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닭고기 감자 조림]아이들만을 위한 엄마의 요리.
11/09/2012 09:3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385  



 
 
 
이번엔 내가 확실히 한국인인 것을 알았다.
 
겨우 얼굴 몇번 보았던 분에게 두가족이 초청을 받았다. 적어준 주소를 네비게이션에 치고 찾아가니 남편 분이 집 입구에 나와계셨다. 말로 듣던대로 집이 으리으리하다. 서로 인사를 하고 집 투어를 시켜줘서 이층에 방들이며 수영장과 가든 등등을 돌아보았다. 수영장 사이드에 있는 야외 의자에 앉아 고기도 구워 먹고 맥주도 한잔씩 하였다.
 
 
얼마 시간이 지나자 문제가 생겼다. 주인 아주머니가 취하셔서 갑자기 영어반 한국어반을 섞어 쓰기 시작하는데 난감하기 이를데 없다.
 
“스윗 허트~ 냉장고에 가서 시원한 비어 더 가져 오세용~”
 
 
갑자기 콧소리가 반이 섞인 목소리로 대화를 시작하니 어찌 할줄을 모르겠다. 어이가 없어서 같이 간 부부를 보니 그 분들도 황당한 표정으로 우리를 본다.
 
 
“허니~ 오 마이 갓~ 왜 이렇게 맥주가 안 차가워용.”
 
나보다 한수 빠르게 같이 간 부부가 먼저 일어나더니 황급한 목소리로 아이들을 데리러 가야 한단다. 그 분들은 먼저 떠나고 꼼짝없이 1시간 이상을 이런 이상한 대화를 하여야 했다. 너무 신경을 썻는지 다음날 몸살이 나서 정신을 차릴 수 가 없다. 나도 연습 한번 해봐야 할 것 같다.
 
 
“허니~ 오늘은 닭고기 감자조림예용~ 허리 업 하세용~”
 
 

 
 
 
닭다리살 1파운드, 양파 1개,

당근 2개, 감자 2파운드,

치킨브로스 2컵,

카레 분말 1큰술,

설탕 1큰술, 그린빈 10개,

아스파라거스 10개,

올리브오일 2큰술
 
 

 
 
 
 
만들기
 
 
1_닭다리살의 불필요한 부분은 떼어내고 깨끗이 씻은 먹기 좋은 크기로 깍뚝썰기해 놓는다.
 
 
2_분량의 감자는 껍질을 벗기고 닭고기와 비슷한 크기로 깍뚝썰기를 한다.
다음 찬물에 담가 전분을 제거한 후 물기를 제거한다.
 
3_양파 역시 껍질을 벗기고 깨끗이 씻은 후 감자정도의 크기로 썬다.
홍당무 역시 손질한 후 비슷한 크기로 썰어 준비한다.
 
 
4_그린빈과 아스파라거스도 깨끗이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손질한다.
 
5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준비한 닭을 볶아 준다.
 
 
 
 
 
 
 
7_충분히 볶은 후 분량의 치킨브로스를 넣고 끓이다가 카레, 설탕을 넣고 한소큼 더 끓인다.
 
 
8_마지막으로 그린빈을 넣고 졸인 후 완성한다.
 
 
닭다리살은 퍽퍽하지가 않고 육즙이 많아 쫄깃하고 부드러워 아이들이 특히 좋아한다.
여기에 카레향이 닭 특유의 비릿한 맛을 없애주어 닭고기를 좋아하지 않는 아이들도 이 닭고기 조림은 먹는다.
 
 
이렇게 카레가루로 만들어도 좋지만 데리야끼 소스에 볶으면 맥주 안주로도 훌륭하다.
아이들이 새콤달콤한 것을 좋아한다면 토마토케쳡을 사용하여도 무관하다.
 
달구어진 팬에 닭다리살을 노릇하게 구워서 토마토케쳡을 발라가며 익히면 완성이다.
완성된 케쳡 닭다리에 땅콩가루를 뿌려 아이들 간식으로 내면 좋다.
 
 

 
직장인을 위한 토요 쿠킹 클래스 회원을 모집합니다.
미쉘의 쿠킹클래스 문의 : (562)896-309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30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24
367 [유부 주머니 조림]이 것이 진정한 웰빙푸드이다. 12/21/2012 2963
366 [스탠리큐브릭_2] LACMA에서 거장을 만나다. 12/20/2012 5861
365 [백합마죽]올 겨울 감기를 날려 버리자. 12/19/2012 3174
364 [비숍과 만자나]아름다운 설경과 일본인 수용소를 만나다. 12/18/2012 4348
363 [열무김치] 고추장넣고 슥슥 비비면 과거로 돌아간다. 12/17/2012 2727
362 [스탠리큐브릭] LACMA에서 거장을 만나다. 12/15/2012 6743
361 [치즈 계란말이 밥] 치즈 & 계란의 환상적인 궁합. 12/14/2012 3919
360 [루실 바베큐 식당_Lucille's Smokehouse Bar-B-Que] 그래 오늘은 신나게 먹어보… 12/13/2012 9877
359 [전주 비빔밥]비비고 비비면 맛있어 쓰러진다. 12/12/2012 3764
358 [켄트로 그릭 식당_Kentro Greek Kitchen]이제는 지중해 음식이 대세다. 12/06/2012 7865
357 [양배추 쌈밥] 두부 강된장과 함께 즐기세요. 12/05/2012 3868
356 [파인트 하우스_The Pint House]한국 카페 같은 운치있는 레스토랑. 12/04/2012 3644
355 12월 스케줄공지 및 직장인을 위한 주말반 12/03/2012 2964
354 [쇠고기 찹쌀구이] 남편이 만들어준 초간단 파티음식. 12/03/2012 3846
353 [마스 회족식당]에너하임에 있는 인기절정 Chinese Islamic Restaurant. 12/01/2012 4260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