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배추 김치] 헐리웃 스타들도 반해버린 바로 그 맛~
09/07/2012 08:5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428  



 
 
 
‘김치 크로니컬’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이 프로그램을 이끌어 가는 것은 마르자(Marja)라는 흑인 혼혈인데 미군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3살때 미국으로 입양을 가게 되었다고 한다. 19살이 되어 친어머니를 찾고 한국음식과 문화에 푹 빠지게 되었는데 한국 이름은 ‘말자’라고 한다.
 
 
남편은 쉐프 '장 조지' 인데 탁월한 요리사이다. 마르자가 한국의 곳곳을 다니면서 유명한 음식을 먹어 보고 남편인 장조지와 마르자가 집에서 다시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이다. 재미있는 것은 유명한 헐리웃 스타들이 깜짝 출연한다는 것이다.
 

출연한 헐리웃 스타들이 만만한 사람들이 아니어서 더욱 놀랍다.
 
 
출연한 스타는 휴잭맨, 기네스펠트로 그리고 헤더그레이엄인데 우리 음식을 얼마나 잘 먹는지 입이 다물어 지지 않는다. 특히 '휴잭맨' 은 장조지 이웃이라고 한다. 휴잭맨이 나오는 프로그램에서는 쉐프 장조지가 특별한 퓨전 음식을 만들었다.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핫도그에 김치 다진 것을 얹고 다시 소시지에 한국 겨자를 듬뿍 발랐다. 나도 만들어 먹어 본적이 없는데 어쨋든 외국인 시각에서 한국 음식과 양식을 퓨전으로 탄생 시킨 것이니 관심이 갈 수 밖에 없다.
 
 
놀랍게도 휴잭맨은 이 퓨전 ‘김치 핫도그’를 맵다고 하면서고 깨끗하게 다 먹어 버리는 것이 아닌가. 이 프로그램을 보니 이제 미국 젊은이들 사이에 김치를 먹어야 지식인 취급을 받는다는 말이 괜히 하는 말이 아니란 생각이 들었다.
 
 
 

 
 
 
배추 절임 재료
 
배추 1박스, 굵은 소금 6컵,
 

물 5갤론, 굵은 소금 2컵
 
배추속재료
 
 
무우 3개, 쪽파 3단, 대파 1단, 미나리 3단,
 

적갓 2단, 배와 사과 각 1개, 매실청 반컵, 새우젓 1컵,

멸치액젓 1컵, 까나리액젓 1컵, 찹쌀밥 1컵, 고추가루 6컵,
 

양파 2개, 마늘 2컵, 생강즙 1/4컵, 소금 필요량,
 

설탕 필요량
 
 
 
 
 
 
 
배추 절이기
 

1_배추 뿌리 부분에 일자 또는 십자 모양으로 칼집을 내고 크기에 따라 2등분이나 4등분을 해 놓는다.
 
2_잘라 놓은 배추는 소금물에 6시간에서 10시간 정도 절여 놓는다.
 
5갤런의 물에 소금 6컵을 넣고 잘 섞은 후 손질한 배추를 담구고 난 후 배추 줄기 부분에 소금을 사이사이 뿌려준다.
 
다음 남은 소금물을 가장 자리에 붓고 무거운 것을 눌러 절이면서 2~3시간 간격으로 뒤집어 준다.

 
3_배추가 완전히 절여졌다 싶으면 흐르는 물에 3회정도 헹군다.
소쿠리에 배추 속이 밑으로 가도록 엎어서 물기를 제거한다.
 
 
 
 
 
 
배추속 만들기
 
1_무우는 다음어 채를 썰은 후 고추가루를 반컵정도 넣어 버무려 놓는다.
 
 
2_대파는 비스듬하게 썰고 준비한 쪽파, 갓, 미나리는 다듬어 4cm길이로 썰어 준비한다.
 
 
3_양념재료인 분량의 마늘, 생강, 양파, 사과, 배, 참쌀밥, 새우젓, 액젓을 프로세서에 넣고 갈아 준다.
 
 
 
 
 
 
4_채 썰어 놓은 무우 채에 갈아 놓은 양념을 넣고 살살 섞어준다.
 
 
5_완성된 배추 속에 기호에 따라 소금, 설탕, 매실청을 넣어 간을 맞춘다.
 
6_절인 배추의 배추 잎에 소에 고추가루 양념을 발라서 물을 들인다.
배추 잎 사이로 소를 고르게 넣은 다음 겉잎으로 싸서 덮어 완성한다.
 
 
 
 
 
 
저장하기
 
1_저장 용기에 배추 속이 위에 오도록 한포기씩 담고 공기와 접촉하지 않도록 꼭꼭 누른다.
 
 
2_김장 김치로 담았을 때는 맨 위에는 배추 절일 때 생긴 우거지로 완전히 덮고 소금을 하얗게 뿌리면 된다.
 
 
김치를 담그는 것이 다른 음식하는 것 보다 쉽지가 않다.
덕분에 미국에 사는 대부분의 한인들이 마트에서 김치를 구입해 먹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마트에서 파는 김치끼리 가격 경쟁이 심해 세척을 제대로 하지 않는 것 같다.
가끔 이물질이 나오기도 하고 품질에 대한 불만도 높아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김치가 싼 것도 좋기는 하지만 품질을 유지할 수 있는 적정한 가격을 받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이런 이유로 어떤 분은 이런 힘든 과정을 거치더라고 김치 만은 꼭 집에서 담구어 먹는다고 한다.
다른 음식은 사먹어도 좋지만 김치만큼은 집에서 담구어 먹는 것은 어떨까 싶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391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52
386 [풋고추 열무김치]엄마 손맛 그대로 담구어 보았다. 01/11/2013 3822
385 [르네 마그리트]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01/10/2013 19177
384 [통감자구이]속이 파슬파슬한 오리지날 감자구이. 01/09/2013 3669
383 [타코 엘 고도_Tacos El Gordo]샌디에고에서 만난 엄청난 맛의 타코 집. 01/08/2013 4928
382 [치킨 로메인]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중국식 볶음국수. 01/07/2013 5841
381 [오렌지카운티_맛집] 미국에 있는 아웃백 스테이크는 맛이 어떨까 01/05/2013 7519
380 미쉘의 요리이야기_1월 스케줄공지 01/04/2013 3027
379 [치킨 스프레드 샌드위치]이 것 하나면 요리박사 되네요. 01/04/2013 3303
378 [어반라이트 & 공중에 뜬 거석] LACMA에서 마이클 하이저와 크리스 버든을 만… 01/03/2013 10627
377 [홍합미역국] 간단하고 맛있게 끓이는 방법이 있다. 01/02/2013 4087
376 [세렌디피티 3_Serendipity]우연히 만난 행복한 맛의 기쁨~ 01/01/2013 3299
375 [호박그라탕] 치즈 듬뿍~ 맛도 더블 업~ 12/31/2012 3224
374 [차이니즈 씨어터_Chinese Theatre]서울 촌사람과 둘러본 할리우드 여행기. 12/29/2012 3429
373 [유산슬덮밥]남편을 위해 화려하게 만들어봤다. 12/28/2012 3980
372 [카라바조_Caravaggio]LACMA에서 만난 바로크회화의 거장. 12/27/2012 6077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