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2)
09/17/2011 01:47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622  


  

 

? 중국 음식은 대부분 기름을 이용해서 만드는지 모르겠다.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조금 지리 공부를 하여야 한다. 중국은 강을 끼고 살거나 산에서 흘러 내려오는 냇가 옆에 뭉쳐서 살기 전에는 신선한 물을 접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한다. 지금같이 중국이 경제 발전을 이루어서 상수도가 발전하고 베이징에서 상해까지 고속철을 뚫을 때가 아니어서 문제는 항상 심각하였다.

그나마도 어떤 강은 누런 흙탕물이 섞여 있고 석회질도 다수 함유하고 있어서 신선한 물을 만나기가 쉽지가 않았다. 넓은 중국 땅에서 몇몇 특정지역에서만 신선한 물을 마실 있었고 나머지 지역의 물은 그냥 먹으면 바로 화장실을 떠날 없는 정도의 수질이었다.

이렇게 물이 나쁘기 때문에 중국에서는 차문화가 발달하였다. 물의 불순물을 가라 앉히고 끓이고 하여도 물에 있는 좋지 않은 냄새는 쉽게 가시질 않았다. 이런 나쁜 물들을 식수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차가 필요하였다. 차나무 잎을 숙성하여 만든 차는 물의 좋지 않은 맛과 냄새를 제거해 주었다.

 

 

 

 

 

 기름을 많이 쓰는 중국음식 결론 한번 내봅시다.

 

중국 음식에 기름을 많이 쓰는 것은 원래 기름을 좋아하는 민족이라서 그런 것이 아니라는 것이 자명하게 밝혀졌다. 양질의 물을 얻기가 어려워서 여러가지 용도로 기름을 이용하게 되었고 차문화가 발달한 것도 결국은 문제때문에 생긴 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물이 안좋은 유럽에서 맥주와 와인이 발달한 이유와 같은 이유이다.

만약 중국 음식을 한국이나 일본 처럼 물로 세척을 하거나 조리를 하였다면 음식에서 냄새가 나고 쉽게 부패하였을 이다. 이렇게 위생에 취약하기 때문에 찬음식이나 생으로 먹는 문화가 발달하지 않은 이유이다.

  

 

 

 

 

미국에서의 중국음식점은 어떻게 다른가?

미국에서도 중국 사람들끼리 먹는 음식과 외국인을 상대하는 중국 음식점이 다른 이유이다. 재미있는 것은 오렌지 카운티는 한국 사람도 많이 사는 이유로 한국식 중국음식점이 있다. 한국인이라면 자장면과 짬뽕을 먹지 않고는 견디기 힘들기 때문이다.

미국식 중국 음식이라면 프랜차이즈화 되어 있는 팬더 익스프레스(Panda Express) P.F. Chang 등이 있는데 우리가 알고 있던 중국 음식하고는 많이 다르다. 식사를 하러 가보아도 주로 오는 고객들이 중국사람들이라기 보다는 미국인이나 다른 아시안이 많다. 다른 미국식 중국 식당에서 주로 나가는 메뉴도 많은 차이가 있다. 미국식 중식당에서 주로 나가는 메뉴는 쿵파오 치킨, 오렌지 치킨, 에그롤 등등 인데 한국 사람이 좋아하는 메뉴하고는 차이가 있다.

이렇게 중국 사람들은 상대하는 고객에 따라서 조리법이라든지 맛이라든지가 많이 다르다. 이렇게 고객에게 유연성있게 대처하기 때문에 기름을 주로 쓰는 요리가 중국 요리라고 하더라고 기름의 양이 엄청나게 달라진다는 사실이다. 것이 특정한 중국  음식을 먹고는 중국 음식에 대한 평은 자제해야 하는 이유이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735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976
70 [콩_Bean] 알고 먹으면 건강을 지킬 수 있다. 10/15/2011 15314
69 [마지아노스_Maggiano`s Little Italy]분위기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다. 10/14/2011 6513
68 [파마산치즈 리조또]진한 치즈 맛이 입안 가득 퍼진다. 10/13/2011 3836
67 [튜나 카르파치오] 우울할 때 럭셔리하게 먹어 보자. 10/12/2011 3747
66 [Brodard Chateau] 로맨틱한 French-Vietnamese Restaurant. 10/11/2011 3445
65 [치킨 양상추 쌈]여보~ 오늘 신경 좀 썼어요. 10/10/2011 4021
64 [알리오올리오_Alio Olio]간단하게 만드는 요리들_여성중앙9월호,Oct/04 10/08/2011 3114
63 [폴렌타 샐러드] 추억의 옥수수빵이 생각나게 하는 샐러드. 10/08/2011 5131
62 [가지_Egg Plant] 보라빛이 나의 건강을 지켜준다. 10/06/2011 3153
61 [엔젤 헤어 파스타]미씨들 수다와 함께 버무려 먹는다. 10/05/2011 4690
60 [G&S버거_G&S Burger] 브랜드 햄버거보다 맛있는 동네 햄버거. 10/04/2011 4354
59 [바질 페스토 펜네]간단하게 만들 수 있지만 맛은 대박이다. 10/03/2011 6351
58 [탭스_TAPS] 오렌지카운티에서 맥주하면 여기만한 곳이 없죠. 10/01/2011 5608
57 [크림 라자냐_Lasagna] 오성급 호텔이 부럽지 않다. 09/30/2011 5610
56 [파슬리과 허브_Herb] 허브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 09/29/2011 7503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