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한방 불고기]미국인들도 이거 하나면 쓰러진다.
01/25/2013 08:2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290  



 
얼마전 미국 드라마 ‘사우스랜드_Southland’라는 드라마를 보니 LA 경찰들이 한국 식당에서 콜라와 함께 비빔밥을 먹는 장면이 나온다. 한국의 유명한 비빔밥 프랜차이즈 식당인 것 같다. 이제는 적지 않은 숫자의 미국인들이 한국 음식을 즐긴다. 좋아하는 음식들도 불고기, 잡채, 비빔밥 등등 다양하다.
 
 
가끔 한번씩 만나는 미국인이 있는데 한국 음식이라면 결코 먹어 본적이 없다. 만날 때 마다 먹어 보라고 권해도 시도조차 해보지 않는다. 일부 미국인들은 보수적이라 자신이 먹던 음식만 먹는다. 어떤 때는 보기에도 지겨울 정도이다. 하루는 모임에 불고기와 잡채를 가지고 모임에 가게 되었다.
 
 
“이 한국 음식은 맛이 데리야끼 소스와 비슷하니 먹어 볼만 합니다.” 하고 다시 한번 권했다. 이 날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한번 먹어 보겠다고 한다. 흰 밥에 한번 먹어 보더니 눈이 휘둥그레 진다.
 
 
“우아~ 태어나서 이렇게 맛있는 것을 먹어 본적이 없습니다. 이 한국 음식은 이름은 뭡니까?” 미국인답게 호들갑을 떨면서 물어 보길래 친절하게 대답해 주었다.
 
 
“불고기인데 먹을만 하면 다음 모임에도 가져 오겠습니다.” 하고는 가끔 불고기를 만들어 갔다. 그 후로 이분은 나를 보기만 하면 불고기 로 보이는 모양이다.
 
 
“오늘은 불고기 안 가져 오셨어요?”
 
 
 
 
 
 
쇠고기(등심) 600g, 양파즙 1큰술,

간장 2큰술, 설탕 1큰술,

적포도주 1큰술, 배즙 5큰술,

참기름 1큰술, 젖은 녹말(녹말 앙금) 1큰술,

밤 8개, 대추 8개, 잣 2큰술
 
 
 
소스 재료
 
 
물 1컵, 굴소스 2큰술,

참기름 1작은술, 녹말가루 1/2큰술,

설탕 1/2큰술
 
 
 

 
 
 
 
 
 
만들기
 
 
 
1_쇠고기는 불고기 감으로 준비를 하여 찬물에 살짝 담구어 핏물을 제거해 준다.
 
 
2_다음 쇠고기의 물기를 제거하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분량의 진간장, 설탕, 적포도주, 양파즙, 배즙,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 놓는다.
 
 
3_밤은 껍질을 벗기고 채를 썰어서 물에 담구어 놓고 대추 역시 씨를 뺀 다음 채를 썰어 놓는다.
 
 
4_준비해 놓은 분량의 녹말 앙금을 양념한 쇠고기에 넣어 잘 섞은다.
 
 
5_달구어진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양념된 쇠고기를 넣어 살짝 구워 내열 용기에 담는다.
 
 
6_찬물에 소스 재료인 분량의 물, 굴소스, 참기름, 녹말가루 설탕을 넣고 잘 푼다.
다시 팬에 넣고 끓여서 소스를 만들어 놓는다.
 
 
7_구워 놓았던 쇠고기에 만든 소스를 끼얹고 그 위에 준비한 밤채와 대추채, 잣등을 충분히 얹는다.
 
 
8_완성된 불고기를 그릇 그대로 찜통에 넣어 15분 이상 쪄내어 한방 불고기를 완성한다.
 
 
 
부드러운 쇠고기와 맛있는 양념이 잘 어울어져서 미국인이든 한국인이든 그 자리에서 밥 한그릇은 뚝딱 비운다.
이 곳에서 살다보니 국적에 상관없이 불고기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사실 만드는 것이 어려운 것도 아닌데 마트에서 파는 불고기 양념을 사다가 그냥 비벼서 내는 분도 있다.
이렇게 만드는 것이 편하고 좋은 면도 있겠지만 조금만 정성을 들인다면 모두들 만족하는 파티를 할 수 있다.
 
 
미국인들도 많이 참석하는 파티라면 구운 바게트 빵을 같이 준비해도 좋다.
불고기를 약간 바싹하게 구워서 빵에 끼워 먹어도 색다른 맛이다.
이 경우는 불고기를 조금 더 달착하게 만드는 것이 좋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731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967
430 미쉘의 요리이야기_3월 스케줄공지 03/04/2013 3520
429 [퓨전 감자전] 아이다호 감자로 포슬포슬하게 만들었다. 03/04/2013 4391
428 [엘 토리노_El Taurino] LA한인들 사이에 맛있다고 소문난 식당. 03/02/2013 5117
427 [멕시칸 깐풍기]캘리포니아에서는 인기 최고다. 03/01/2013 4572
426 [노튼 사이먼 박물관_첫번째]몽마르트에서 예술혼을 불태운 로트렉. 02/28/2013 5919
425 [타이 스페셜_Thai Special]전세계가 인정한 글로벌 푸드. 02/26/2013 3340
424 [동치미]미국살이 10년 체중이 내려 갔다. 02/25/2013 3521
423 [라크마_LACMA]중국관에서 부터 태평양 군도까지 훑었다. 02/23/2013 3656
422 [꿔바로우] 바삭하고 쫄깃한 고급 중식당 요리. 02/22/2013 5913
421 [보니와 클라이드_Bonnie & Clyde]모하비사막에서 만나는 특별한 경험. 02/21/2013 7671
420 [게살키쉬] 럭셔리한 아침식사를 보장한다. 02/20/2013 3751
419 [돌나물 김치]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것 같다. 02/19/2013 2731
418 [단단면]사천 특유의 매콤한 맛으로 입맛을 살렸다. 02/18/2013 5011
417 [프레몬트 스트리트 익스피리언스_Fremont Street Experience] 화끈합니다. 02/16/2013 3994
416 [난자완스] 미국인도 놀라서 입을 못다무는 바로 그 맛!! 02/15/2013 3021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