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치킨 카레라이스]추억이라는 반찬으로 먹는 음식.
04/29/2013 08:2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105  



 
 
여자라고 처음 시작하는 음식 중에 하나가 ‘카레라이스’일 것 같다.
 
 
가사 실습 시간에 우리는 드디어 ‘카레라이스’를 만들어 보기로 하였다. 벌써 맛있는 카레가 완성이 된 것처럼 교실 안은 떠들썩 하다. 그 와중에 영숙이는 감자 썰다 손을 살짝 베어 선생님을 놀라게 했다. 준비한 스팸을 넣고 감자와 양파를 넣은 후 끓이니 멋진 카레라이스가 완성 되었다. 맛도 별로 없는 카레라이스를 우리가 만들었다고 바닥까지 긁어 먹었던 기억이 난다.
 
캐나다에 사는 영숙이가 LA로 놀러 와서는 전화를 했다. 어린 나이에 캐나다 교포를 만나 결혼한다고 친구들의 부러움을 샀던 친구였다. 결혼 후 캐나다로 가서는 연락이 끊겼다가 우연히 남가주에 있는 한 친구와 연락이 되서 이 곳까지 내려왔다. 친구가 좋기는 좋은가 보다 친구 보러 여기까지 오는 것을 보니 말이다.
 
 
“영숙아~ 여기까지 왔으니까 맛있는 것 해줄께. 뭐 먹고 싶어?”
“맛있는 카레라이스 해줘. 신김치해서 먹고 싶다.”
 
옛날 식으로 카레라이스를 한 냄비를 끓이고 김치와 함께 내었다. 친했던 삼총사가 미국 땅에 모여 앉아 카레라이스를 나누어 먹으니 감회가 새롭다.
 
“음식은 옛날 식으로 먹어도 와인은 비싼 걸로 한병 따자.”
 
 
카레라이스를 안주로 얼큰하게 취한 우리는 새벽까지 수다를 떨었다.
 
 

 
 
 
 
커리 1팩, 닭고기 1파운드,

양파 2개, 감자 3개,

당근 1개,

치킨 브로스(Chicken Broth) 6컵,

버터 2큰술, 소금 약간,

후추 약간
 
 

 
 
 
 
만들기
 
 
1_준비한 닭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물기를 제거한다.
 
2_믹싱볼에 다듬은 닭고기를 넣고 소금, 후추, 카레가루를 넣고 잘 섞어 밑간을 해 놓는다.
 
 
3_감자는 필러로 껍질을 벗긴 후 깍뚝썰기로 썰어 놓고 양파와 홍당무도 역시 썰어서 준비해 놓는다.
 
4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닭고기를 넣은 센불에 볶아 준다.
 
 
5_닭고기가 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감자, 당근, 양파 순으로 넣어 볶는다.
 
 
6_야채가 익었다 싶으면 치킨브로스를 부어준 후 한소큼 끓인다.
어느정도 끓으면 커리를 넣고 바닥에 눌러 붙지 않도록 잘 저어가며 끓인다.
 
7_마지막으로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불을 끈 후 분량의 버터를 넣고 완성한다.
 
 
‘커리’보다는 이렇게 한국식 ‘카레라이스’가 좋다.
 
사실 카레라이스와 하이라이스는 어머니 단골 요리였다.
머니는 직장 생활을 오래 하셨는데 음식 하는 일도 보통 일이 아니었다.
 
 
덕분에 카레를 한 냄비 끓여 놓으시면 이틀 정도는 별다른 음식을 하지 않으셔도 됐다.
그러나 매일 카레라이스를 먹는 식구들은 보통 고역이 아니었다.
 
 
그 당시 카레에 중독이 되었는지 요사이는 카레라이스나 하이라이스 생각이 나고는 한다.
다행이도 아이와 남편도 좋아해서 자주 만들어 먹고는 한다.
 
 
단지 어머니처럼 커다란 냄비에 끓이지 않고 한끼 먹을 정도로만 만들어 먹는다.

 
 
 

미쉘의 Easy Cooking Class에서 추가회원을 모집합니다.
클래스문의 : (562)896-309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280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2069
739 [프리마베라 펜네] 개운한 맛을 느낄 수 있는 파스타. 02/26/2014 7013
738 [와일드 플라워_Wildflower Bread Company]세도나에 가시면 꼭 들러보세요. 02/25/2014 4211
737 [티라미수_Tiramisu] 행복한 날을 더욱 행복하게 해준다. 02/24/2014 4045
736 [이너프 새드_Enough Said] 놓칠 수 없는 갠돌피니 유작. 02/22/2014 12848
735 [호박편수] 약선음식이지만 맛도 예사롭지 않다. 02/21/2014 4110
734 [웬디스_Wendy's] 맥도날드를 위협하는 프레첼 버거를 맛보다. 02/20/2014 11958
733 [파르펠레 샐러드] 미씨들의 파티에서 대박나는 샐러드. 02/19/2014 5160
732 [바하 블루_Baja Blue]멕시칸 음식에 반해 버리다. 02/18/2014 3385
731 [햄버거 스테이크] 추억의 경양식집 메인메뉴를 소개합니다. 02/17/2014 7288
730 [제시카의 아이러브 K타운] 쉐프 미쉘과의 만남. 02/15/2014 3913
729 [토마토소스 엔젤헤어] 지중해 음식이 건강도 살려준다. 02/14/2014 5120
728 [채플 오브 더 홀리 크로스_Chaple of the Holy Cross]붉은 바위 위에 우뚝 선 성당. 02/13/2014 6625
727 [푸실리 그라탕] 깔끔하고 고소한 너를 사랑할 것 같아. 02/12/2014 7647
726 [벨 락_Bell Rock]세도나에서 음양의 에너지를 듬뿍 받다. 02/11/2014 8423
725 [변호인] 미국에서도 대박을 터트릴까 02/10/2014 6271
   111 |  112 |  113 |  114 |  115 |  116 |  117 |  118 |  119 |  1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