가 익으면 파래를 넣고 다시 한소큼 끓이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춘다.
 
 
6_우묵한 그릇에 칼국수를 담고 기호에 맞추어 참기름을 넣고 파채를 얹은 후 완성한다.
 
 
 
날씨가 약간 쌀쌀하거나 비가 오면 뜨끈한 칼국수가 생각난다.
한국에서 비오는 날에는 멋지게 레인코트를 챙겨 입고 뜨끈한 국물이 좋은 국수집이나 짬뽕을 먹으러 가곤 하였다.
 
 
먹성이 좋은 남편은 한그릇을 뚝딱 비우고 거기에 공기밥 한그릇까지 추가해 먹는다.
칼국수 국물에 공기밥을 말아서 겉저리를 척척 얹어 먹으면 개운하게 이를데 없다.
 
 
기분이 업이 되면 고기만두에 빈대떡까지 챙겨먹으면 좋다.
오래전 남편이 다니던 직장 앞에 유명한 칼국수 집이 있었는데 김영삼 대통령이 즐겨 먹었던 칼국수 집이라고 한다.
 
 
한참을 기다려야 식사를 할 수 있는데 그래도 이렇게 기다려서 먹어야 제 맛이다.
양념장을 듬뿍 얹어 먹으면 남편은 사우나를 한듯이 온 얼굴이 땀투성이가 된다.
 
 
오늘같이 우중충한 날에는 한국에서 먹었던 수많은 칼국수 식당이 눈 앞에 아른거린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1964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455
529 [트렐리스_Trellis]씨애틀 커크랜드의 멋진 레스토랑. 06/28/2013 5150
528 [머쉬룸 포타쥬 스프] 고소하고 맛있게 먹고 건강까지 챙기자. 06/27/2013 3326
527 [부추잡채]오랜 만에 먹으니 한없이 들어가네요. 06/26/2013 3733
526 [삼우레스토랑_SamWoo Seafood Restaurant]얼바인 한인들이 자주가는 딤섬 식당. 06/25/2013 13280
525 [머킬티오 등대_Mukilteo]너무나 아름다운 씨애틀의 절경. 06/22/2013 5027
524 [버섯비훈]태국 사람들이 밥처럼 먹는다는 바로 그 맛~ 06/21/2013 5719
523 [저지 마이크_Jersey Mike's]속이 꽉들어찬 동부 샌드위치. 06/20/2013 3175
522 [만가닥 버섯 샐러드]깔끔하게 다이어트에 성공하는 레시피. 06/19/2013 4096
521 [오션원 바&그릴_Ocean One Bar & Grille]플레넷헐리우드의 저렴한 레스토랑. 06/18/2013 3540
520 [버섯 무우전]따끈하게 부쳤더니 막걸리가 생각난다. 06/17/2013 3181
519 [만달레이베이_Mandalay Bay]한국인이 100억 잭팟 터뜨린 호텔. 06/15/2013 6309
518 [매운 해물 볶음밥] 해물 넉넉하게 넣고 매콤하게 볶아 내었다. 06/14/2013 4985
517 [하우스 오브 블루스_House of Blues] 만달레이베이에 있는 생음악이 흐르는 식… 06/13/2013 5099
516 [미나리 강회]새콤하고 향긋한 맛에 입맛이 살아났다. 06/12/2013 2491
515 [위키드스푼_Wicked Spoon]한인들이 좋아하는 코스모폴리탄 부페. 06/11/2013 7859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