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오이지 & 오이지무침] 밥에 물말아서 이거 하나면 된다.
09/26/2012 03:46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669  



 
얼마전 ‘레터맨쇼’에 한국의 소녀시대가 출연했다고 인터넷이 시끌벅적하다.
 

아이돌 가수에 별 관심이 없는 나도 힘들게 찾아서 보았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고 그저 노래 한곡 부르고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나도 한국 사람이니 미국인들이 한국 가수를 어떻게 볼지 궁금했는가 보다. 타인종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한국인들은 우리를 어떻게 보고 평가하는지 왜 그렇게 신경을 쓰는지 모르겠다.
 
 
한국인들이 주로 모이는 모임이 있는데 희안하게도 말도 잘 안통하는 백인 두분이 매번 나온다. 내가 예민해서 그런지 식사 때만 되면 그 사람들 먹는 것을 힐끔힐끔 보게 된다. 대부분 식사가 한식이 나오는데 그 두분이 제대로 식사를 하는지 그렇게 신경이 가는 것이다. 어떤 때는 맵다고 얼음물을 연신 먹으면서 한그릇을 다 먹는 것을 보면 안심이 된다. 그러던 어느날 갑자기 짜증이 나기 난다.
 
 
“지니 엄마~ 왜 저분들은 한국 사람 모임에 나오는거야? 식사때 마다 신경이 많이 가네.”
“한국 사람들도 좋고 한국 음식도 좋아한다고 하니 신경 쓰지 않으셔도 되요." 하고 지니엄마가 되려 나를 타이른다.
 
그들이 한국 문화와 한국 음식을 무어라고 평가하는 것에 온 촉수를 세우는 것도 이상해 보인다. 그들이 우리 음악이나 음식을 즐기면 좋기는 하지만 온 국민이 나서서 거기에 촉수를 세우고 있는 것이 우습다는 생각이 들었다. 머리 복잡할때는 찬물에 밥 말아서 오이지무침이나 해서 먹어야 겠다.
 
 
 
 
 
소박이 오이 30개, 굵은 소금 1 1/2컵,
 

물 1갤런, 매실주 1컵
 
 
 
무침 재료
 
 
오이지 3개, 파 2대, 홍고추 1개,
 
 
다진 마늘 1작은술, 고추가루 1큰술, 참기름 1큰술,
 

설탕 1작은술, 통깨 필요량
 
 
 
 
 
오이지 만들기
 
 
1_오이는 씻지 말고 젖은 행주로 깨끗이 닦은 후 다시 마른 행주로 닦아준다.
 
 
2_냄비에 분량의 물을 넣고 소금을 넣고 끓인 후 완전히 식혀 소금물을 만든다.
 
 
3_용기에 준비한 오이를 넣고 소금물을 붓고 매실주도 넣는다.
 
 
4_담구어 놓은 오이지 위에 무거운 것을 올리고 하루정도 놓아둔다.
소금물을 냄비에 부어 10분정도 끓인 다음 식혀서 오이에 붓고 뚜껑을 닫는다.
 
5_이런 과정을 2번 반복하고 냉장고에 넣어 3일 정도 두면 완성이다.
 
 
 

 
 
오이지 무침 만들기
 
 
1_만들어 놓은 오이지를 꺼내 어슷 썰기로 썰은 후 꼭 짜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다.

 
2_파와 홍고추는 쫑쫑 썰어서 준비하고 마늘은 다져 놓는다.
 
 
3_믹싱볼에 준비한 오이지를 넣고 파, 홍고추, 마늘, 고추가루, 설탕,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무친다.
깨소금을 뿌려 완성한다.
 
 
우리가 양식을 먹고 속이 느적거리는 것은 먹는 방식이 많이 달라서 아닌가 싶다.
서양인들은 스테이크나 감자튀김 등 국물보다는 이렇게 빡빡하게 먹는데 익숙하다.
 
 
허지만 우리는 된장국이나 국물에 여러 가지 반찬을 해서 먹으니 시작부터가 다른 것 같다.
 
 
 
 
태생부터가 다른 음식을 세계화 한다 하면서 갑자기 한국 음식을 서양식으로 만들어 퓨전 음식이라고 하기도 한다.
이것이 한국 음식인지 서양 음식인지 알 수도 없지만 먹고 나서도 웬지 모를 섭섭함이 밀려든다.
 
 
이런 퓨전 음식을 먹은 서양 사람들은 이 것을 한국 음식인줄 알면 그것도 낭패가 아닐까 싶다.
 
 
그래서 한국인들은 무엇을 먹든 마지막에는 된장이나 국과 함께 밥을 먹어야 제대로 먹은 것 같은 생각이 드는 것 같다.
남편은 아직도 콜라와 함께 먹는 햄버거는 그저 간식으로 생각하는 것도 이런 이유일 것 같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1952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428
334 [홈타운 부페_Hometown Buffet]졸도할 때 까지 먹어도 10불이 안된다. 11/08/2012 9564
333 [깻잎 부추전]향긋함이 입안에 맴도는 전의 지존. 11/07/2012 3425
332 [씨푸드 쉐크_The Seafood Shack] 맛있게 먹었지만 그 다음이 문제다. 11/06/2012 4031
331 [물냉면] 이 것이 오리지널 참맛이다. 11/05/2012 3295
330 [더 햇_The Hat] 60년 전통의 페스트라미 샌드위치를 먹어 보자. 11/03/2012 4774
329 [불고기덮밥]맛있는 덮밥 완전 사랑합니다. 11/02/2012 6380
328 [베리베리 타르트]일류 파티쉐 부럽지 않다. 10/31/2012 3677
327 [솔뱅 2편_Solvang]북유럽의 동화같은 마을이 캘리포니아에 있다. 10/30/2012 8539
326 11월 스케줄공지 및 직장인을 위한 주말반 10/29/2012 3259
325 [물김치]답답한 이민생활이 뻥 뚫리는 것 같다. 10/29/2012 2884
324 [플러튼 무**] 타인종에게 인기가 좋은 무제한 BBQ식당. 10/27/2012 15116
323 [매운 닭강정] 매콤한 닭고기에 씨~원한 맥주 한잔 어떻세요 10/26/2012 4305
322 [파머스마켓_Farmer's Market] 한국 시골이 생각나는 캘리포니아 마켓. 10/25/2012 4256
321 [열무 비빔국수] 집 나갔던 입맛이 돌아왔다. 10/24/2012 4317
320 [아빌라비치_Avila Beach] 온천도 하고 해산물도 먹고 가세요. 10/23/2012 10125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