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해물탕] 쌀쌀한 추위에 온 몸이 오그라들면 바로 그것!!
09/12/2012 01:17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577  



 
아무리 남가주라고 하더라고 가을이 되면 날씨가 쌀쌀하다.
 
이런 날씨는 말 그대로 애매해서 두꺼운 외투를 입고 다니기도 그렇고 얇은 옷을 입고 다니기도 그렇다. 며칠 전 부터 조금 얇게 입고 다녔더니 의외로 추워 안에서 부터 한기가 몰려 오는 것 같다. 다음 날부터 속이 미슥미슥하고 움직일때 마다 어지러워 누워있었더니 남편이 걱정이 되는지 안절부절이다.
 
 
항상 튼튼한 줄 알았던 내가 누워있으니 더욱 불안한 모양이다. 나중에 알고 보니 이번 감기는 증상도 희안해서 열도 별로 안나고 속부터 안좋다고 한다. 속이 안좋고 하니 얼큰한 해물탕이 생각이 난다.
 
한국에서는 감기에 걸리면 얼큰한 음식에 소주 한잔 먹으면 감기가 떨어진다고 생각 했다. 통 먹지를 못하니까 남편이 조용히 나가서는 마트에서 해물을 한 보따리를 사왔다. 자기가 한다고 주방에서 왔다갔다 하는 걸 보니 참을 수가 없어서 결국 일어나서 해물을 손질하고 해물탕을 한 냄비 끓여 내었다.
 
누가 끓였던 해물탕을 보니 입 맛이 돈다. 뜨거운 해물탕에 밥 한그릇을 뚝딱 비우고 나니 온 몸에서 땀이 비오듯 흐른다. 조금 앉아 있다가 감기약을 먹고 다음 날 아침 늦게 까지 자고 나니 몸도 많이 좋아진 것 같다. 해물탕 덕분에 감기가 나은 것은 아니겠지만 그래도 한국인은 감기에 걸리면 이렇게 얼큰한 것이 최고인 것 같다.

 
 
 
 
맛있는 재료
 
오징어 1마리, 낙지 1마리, 쭈꾸미 4마리, 새우 8마리,
 

바지락 10개, 미더덕 200g,대합 & 홍합 필요량, 꽃게 1마리
(해물의 종류는 크게 구애 받지 말고 마트에서 싱싱한 것을 구입해서 사용해도 된다.)
 
미나리 200g, 콩나물 200g, 홍고추 & 청양고추 필요량,
 

파 4대, 멸치 육수 4컵, 소금 필요량
 
 
양념 재료
 
고추가루 2큰술, 국간장 1큰술, 새우젓 1/2큰술, 된장 1/2큰술,
 

다진 마늘 1큰술, 생강즙 1큰술, 정종 1큰술
 
 

 
 
재료 손질하기
 
1_조개는 소금물에 담구어 해감을 뺀 뒤 솔로 문질러 씻어 놓는다.
 
 
2_새우는 묽은 소금물에 흔들어 씻는다.
 
3_오징어는 그대로 손질해서 링모양으로 썰어 놓는다.
 
 
4_낙지는 손질할 때 밀가루 1큰술을 넣고 주물러 씻어 훌에 헹군다.
 
 
5_콩나물은 다듬어서 잘 씻어 놓고 미나리는 깨끗이 씻어 줄기 부분만 3~4cm로 썰어 놓는다.
 

 6_고추는 역시 깨끗이 씻어 어슷 썰기로 썰어 놓는다.
 
 
7_미더덕은 그대로 씻고 큰 것은 칼집을 내준다.
 
 
8_양념은 분량의 재료를 섞어 냉장고에서 하루 정도 두는 것이 좋다.
 
 

 
 
만들기
 
1_미리 만들어 놓은 멸치 육수에 콩나물 한 줌을 깔고 손질해 놓은 미더덕, 바지락, 소라 등 마켓에서 구입한 어패류를 깐다.
 
 
2_어패류 위에 오징어, 낙지, 새우, 꽃게, 쭈꾸미를 올린 후 미리 숙성 시켜 놓은 양념장을 옆에 간을 맞추어 1~2큰술 넣고 끓인다.
 
 
 
 
 
3_거의 끓었다 싶으면 다듬어 놓은 미나리와 양념장 그리고 나머지를 첨가하여 낸다.
 
 
감기는 내가 걸렸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내가 해물탕 한그릇을 다 끓였다.
미안한 척하고 앉아 있던 남편은 해물탕을 내어 놓자 슬그머니 자리를 비운다.
 
 
남편이 있거나 말거나 뜨거운 흰밥과 꽃게 부터 먹기 시작하니 몸에서 열이 나기 시작한다.
미안해서 없어진 줄 알았던 남편은 슬그머니 소주와 소주잔을 가지고 앞에 앉는다.
 
소주 한잔을 척 걸치더니 계속 ‘어~ 시원하다’하면서 소주 한병을 얼른 비웠다.
 
 
‘이렇게 먹고 감기 걸리면 내가 사람이 아니다.’ 한다.
누가 감기에 걸렸는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시원하게 해물탕 한그릇 먹었다.
정신이 번쩍나면서 이미 감기가 물러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26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82
402 [블랙 앵거스 스테이크하우스] 질좋고 두툼한 스테이크가 먹고 싶다. 01/31/2013 6522
401 [팔보약밥]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더욱 맛있다. 01/30/2013 2904
400 [닉슨박물관 3편] 워터게이트 사건이 터지다. 01/29/2013 5820
399 [황태 해장국]주당들의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1/28/2013 3186
398 [닉슨 박물관 2편] 닉슨은 박정희를 미워했다. 01/26/2013 4712
397 [한방 불고기]미국인들도 이거 하나면 쓰러진다. 01/25/2013 4239
396 [닉슨 박물관 1편_The Nixon Library & Museum] 드라마틱한 미대통령의 삶. 01/24/2013 4312
395 [팟타이_Pad Thai]건강에 좋다는 태국요리 따라 잡기. 01/23/2013 5594
394 [카이센 스시 레스토랑_Kaisen Sushi]산타나에 있는 정통 스시 레스토랑. 01/22/2013 5771
393 [LACMA_한국관]LA에서 한국을 만나다. 01/19/2013 4641
392 [크랜베리 쿠키]귀여운 자식~ 울퉁불퉁해도 맛있네. 01/18/2013 2860
391 [아리아 호텔_Aria Resort & Casino]라스베가스에서 제대로 즐기는 방법. 01/17/2013 5654
390 [매운 해물덮밥] 입안에 바다 내음이 가득하다. 01/16/2013 3482
389 [크로우 레스토랑_Claws Restaurant] Crawfish에 중독되니 헤어나올 수가 없네요. 01/15/2013 6283
388 [탕평채]눈으로 먹는 화려한 명절 음식. 01/14/2013 3476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