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치킨 카레라이스]추억이라는 반찬으로 먹는 음식.
04/29/2013 08:2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873  



 
 
여자라고 처음 시작하는 음식 중에 하나가 ‘카레라이스’일 것 같다.
 
 
가사 실습 시간에 우리는 드디어 ‘카레라이스’를 만들어 보기로 하였다. 벌써 맛있는 카레가 완성이 된 것처럼 교실 안은 떠들썩 하다. 그 와중에 영숙이는 감자 썰다 손을 살짝 베어 선생님을 놀라게 했다. 준비한 스팸을 넣고 감자와 양파를 넣은 후 끓이니 멋진 카레라이스가 완성 되었다. 맛도 별로 없는 카레라이스를 우리가 만들었다고 바닥까지 긁어 먹었던 기억이 난다.
 
캐나다에 사는 영숙이가 LA로 놀러 와서는 전화를 했다. 어린 나이에 캐나다 교포를 만나 결혼한다고 친구들의 부러움을 샀던 친구였다. 결혼 후 캐나다로 가서는 연락이 끊겼다가 우연히 남가주에 있는 한 친구와 연락이 되서 이 곳까지 내려왔다. 친구가 좋기는 좋은가 보다 친구 보러 여기까지 오는 것을 보니 말이다.
 
 
“영숙아~ 여기까지 왔으니까 맛있는 것 해줄께. 뭐 먹고 싶어?”
“맛있는 카레라이스 해줘. 신김치해서 먹고 싶다.”
 
옛날 식으로 카레라이스를 한 냄비를 끓이고 김치와 함께 내었다. 친했던 삼총사가 미국 땅에 모여 앉아 카레라이스를 나누어 먹으니 감회가 새롭다.
 
“음식은 옛날 식으로 먹어도 와인은 비싼 걸로 한병 따자.”
 
 
카레라이스를 안주로 얼큰하게 취한 우리는 새벽까지 수다를 떨었다.
 
 

 
 
 
 
커리 1팩, 닭고기 1파운드,

양파 2개, 감자 3개,

당근 1개,

치킨 브로스(Chicken Broth) 6컵,

버터 2큰술, 소금 약간,

후추 약간
 
 

 
 
 
 
만들기
 
 
1_준비한 닭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물기를 제거한다.
 
2_믹싱볼에 다듬은 닭고기를 넣고 소금, 후추, 카레가루를 넣고 잘 섞어 밑간을 해 놓는다.
 
 
3_감자는 필러로 껍질을 벗긴 후 깍뚝썰기로 썰어 놓고 양파와 홍당무도 역시 썰어서 준비해 놓는다.
 
4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닭고기를 넣은 센불에 볶아 준다.
 
 
5_닭고기가 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감자, 당근, 양파 순으로 넣어 볶는다.
 
 
6_야채가 익었다 싶으면 치킨브로스를 부어준 후 한소큼 끓인다.
어느정도 끓으면 커리를 넣고 바닥에 눌러 붙지 않도록 잘 저어가며 끓인다.
 
7_마지막으로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불을 끈 후 분량의 버터를 넣고 완성한다.
 
 
‘커리’보다는 이렇게 한국식 ‘카레라이스’가 좋다.
 
사실 카레라이스와 하이라이스는 어머니 단골 요리였다.
머니는 직장 생활을 오래 하셨는데 음식 하는 일도 보통 일이 아니었다.
 
 
덕분에 카레를 한 냄비 끓여 놓으시면 이틀 정도는 별다른 음식을 하지 않으셔도 됐다.
그러나 매일 카레라이스를 먹는 식구들은 보통 고역이 아니었다.
 
 
그 당시 카레에 중독이 되었는지 요사이는 카레라이스나 하이라이스 생각이 나고는 한다.
다행이도 아이와 남편도 좋아해서 자주 만들어 먹고는 한다.
 
 
단지 어머니처럼 커다란 냄비에 끓이지 않고 한끼 먹을 정도로만 만들어 먹는다.

 
 
 

미쉘의 Easy Cooking Class에서 추가회원을 모집합니다.
클래스문의 : (562)896-309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22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55
496 [얼바인축제_Irvine Festival]소박해서 더 재미있었던 축제. 05/21/2013 9444
495 [니즈와즈 샌드위치]프랑스 귀족이 된 듯한 기분을 느껴 보세요. 05/20/2013 5802
494 [코요테카페_Los Coyotes Cafe]부에나파크의 멋진 클럽하우스 레스토랑. 05/18/2013 5904
493 [게살 샐러드 완톤]미국인 파티에서 인기 최고다. 05/17/2013 7535
492 [라스베가스 모노레일_Monorail] MGM호텔에서 Bally's Hotel까지~ 05/16/2013 5881
491 [가래떡구이]한국인들이 좋아하는 간식 거리. 05/15/2013 3007
490 [씨푸드 코브_Seafood Cove]리틀사이공에 있는 월남식 중국식당. 05/14/2013 5655
489 [단호박죽]살인줄 알았던 붓기가 빠지니 홀쭉해 졌다. 05/13/2013 9654
488 [필랜 농장_Phelan]마치 고향에 온듯한 구수한 저녁상. 05/11/2013 7933
487 [해물철판구이]뜨거운 철판에 올리면 무엇이든 맛있다. 05/10/2013 5276
486 [이스트 180_East 180]황당하게 저렴한 차이니즈 레스토랑. 05/09/2013 5211
485 [상해해물철판]바다의 맛을 제대로 느껴보자. 05/08/2013 4030
484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1_Pike Place Market]너무나 서민적인 Public Market. 05/07/2013 3608
483 [해물 누룽지탕]한국인이 가장 좋아할 것 같은 중국 음식. 05/06/2013 3984
482 [텐텐 딤섬 레스토랑]항상 손님들이 줄 서있는 식당. 05/04/2013 13055
   111 |  112 |  113 |  114 |  115 |  116 |  117 |  118 |  119 |  1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