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통감자구이]속이 파슬파슬한 오리지날 감자구이.
01/09/2013 03:48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702  



 
 
미국인의 햄버거 사랑은 눈물이 겨울 정도이다.
 
 
우편함을 열었더니 햄버거 쿠폰이 가득 들어있다. 그 중에서도 이래도 남을 까 싶을 정도로 파격적으로 할인해 주는 쿠폰도 들어있다. ‘Jack in the Box’ 쿠폰을 보니 치킨 샌드위치 콤보를 시키면 같은 콤보 하나를 무료로 준다. 오랜만에 햄버거를 먹기로 하고 쿠폰을 챙겨 집 앞에 ‘Jack in the Box’로 갔다.
 
 
식사를 하고 있던 중 한 백인이 들어오더니 ‘더블 치즈 버거’에 ‘프렌치프라이’ 라지 사이즈를 주문하고 치킨너겟을 두세트 주문하더니 다이어트 소다를 함께 주문한다. 먹는 모습을 물끄러미 보던 남편이 이상하다는 듯이 한마디 한다.
 
 
“저렇게 어마어마하게 먹으면서 다이어트 소다를 먹는 이유가 뭘까?”
 
 
이렇게 비만에 신경이 쓰이면 먼저 먹는 양을 줄여야 하지 않을까 싶다. 미국 마트에 가면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다이어트라고 쓰인 음식이나 음료수들이 진열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카트에 다이어트 식품들을 가득 담은 백인 아주머니는 고도 비만이다. 이렇게 살이찌지 않는 음식만 골라 먹는데도 고도 비만이 될 수 있는지 미스터리가 아닐 수 없다.
 
 
 
 
 
 
러셋 감자(Russet Potato) 4개,

버터 2큰술,

사우어 크림(Sour Cream) 1/3컵,

파 1개,

체다치즈(Cheddar Cheese) ½컵,

소금 약간, 후추 약간
 
 
 
 
 
 
 
 
만들기
 
 
 
1_오븐을 400도로 예열해 놓는다.
 
 
2_준비한 러셋 감자는 솔로 잘 털어내고 깨끗한 키친타올로 닦아낸다.
감자는 물로 세척하지 말아야 한다.
 
 
3_감자를 망 위에 올려 놓고 오븐에 넣어 20~30분 정도 굽는다.
 
 
4_ 어느정도 구워 졌다 싶으면 감자를 파슬한 상태로 유지시키기 위해 포크로 군데군데 찔러 준다.
그 후 다시 30분정도 더 굽는다.
 
 
5_익은 감자를 오븐에서 꺼낸 뒤 윗부분을 쪼개거나 반으로 가른다.
 

6_감자 속 부분에 분량의 버터, 사우어크림, 체다치즈, 소금, 후추를 보기 좋게 얹는다.
 
 
7_170도 정도의 오븐에 살짝 치즈를 녹인 후 채썰어 놓은 파를 뿌려 완성한다.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통감자구이’이다.
 
 
앞으로는 아이들 건강을 생각해서 감자튀김 대신에 ‘통감자 구이’를 간식으로 내면 좋다.
아이들이 파를 싫어 한다면 파 대신에 베이컨이나 파슬리를 얹어 내어도 무관하다.
 
 
몇개를 구워서 식구들끼리 간식으로 나누어 먹었다.
한국 감자도 맛이 있지만 이렇게 오븐에 굽는 감자는 역시 미국에서 난 감자가 파슬파슬하고 맛이 좋은 것 같다.
 
 
한국에서는 고급 패밀리 레스토랑에나 가야 먹을 수 있는 통감자구이를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으니 좋다.
감자를 튀기지만 않는다면 건강에 지장을 줄 이유가 없다.
 

이렇게 구우면 건강에도 좋고 고소한 감자 구이를 즐길 수 있다.
남편이 수시로 아침을 거른다면 뜨거운 커피에 통감자 구이를 내는 것은 어떨까 싶다.
 
 
미쉘의 쿠킹클래스에서 회원을 모집합니다.
클래스 문의 : (562)896-309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247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047
410 [달걀 장조림]쉽게 만들었지만 맛은 만만하지 않다. 02/08/2013 2975
409 [킥킨 크랩_Kickin's Crab] 케이준의 알싸한 맛을 느껴 보자. 02/07/2013 9268
408 [가케소바]뜨거운 국물과 함께 사랑도 피어 오른다. 02/06/2013 3752
407 [끌로드 모네_Monet]라스베가스 벨라지오에서 만난 인상파. 02/05/2013 9749
406 미쉘의 요리이야기_2월 스케줄공지 02/04/2013 2802
405 [토마토 계란 스프] 집에서 쉽게 만든 건강에 좋은 요리~ 02/04/2013 8917
404 [요코 돈가스전문점]아이들과 먹기 괜찮은 OC 맛집. 02/02/2013 13196
403 [피칸파이]이렇게 구워내면 파이박사가 될 수 있다. 02/01/2013 4382
402 [블랙 앵거스 스테이크하우스] 질좋고 두툼한 스테이크가 먹고 싶다. 01/31/2013 6558
401 [팔보약밥]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더욱 맛있다. 01/30/2013 2934
400 [닉슨박물관 3편] 워터게이트 사건이 터지다. 01/29/2013 5849
399 [황태 해장국]주당들의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1/28/2013 3216
398 [닉슨 박물관 2편] 닉슨은 박정희를 미워했다. 01/26/2013 4743
397 [한방 불고기]미국인들도 이거 하나면 쓰러진다. 01/25/2013 4270
396 [닉슨 박물관 1편_The Nixon Library & Museum] 드라마틱한 미대통령의 삶. 01/24/2013 4338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