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부귀중하] 여러 인종이 모이는 난감한 파티에,,,
08/29/2011 09:3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701  


 

 

  

미국에서 적지 않은 세월을 살았음에도 잘 적응이 되지 않는 것이 미국 음식이다. 텔레비젼에 나오는 음식 선전을 보면 저절로 입맛이 동한다.  특히  패스트푸드점이나 레스토랑 선전을 보면 너무 맛이 있어 보여 결국은 식구들을  몰고 먹으러 가서 실컷 먹지만 먹고 난 후  높은 칼로리를 생각하면  이대로  괜찮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왜 미국인들은 건강을 해칠 정도로 비만이 많은 것 일까?  얼마전  뉴요커들이 좋아하는 음식에 순위를 정해 놓은 것을 보니 조금 이해가 가기도  한다.  순서대로 적어 보면 구운 감자(Baked Potato), 아이스크림, 파스타, 비프스테이크, 피자, 야채샐러드, 햄버거, 토스트, 밥(Rice), 치즈 순이다.

 

기적적으로 9위에 밥이 들어 있지만 대부분 한국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절대 먹지 말아야 한다고 주지시키는 음식이 대부분이다. 메뉴를 쭉 훑어보니 한국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을 순서대로 적어 놓은 것 같다.  한국  사람들이  보면 아이들 음식 같기도 한데 이런 음식들이 이제는 미국인들의 건강을 좀 먹고 있다니 아이러니 하기도 하다.

 

미국인이든 한국인이든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는 ‘부귀중하’이다.

 

 

튀긴 새우  fried shrimp  ...... 20개


드레싱 dressing  ...... 1컵

브로콜리 broccoli ...... 12개

 

드레싱 재료

 

마요네즈 Mayonnaise ...... 1/2컵


레몬쥬스 Lemon juice ...... 3큰술


설탕 Sugar ...... 3큰술


사워크림 Sour Cream ...... 3큰술

 

 

먼저 새우를 튀겨 본다.

 

1_튀김 옷 만들기

 

감자 전분 반컵, 달걀 2개, 베이킹파우더 1/2작은술,  밀가루 반컵, 올리브 오일 2큰술 

위의 재료를 믹싱볼에 넣고 잘 섞어 튀김  옷을 만들어 놓는다.

 

2_깨끗이 씻은 새우에 튀김 옷을 입히기  전에  밀가루를 살짝 묻혀 놓는다.

 

3_새우를 준비해 놓은 튀김 옷에 푹  담그지 않고 손으로 새우의 꼬리를 잡고 담구어서 튀긴다.
 
여기서 꼬리에는 튀김 옷이 입혀지지 않아야 튀겼을 때 붉은 빛이 돌고 먹음직 스럽게 보인다.

 

4_냄비에 기름을 넣고 302도로 온도가 올라가면 새우를 넣어 튀긴다.

 

 

 

 

1_튀겨 놓은 새우에 미리 만들어 놓은 소스를 부어서 완성한다.

 

2_소스에 버무려 놓은 새우를 가운데 놓고 가장자리에 브로콜리를 예쁘게 놓아 완성한다.

 

드레싱은 반정도 남겨 두었다가 버무려 놓은 새우 위에 뿌리고 필요하면 파슬리 가루를 뿌려 데코레이션한다.

 

미국 직장 동료들을 초청하는 파티에  캐터링을 맡게 되었다. 동양식이면서도 모두들 좋아할 수 있는 메뉴를 가지고 검토하게 되었다. 캐터링  메뉴에 ‘부귀중하’ 를 넣었는데 인기가 너무 좋다. 인기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양을 많이 만들었 음에도 불구하고 내자마자 금방 동이 나버렸다.

 

이후 여러 피부색을 가진 사람들이 모이는 파티  캐터링이 들어오면 항상 ‘부귀중하’를 넣는다. 아마도  소스가 달콤하고 해서 외국인들의 입맛에도 잘 맞는 것 같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2015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522
80 [생태찌개, 만두전골]시원하다 그리고 담백하다. 26/Oct/2011 10/27/2011 3736
79 [타이 그린 커리_Thai Green Curry] 화끈하게 느껴지는 타이 맛~ 10/26/2011 4293
78 [네덜란드 치즈_Holland Cheese] 이 것이 유럽치즈의 진수다. 10/25/2011 3725
77 [펌프킨 스파게티]여자들의 건강을 지켜준다. 10/24/2011 3274
76 [시저스 팰리스_Caesars Palace] 라스베가스는 밤에 피어난다. 10/22/2011 9036
75 [콩2_Beans] 미국 마트에는 별별 콩이 다 있다. 10/21/2011 3778
74 [월남국수] 속이 시원하게 한그릇 말아 먹는다. 10/21/2011 4514
73 [루콜라 피자_Arugula Pizza]이태리 본토의 피자 맛~ 10/19/2011 5541
72 [치즈와 와인_Cheese & Wine] 와인에 잘 어울리는 치즈는 따로 있다. 10/18/2011 5339
71 [나시고렝_Nasi Goreng]인도네시아 음식의 대표선수 10/17/2011 5246
70 [콩_Bean] 알고 먹으면 건강을 지킬 수 있다. 10/15/2011 15382
69 [마지아노스_Maggiano`s Little Italy]분위기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다. 10/14/2011 6566
68 [파마산치즈 리조또]진한 치즈 맛이 입안 가득 퍼진다. 10/13/2011 3891
67 [튜나 카르파치오] 우울할 때 럭셔리하게 먹어 보자. 10/12/2011 3791
66 [Brodard Chateau] 로맨틱한 French-Vietnamese Restaurant. 10/11/2011 3501
   151 |  152 |  153 |  154 |  155 |  15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