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춘천 막국수]대강 만들었다고 막국수가 아닙니다.
10/19/2012 09:3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131  



 
한국에서는 때때로 남편과 춘천으로 드라이브를 가서 닭갈비와 막국수를 먹고 오곤 하였다.
 
 
춘천에서 제법 유명하다는 닭갈비 식당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다. 유명한 집이라서 그런지 식당 안은 이미 발 디딜 틈이 없다. 주말이라 등산객이나 행락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린다. 30분 이상을 기다려 겨우 한 테이블을 차지 했다.
 

성격 급한 손님들은 기다리다 짜증을 내거나 소리를 지르기도 한다. 테이블에 앉기는 하였지만 얼마나 바쁜지 주문을 받으러 오지도 않는다. 결국 남편도 짜증스러운 얼굴로 바뀌고 나 역시 초조해졌다. 급한 마음에 주문을 받으러 가는 아주머니를 소매를 붙잡고 한마디 했다.
 
 
“아주머니!!! 여기 주문하려고 한시간이나 기다렸어요!!”
“어머!! 이 아줌마 내가 식당 종업원으로 보이나봐~ 어이가 없어 말이 안 나오네.”
 
 
아니 이게 무슨 반응인가 싶어 잡은 소매를 놓고 그제서야 자세히 살펴 보았다.
 
중년의 아주머니인데 더위에 가죽 바지 입고 스카프를 목에 둘러 한껏 멋을 부렸다. 그러고 보니 고가의 오토바이를 타고 식사를 하러 들어온 일행 중에 한분이신 것 같다. 옆에 있던 남자분 얼굴이 벌개지더니 소리를 버럭 지른다.
 
 
“이 아주머니가 정신줄을 놓았나?? 가죽바지 입은 종업원 보았어요??”
“죄송합니다. 날이 더워 정신이 없다보니 실수를 하였습니다.”
“자기야!! 다른 식당으로 가자 입맛 떨어졌다.”
 
 
막국수를 만들다 보니 예전의 기억들이 솔솔 올라온다. ㅎㅎ
 
 
 

 
 
 
 
메밀면 1봉, 오이 반개,
 

무우 필요량, 소금 약간,

계란 1개, 편육 필요량,
 

무우 약간, 깨소금 약간,

김가루 필요량
 
 
 
 
 
 
양념재료
 
 
양파 반개, 사과 반개, 마늘 1큰술,
 
식초 필요량, 설탕 필요량, 육수 1/4컵,
 
생강 1작은술, 연겨자 약간, 매실액 2큰

술, 고추가루 필요량, 진간장 2큰술,
국수장국 2큰술
 
 
양념장 만들기
 
 
 
 
1_분량의 양파와 사과는 깨끗이 씻어 믹서에 갈 수 있도록 적당히 썰어 놓는다.
 
 
2_믹서에 준비한 양파와 사과를 넣고 이어 마늘, 식초, 설탕, 육수, 생강, 매실액을 넣고 잘 간다.
 
 
3_갈아 놓은 재료에 준비한 고추가루와 진간장, 국수장국을 맛을 보아가며 갈아 양념장을 완성한다.
 
 
4_완성된 양념장은 냉장고에 넣어 하루정도 숙성 시킨다.
 
 
 

 
 
 
만들기
 
 
 
1_무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어슷썰기로 썰어 살짝 소금에 절인 후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2_커다란 냄비에 물을 붓고 팔팔 끓으면 분량의 메밀 국수를 넣고 약5분정도 삶아 준다.
이때 포장지에 적혀있는 삶는 시간을 지키는 것이 좋다.

 
3_어느정도 삶아 졌다 싶으면 찬물에 두세번 헹구어 면을 준비해 놓는다.
 
4_계란도 삶아 놓고 편육도 썰어 준비해 놓는다.
 
 
5_커다란 그릇에 준비한 메밀국수를 말듯이 담는다.
그 위에 양념장을 얹은 후 무우, 편육, 계란 순으로 예쁘게 얹어 완성한다.
 
 
6_마지막으로 김가루와 깨가루를 뿌려 내면 된다.
 
 
 
막국수의 막은 막 만들었다고 해서 붙이 말이 아니었다.
막국수의 막은 보편적이라는 뜻인데 국수를 막 뽑아서 지금 바로 만든 국수라는 의미라고 한다.
 
 
지금과 같이 기름진 음식이 흔할 때 메밀국수로 만든 막국수는 건강식품이나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메밀은 칼로리가 적어서 다이어트가 필요한 여자들에게 필수적인 식품이다.
 
사실 메밀은 구황작물에 속하는데 임진왜란 이후에 호구지책을 위해 메밀 재배를 적극 권장하였다고 한다.
지금은 냉면과 함께 여름에 주로 먹지만 오래전에는 되려 간식이나 겨울밤 야식으로 즐겨 먹었다고 한다.
 
 
지금의 막국수 면은 전분을 섞어 먹기 좋은 상태로 만들어 먹는 것이 일반적이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2201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512
606 [누룽지 설렁탕 라면] 잠깐 노력하면 구수한 누룽지를 즐길 수 있다. 09/23/2013 4198
605 [미쉘의 쿠킹클래스] 요리 초짜도 3달만 배우면 요리 전문가~ 09/21/2013 4180
604 [라호야 비치_La Jolla Beach]평생 꿈꾸어왔던 바로 그 곳인지도 모른다. 09/21/2013 17186
603 [그린빈 샐러드] 웰빙 샐러드를 잘 먹으면 건강도 챙길 수 있다. 09/20/2013 13908
602 [오나미 해산물 부페_Onami Seafood Buffet]해산물 원없이 먹고 싶을 때 들러보세… 09/19/2013 19950
601 [닭고기 비빔국수] 매콤한 것이 당기는 날에 먹는 건강식. 09/18/2013 3590
600 [김치 그라탕]치즈와 김치가 이렇게 잘 어울리는지 몰랐네요. 09/17/2013 7534
599 [라멘 요코쵸 페스트_Ramen Yokocho Fest]엉망진창 최악의 라면 축제. 09/16/2013 4013
598 [애플비 레스토랑_Applebee's]계산하기가 민망할 정도로 저렴한 가격. 09/14/2013 16902
597 [뚝 불고기] 국물이 자작한 옛날식 당면 불고기 덮밥. 09/13/2013 7769
596 [서울회관_Seoul Garden] LA 나가서 냉면먹고 왔습니다. 09/12/2013 8242
595 [날치알 스파게티] 톡톡튀는 성질을 가진 너를 사랑한다. 09/11/2013 7718
594 [루스 가든_Lu's Garden]소박하고 털털한 중국 가정식 맛보세요. 09/10/2013 4595
593 [땅콩 닭강정] 멈출 수 없는 특별한 맛을 즐기자~ 09/09/2013 6624
592 [더 핫 팟_The Hot Pot]홍콩식 샤브샤브를 즐겨보세요~ 09/07/2013 6684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