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초계탕] 마지막 더위를 한방에 날린다.
08/29/2012 09:4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244  



 
캘리포니아에 살다 보면 아무래도 미국 음식을 자주 접하게 된다. 요즈음은 부러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식당들을 찾아 다니면서 먹어도 보고 포스팅도 해서 올리려다 보니 자주 양식을 먹게 된다. 어제는 ‘The olde Ship’이라고 옛날 영국식으로 표기한 식당에서 영국인들이 즐겨 먹는 ‘Fish & Chips’와 치킨 샌드위치 등을 먹고 오늘은 이태리 식당에서 파스타와 피자를 먹고 나니 하루종일 속이 더부룩하다. 남편이 눈치를 슬슬 보더니 한마디 한다.
 
“먹기는 먹었는데 무언가 헛헛하지 않아?”
“그렇게 먹었으면 됐지 뭘 더 먹으려고 그래요!!”하고 면박을 주지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속없이 텔레비젼 채널만 돌린다. 나도 개운한 뭔가가 먹고 싶은데 한마디하고 나니 뭘 먹겠냐고 물어보기도 그래서 가만히 앉아 있다가 보니 친정 어머니가 해주었던 ‘초계탕’이 생각 난다.
 
 
주방으로 들어가 슬쩍 닭을 삶아 육수를 내고 이북식으로 만들 요량으로 모밀국수도 삶았다. 늦은 시간에 한상을 차려 부르니 아이와 함께 주방으로 내려와서는 김치를 척척 얹어 한그릇을 깨끗하게 비운다. 나도 겨자를 듬뿍 넣고 먹으니 한결 개운해 지는 것 같다.
 
 
이렇게 미국에서 적지않은 시간을 살아도 꼭 한식을 먹어야 되니 팔자가 기구한 것 같다.
 
 
 
닭 1마리, 생강 1쪽,

수삼 3뿌리, 황기 2뿌리,

소금 약간, 후추와 참기름 적정량,

청오이 1개, 밤 5개,

대추 5개, 당근 반개,

배 반개, 달걀 1개,

잣 약간, 생모밀국수 400g
 
 
 
 
만들기
 
1_닭은 중간 정도의 크기로 사서 기름과 내장을 제거하고 깨끗이 씻어 놓는다.
 
 
2_커다란 냄비에 물을 붓고 분량의 생강, 수삼, 황기를 넣고 어느정도 끓으면 중간불로 줄인다.
닭고기가 푹 무르도록 1시간 정도 삶아 준다.

 
3_닭이 잘 삶아졌다 싶으면 국물을 소창에 걸러서 기름기를 제거한 후 국물은 차갑게 식혀 놓는다.
 
 
4_삶아 놓은 닭고기가 어느정도 식었으면 뼈와 껍질을 제거하고 살을 잘 찢어 냉장고에 넣어 둔다.
 
 
5_차갑게 식혀 놓은 닭국물에 복은 깨와 갈은 잣을 넣어 간을 맞춘 후 육수를 완성해 놓는다.
 
 
 
 
 
5_준비한 배는 껍질을 깍은 후 납작하게 썰고 오이는 깨끗이 씻어 어슷썰기로 썬다.
단촛물에 절인 후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6_대추는 돌려 깍아 가늘게 채를 썰고 밤은 편 썰어 준다.
 
 
7_당근은 끓는 소금 물에 데쳐 직사각형으로 썰고 달걀도 역시 삶아서 먹기 좋게 썰어 놓는다.
 
8_우묵한 그릇에 삶아 놓은 모밀국수를 넣고 그 위에 양념한 닭살을 얹는다.
역시 준비한 오이, 당근, 배, 달걀 등을 보기 좋게 담은 후 미리 시원하게 만들어 놓은 육수를 붓고 잣을 띄워 완성한다.
 
 
단촛물은 물 1컵, 식초 1과 ½큰술, 설탕 3큰술, 소금 1작은술, 파인애플 쥬스 2큰술을 섞어서 만들면 된다.
육수는 잣 1/3컵과 참깨 2/3컵, 닭육수 8컵으로 비율을 맞추어 곱게 갈아 주면 된다.
 
 
 
 
육수는 먹기 전에 냉동고에 잠시 넣어서 살얼음이 얼었을 때 꺼내어 부었더니 머리가 띵할 정도로 시원하고 맛이 있다.
여름에 먹어도 좋지만 사실 계절에 관계없이 만들어 먹는다.
 
메밀국수와 닭육수가 잘 어울려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취향에 따라 다르지만 나 같은 경우는 김치를 척 얹어 먹으면 개운하다.
 
미국에서도 기력이 떨어지거나 감기에 걸렸다 싶으면 ‘치킨 누들 스프’를 진하게 끓여 먹는다.
우리에게는 역시 이런 ‘초계탕’이나 ‘삼계탕’을 먹어야 힘이 불끈 솟는 것 같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36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86
403 [피칸파이]이렇게 구워내면 파이박사가 될 수 있다. 02/01/2013 4348
402 [블랙 앵거스 스테이크하우스] 질좋고 두툼한 스테이크가 먹고 싶다. 01/31/2013 6522
401 [팔보약밥]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더욱 맛있다. 01/30/2013 2905
400 [닉슨박물관 3편] 워터게이트 사건이 터지다. 01/29/2013 5821
399 [황태 해장국]주당들의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1/28/2013 3186
398 [닉슨 박물관 2편] 닉슨은 박정희를 미워했다. 01/26/2013 4713
397 [한방 불고기]미국인들도 이거 하나면 쓰러진다. 01/25/2013 4240
396 [닉슨 박물관 1편_The Nixon Library & Museum] 드라마틱한 미대통령의 삶. 01/24/2013 4313
395 [팟타이_Pad Thai]건강에 좋다는 태국요리 따라 잡기. 01/23/2013 5594
394 [카이센 스시 레스토랑_Kaisen Sushi]산타나에 있는 정통 스시 레스토랑. 01/22/2013 5771
393 [LACMA_한국관]LA에서 한국을 만나다. 01/19/2013 4641
392 [크랜베리 쿠키]귀여운 자식~ 울퉁불퉁해도 맛있네. 01/18/2013 2860
391 [아리아 호텔_Aria Resort & Casino]라스베가스에서 제대로 즐기는 방법. 01/17/2013 5654
390 [매운 해물덮밥] 입안에 바다 내음이 가득하다. 01/16/2013 3482
389 [크로우 레스토랑_Claws Restaurant] Crawfish에 중독되니 헤어나올 수가 없네요. 01/15/2013 6284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