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아리아 호텔_Aria Resort & Casino]라스베가스에서 제대로 즐기는 방법.
01/17/2013 09:0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679  



 
 
오랜만에 주말에 스케줄이 완전히 비었다.
여행을 가려고 여기저기 뒤져 보아도 마땅한 곳이 없다.
 
 
이럴 경우의 선택은 결국 라스베가스로 결정을 내리게 된다.
별로 비싸지 않은 가격에 예약 할 수 있고 마음만 먹으면 수영장, 피트니스 클럽 등 즐길 것도 많다.
도박만 하지 않는다면 라스베가스 만한 곳을 찾기도 쉽지 않다.
 
 
이번 라스베가스 여행에서는 제대로 된 식당에서 식사하기로 단단히 결심을 하였다.
 
 
 
[아리아 호텔_Aria Resort & Casino]라스베가스에서 제대로 즐기는 방법.
 
 
Address : 3730 South Las Vegas Blvd, Las Vegas, Nevada
Tel : (702) 590-7111
 
 
 
 
 
라스베가스에서 최근에 생긴 호텔답게 모든 것이 세련되 보인다.
분위기도 쾌적하고 괜찮은 레스토랑도 제법 많다.
 
 
라스베가스 다운타운도 볼거리는 많지만 환기에 문제가 있는지 담배 절은 냄새가 호텔 전체에서 난다.
담배를 피우지 않은 사람은 견디기가 쉽지가 않다.
 
 
아리아 호텔에서 하였던 'Viva Elvis'쇼는 종료를 하고 새로운 'Zarkana'가 공연을 한다.
시간이 없어 보지는 못했지만 뉴욕에서 이미 백만명 이상이 관람한 유명한 쇼라고 한다.
 
 
파워를 잃어버린 마술사 Zark가 사랑과 힘을 찾아가는 스토리이다.
태양의 서커스 쇼의 기본 컨셉인 고난도의 서커스가 펼쳐지고 놀라운 비주얼 효과와 연기가 감탄을 자아낸다.
가격은 70불에서 180불 까지 라고 한다.
 
 
 
아리아 호텔은 놀랍게도 4004개의 객실을 가지고 있고 4개의 수영장과 13개의 레스토랑을 갖추고 있다.
더욱 놀라운건 슬롯머신만 2천여대에 달한다니 가히 도박의 천국 임에 확실하다.
 
 
 
 
아리아 호텔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매장 중에 하나가 베이커리이다.
아름다운 인테리어와 실외 디자인이 세련되 보인다.
 
 
쇼케이스 안에는 예술 작품 같은 케이크들로 채워져 있다.
이런 조각품 같은 케이크를 입으로 덥석 베어 물기가 부담스러울 정도이다.
 
 
 
식당가에는 유명한 식당들이 눈에 띈다.
우리도 이 곳 'Julien Serrano'에서 식사를 하였다.
 
 
3가지 코스가 40불 정도로 가격도 적당하고 음식 맛은 환상이었다.
 
 
 
세련되고 모던한 카페나 식당들이 호텔의 격을 높여 주는 것 같다.
아리아 호텔은 웅장하고 모던하지만 그렇다고 고객에게 위압감을 주지 않는다.
 
 
카페나 베이커리, 식당등이 하나의 현대적인 예술 작품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리아 호텔에서 식사를 하고 나오는데 내가 좋아하는 배우 크리스토퍼 월켄(Christopher Walken)의 사진을 복도에 걸려 있다.
사진이라기 보다는 작품인 것 같다.
 
 
끝에는 월켄과 같이 찍은 남자의 사진이 있는데 아마도 작가가 아닐까 싶다.
 
 
크리스토퍼 월켄은 디어헌터에 출연하면서 유명해 졌다.
지금도 내 머리에 선명하게 남아있는 러시안 룰렛을 하는 월켄의 표정이 압권이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나탈리 우드'가 사망한 스캔들에 휘말리게 되면서 그의 배우 인생도 내리막길을 걸었다.
물론 지금까지도 의문의 사건으로 남아있다.
 
 
한번도 평범한 역할을 하지 않았던 월켄은 요즈음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것 같다.
벽에 걸려 있는 사진은 산전수전을 다 겪은 월켄의 다양한 표정을 보여준다.
나도 넉을 잃고는 각각의 사진을 찬찬히 뜯어 보았다.
 
 
그러나 성질 급한 남편이 빨리 가자고 재촉을 한다.
식사를 했으면 천천히 구경도 하고 산책도 하면 좋으련만 무엇이 그렇게 급한지 서둘러 아리아 호텔을 나왔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05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40
406 미쉘의 요리이야기_2월 스케줄공지 02/04/2013 2798
405 [토마토 계란 스프] 집에서 쉽게 만든 건강에 좋은 요리~ 02/04/2013 8906
404 [요코 돈가스전문점]아이들과 먹기 괜찮은 OC 맛집. 02/02/2013 13181
403 [피칸파이]이렇게 구워내면 파이박사가 될 수 있다. 02/01/2013 4375
402 [블랙 앵거스 스테이크하우스] 질좋고 두툼한 스테이크가 먹고 싶다. 01/31/2013 6547
401 [팔보약밥]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더욱 맛있다. 01/30/2013 2930
400 [닉슨박물관 3편] 워터게이트 사건이 터지다. 01/29/2013 5847
399 [황태 해장국]주당들의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1/28/2013 3212
398 [닉슨 박물관 2편] 닉슨은 박정희를 미워했다. 01/26/2013 4738
397 [한방 불고기]미국인들도 이거 하나면 쓰러진다. 01/25/2013 4261
396 [닉슨 박물관 1편_The Nixon Library & Museum] 드라마틱한 미대통령의 삶. 01/24/2013 4333
395 [팟타이_Pad Thai]건강에 좋다는 태국요리 따라 잡기. 01/23/2013 5612
394 [카이센 스시 레스토랑_Kaisen Sushi]산타나에 있는 정통 스시 레스토랑. 01/22/2013 5796
393 [LACMA_한국관]LA에서 한국을 만나다. 01/19/2013 4668
392 [크랜베리 쿠키]귀여운 자식~ 울퉁불퉁해도 맛있네. 01/18/2013 2885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