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연어 오니기리]뜨거운 우동과 함께 먹으면 행복감이 밀려온다.
04/05/2013 09:2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378  



 
 
필란드의 한 도시의 외진 골목에 작은 식당이 오픈한다. 그러나 생뚱 맞게도 핀란드 인들에게 너무 낯설은 일본식 삼각김밥 ‘오니기리’가 주메뉴이다. 당연히 식당에는 손님이 하나도 없고 주인인 이상한 일본 여자를 구경하려는 동네 아줌마들 뿐이다.
 
 
식당 이름은 ‘카모메’이다. 이 식당에는 네명의 여자가 일하고 있다. 일본인 세명에 필란드인 한명의 중장념의 여인들인데 무슨 이유인지는 몰라도 모두 환자 핀란드로 왔다. 중년의 나이가 다 되어 핀란드의 작은 식당에 모였을 때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지고 있을 듯 하다. 그러나 그 사연이 무엇인지는 정확히 알 수가 없다.
 
 
‘카모메’는 갈매기라는 뜻이다. 갈매기가 많은 핀란드의 자그마한 항구도시에서 네명의 여자는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 주면서 우정을 다져간다. 일류 레스토랑의 훌륭한 음식도 아니고 일본 평범한 가정에서 흔하게 먹는 일상적인 음식이다.
 
 
그들의 가족이 먹었던 오니기리를 핀란드 사람들에게 먹여주고 싶은 생각뿐 이었다. 호기심에 찬 핀란드 사람들이 하나 둘씩 들어오고 ‘오니기리’ 맛을 본다. 어느새 가게는 손님들로 붐비기 시작한다. 그녀들은 자신들의 삶의 보금자리를 일본이 아닌 지구 반대편 핀란드에 만들고 있다.
 
 
‘카모메’ 아줌마들의 핀란드 홀로 서기를 보니 한국 반대편 미국 땅에 있는 우리를 보는 듯 하다. 갖가지 사연을 가지고 미국에 와 가정을 이루고 자리 잡은사연들은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다. 오늘은 친구들을 불러 뜨거운 우동과 오니기리를 먹어야 할 것 같다.
 
 
 
 
 
 
밥 4컵, 연어 프레이크 1/2컵,

마요네즈 2큰술, 김 2장,

참기름 약간, 소금 약간

깨 필요량
 
 
 
 
 
 
 
만들기
 
 
 
1_오니기리의 맛은 쌀이 좌우한다고 해도 무리하지 않다.
밥을 맛있게 지어서 소금과 참기름, 참깨를 약간 넣어서 간을 맞춰 준다.
 
 
2_분량의 연어 프레이크를 믹싱볼에 넣은 후 준비한 마요네즈를 넣고 잘 섞어 속재료를 만든다.
 
 
3_ 준비한 밥을 한주먹 손바닥에 놓고 속재료가 들어갈 수 있도록 공간을 만든다.
 
 
4_준비한 연어와 마요네즈 섞은 것을 넣은 후 속재료가 보이지 않도록 삼각형 모양을 만든다.
 
 
5_기호에 따라 참깨나 검은깨를 묻힌 후 김을 감싸 완성한다.
 
 
 
사실 레시피라고 할 것도 없다.
준비한 속재료를 넣고 삼각형 모양으로 말으면 된다.
 
 
들어가는 속재료도 연어, 참치, 김치, 소고기, 닭가슴살 등 다양하게 넣을 수 있다.
이렇게 가볍게 만들어 먹을 수도 있고 일본식으로 간장을 발라 살짝 구워 먹어도 좋다.
 
 
바베큐 파티를 할 때는 커다란 접시에 다양한 속을 넣은 ‘오니기리’를 놓으면 인기를 끈다.
나들이 갈 때도 김밥 대신 도시락으로 준비해도 좋고 아이들 간식으로도 최고다.
 

수지 아들이 미식 축구를 하는데 간식으로 ‘오니기리’를 싸준다고 한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밥 한통을 전부 만들면 약 30여개가 나온다고 한다.
 
 
30개 정도면 아들 먹기도 모자랄 정도인데 타인종 아이들이 하나 먹어 보려고 도시락만 열면 줄을 선다고 한다.
‘오니기리’는 수지 아들의 미식 축구팀에서 최고의 간식 메뉴로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
 
 
특별한 날에는 수지가 ‘오니기리’ 100여개를 싸가지고 간다니 보통 고역이 아니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837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510
722 [라플린_Laughlin]콜로라도 강가의 Harrah's에서 하루를 보내다. 02/06/2014 17960
721 [팥죽] 날씨가 으슬으슬하면 뜨끈한 팥죽먹고 힘내자. 02/05/2014 5626
720 [루나시아_Lunasia]너무 많이 먹어서 하루를 굶었다. 02/04/2014 5362
719 [칠리 알리오올리오] 매콤한 맛이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 잡았다. 02/03/2014 5213
718 [다이아몬드 팰리스_Diamond Palace]이름은 거창하지만 저렴한 식당~ 02/01/2014 4716
717 [호박편수] 구정음식 칼로리가 부담스러우세요 01/31/2014 5025
716 [게코테이_Geko-Tei]편안한 분위기의 일본 식당. 01/30/2014 9089
715 [치킨 스테이크] 파삭하게 즐기는 우아한 주말 브런치. 01/29/2014 7541
714 [멕시카사_Mexi Casa]이 보다 더 저렴할 수 있을까 01/28/2014 3617
713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_Dallas Buyers Club] 자신의 삶을 선택한 사나이. 01/27/2014 17868
712 [치킨 요거트 샐러드] 상큼한 다이어트를 시작한 준비가 되었다. 01/24/2014 3574
711 [뚜또 프레스코_Tutto Fresco]푸짐하게 즐긴 즐거운 저녁 식사. 01/23/2014 3158
710 [미쉘의 쿠킹클래스] 2월 스케줄과 캐터링 안내입니다. 01/22/2014 6238
709 [척 스테이크] 특별한 날에 가장 잘 어울리는 음식. 01/22/2014 7035
708 [블루 재스민_Blue Jasmine]지겹도록 냉정하게 바라 본 사람사는 이야기. 01/21/2014 23912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