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오이지 & 오이지무침] 밥에 물말아서 이거 하나면 된다.
09/26/2012 03:46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572  



 
얼마전 ‘레터맨쇼’에 한국의 소녀시대가 출연했다고 인터넷이 시끌벅적하다.
 

아이돌 가수에 별 관심이 없는 나도 힘들게 찾아서 보았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고 그저 노래 한곡 부르고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나도 한국 사람이니 미국인들이 한국 가수를 어떻게 볼지 궁금했는가 보다. 타인종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한국인들은 우리를 어떻게 보고 평가하는지 왜 그렇게 신경을 쓰는지 모르겠다.
 
 
한국인들이 주로 모이는 모임이 있는데 희안하게도 말도 잘 안통하는 백인 두분이 매번 나온다. 내가 예민해서 그런지 식사 때만 되면 그 사람들 먹는 것을 힐끔힐끔 보게 된다. 대부분 식사가 한식이 나오는데 그 두분이 제대로 식사를 하는지 그렇게 신경이 가는 것이다. 어떤 때는 맵다고 얼음물을 연신 먹으면서 한그릇을 다 먹는 것을 보면 안심이 된다. 그러던 어느날 갑자기 짜증이 나기 난다.
 
 
“지니 엄마~ 왜 저분들은 한국 사람 모임에 나오는거야? 식사때 마다 신경이 많이 가네.”
“한국 사람들도 좋고 한국 음식도 좋아한다고 하니 신경 쓰지 않으셔도 되요." 하고 지니엄마가 되려 나를 타이른다.
 
그들이 한국 문화와 한국 음식을 무어라고 평가하는 것에 온 촉수를 세우는 것도 이상해 보인다. 그들이 우리 음악이나 음식을 즐기면 좋기는 하지만 온 국민이 나서서 거기에 촉수를 세우고 있는 것이 우습다는 생각이 들었다. 머리 복잡할때는 찬물에 밥 말아서 오이지무침이나 해서 먹어야 겠다.
 
 
 
 
 
소박이 오이 30개, 굵은 소금 1 1/2컵,
 

물 1갤런, 매실주 1컵
 
 
 
무침 재료
 
 
오이지 3개, 파 2대, 홍고추 1개,
 
 
다진 마늘 1작은술, 고추가루 1큰술, 참기름 1큰술,
 

설탕 1작은술, 통깨 필요량
 
 
 
 
 
오이지 만들기
 
 
1_오이는 씻지 말고 젖은 행주로 깨끗이 닦은 후 다시 마른 행주로 닦아준다.
 
 
2_냄비에 분량의 물을 넣고 소금을 넣고 끓인 후 완전히 식혀 소금물을 만든다.
 
 
3_용기에 준비한 오이를 넣고 소금물을 붓고 매실주도 넣는다.
 
 
4_담구어 놓은 오이지 위에 무거운 것을 올리고 하루정도 놓아둔다.
소금물을 냄비에 부어 10분정도 끓인 다음 식혀서 오이에 붓고 뚜껑을 닫는다.
 
5_이런 과정을 2번 반복하고 냉장고에 넣어 3일 정도 두면 완성이다.
 
 
 

 
 
오이지 무침 만들기
 
 
1_만들어 놓은 오이지를 꺼내 어슷 썰기로 썰은 후 꼭 짜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다.

 
2_파와 홍고추는 쫑쫑 썰어서 준비하고 마늘은 다져 놓는다.
 
 
3_믹싱볼에 준비한 오이지를 넣고 파, 홍고추, 마늘, 고추가루, 설탕,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무친다.
깨소금을 뿌려 완성한다.
 
 
우리가 양식을 먹고 속이 느적거리는 것은 먹는 방식이 많이 달라서 아닌가 싶다.
서양인들은 스테이크나 감자튀김 등 국물보다는 이렇게 빡빡하게 먹는데 익숙하다.
 
 
허지만 우리는 된장국이나 국물에 여러 가지 반찬을 해서 먹으니 시작부터가 다른 것 같다.
 
 
 
 
태생부터가 다른 음식을 세계화 한다 하면서 갑자기 한국 음식을 서양식으로 만들어 퓨전 음식이라고 하기도 한다.
이것이 한국 음식인지 서양 음식인지 알 수도 없지만 먹고 나서도 웬지 모를 섭섭함이 밀려든다.
 
 
이런 퓨전 음식을 먹은 서양 사람들은 이 것을 한국 음식인줄 알면 그것도 낭패가 아닐까 싶다.
 
 
그래서 한국인들은 무엇을 먹든 마지막에는 된장이나 국과 함께 밥을 먹어야 제대로 먹은 것 같은 생각이 드는 것 같다.
남편은 아직도 콜라와 함께 먹는 햄버거는 그저 간식으로 생각하는 것도 이런 이유일 것 같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87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526
390 [매운 해물덮밥] 입안에 바다 내음이 가득하다. 01/16/2013 3483
389 [크로우 레스토랑_Claws Restaurant] Crawfish에 중독되니 헤어나올 수가 없네요. 01/15/2013 6285
388 [탕평채]눈으로 먹는 화려한 명절 음식. 01/14/2013 3481
387 [라크마_LACMA]한국에서 더 유명한 리히텐슈타인을 만나다. 01/12/2013 15769
386 [풋고추 열무김치]엄마 손맛 그대로 담구어 보았다. 01/11/2013 3828
385 [르네 마그리트]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01/10/2013 19182
384 [통감자구이]속이 파슬파슬한 오리지날 감자구이. 01/09/2013 3673
383 [타코 엘 고도_Tacos El Gordo]샌디에고에서 만난 엄청난 맛의 타코 집. 01/08/2013 4935
382 [치킨 로메인]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중국식 볶음국수. 01/07/2013 5845
381 [오렌지카운티_맛집] 미국에 있는 아웃백 스테이크는 맛이 어떨까 01/05/2013 7521
380 미쉘의 요리이야기_1월 스케줄공지 01/04/2013 3031
379 [치킨 스프레드 샌드위치]이 것 하나면 요리박사 되네요. 01/04/2013 3306
378 [어반라이트 & 공중에 뜬 거석] LACMA에서 마이클 하이저와 크리스 버든을 만… 01/03/2013 10629
377 [홍합미역국] 간단하고 맛있게 끓이는 방법이 있다. 01/02/2013 4091
376 [세렌디피티 3_Serendipity]우연히 만난 행복한 맛의 기쁨~ 01/01/2013 3304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