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LA_강호동 백정] LA에서도 호동이 인기 대단하네요.
08/09/2012 01:42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4,024  



 
 
강호동이라는 분의 파워가 대단한 것 같다.
얼마전 LA에 '강호동 백정'이라는 Korean BBQ점이 오픈하였는데 앉을 자리가 없다는 소문이 들린다.
 
 
지금같이 오렌지카운티나 LA카운티의 Korean BBQ 식당들이 경쟁적으로 가격을 내려 오픈하고 있는 시점에 특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미국에서도 '강호동 효과'가 폭발적이라니 신기하기도 하고 해서 점심을 먹기 위해 출발하였다.
다행이 차가 밀리지 않아 조금 일찍 도착하였다.
 
 
[LA_강호동 백정] LA에서도 호동이 인기 대단하네요.
 
Address : 3465 West 6th Street, Los Angeles, CA 90020
Tel : (213)384-9678
 
 
추억을 자극하는 메뉴판 곁표지이다.
매장 분위기는 복고풍으로 올드한 분위기 이다.
 
 
그러나 손님들은 의외로 젊은 사람들이 많다.
 
 
가격은 다운타운에 있는 한식집하고 크게 다른 것 같지 않다.
 
 
직업 의식이 발동해서 골고루 시켜 보기로 하였다.
Pork Combo와 Beef Combo를 주문하였다.
먹을만 하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은근히 기대가 된다.
 
토요일 점심 시간이라서 그런지 소문처럼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상황은 아니었다.
 
 
시간이 조금 지나자 결국 만석이 되었다.
 
 
다른 Korean BBQ와 별다른 점이 없는 평범한 상차림이다.
상추 무침과 부침개, 김치, 단호박 정도다.
허긴 고깃집에 고기만 맛있으면 되지 반찬이야 아무렴 어떠랴 싶다.
 
 
백정에서 나름 마음에 드는 콩나물 파채 무침이다.
고기와 같이 먹으면 얼마든지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강호동씨가 욕심이 많아서 7개의 프랜차이즈에 관여하고 있다고 한다.
'백정'은 한국에서만 70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는데 계속 증가하는 추세라고 한다.
LA 백정도 매출이 좋아 미국에도 적극적으로 매장을 늘릴 계획이라고 한다.
 
 
비프 콤보에 있는 꽃살을 구워 먹어보니 생각보다 맛이 괜찮다.
고기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익기도 전에 젓가락이 먼저 간다. ㅎㅎ
 
 
이 곳 메뉴는 한국과 별로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칼집 생삼겹살'인데 굵은 소금을 뿌려 구워서 파채에 싸서 먹으니 맛이 환상이다. ㅎㅎ
 
 
소스는 별로 특별한 것이 없다.
 
식당 여기저기 붙어 있는 포스터가 눈길을 끈다.
들어가는 입구 쪽에 있는 돼지를 격파하는 포스터 이다. ^^
돼지를 가격하니 돼지고기가 날아다니는 것이 귀엽다.
 
 
고기가 맛이 있다 하는 이야기보다 불판이 특이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불판 옆에 계란찜을 익혀 먹을 수도 있고 김치를 익혀 먹을 수도 있다.
 
 
잘 익은 계란찜을 한수저 듬뿍 떠서 먹어보니 괜찮다.
이제는 비지니스도 이런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식당이 자리를 쉽게 잡기 위해서는 사람들 입에 오르 내릴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하다.
 
 
'고추장 삼겹살'은 연기가 많이 난다고 주방에서 구워다 주었다.
바쁜 와중에서도 일하시는 분들이 밝고 친절하다.
 
 
보통 고깃집에 가면 된장찌개를 형식적으로 가져다 준다.
먹을만은 하지만 맛은 그저 야채 섞은 된장국물같은 기분이 들어 따로 메뉴를 시켜 먹기도 한다.
 
'백정'은 찌개에서는 칭찬을 해주고 싶다.
나름 커다란 냄비에 제대로 찌개를 끓여다 준다.
배가 부르지만 불위에 김치찌개와 된장찌개를 얹어 놓고는 밥 한그릇을 비우고 말았다.
 
 
결국은 과식을 하고 말았다.
오렌지카운티에서 LA까지 올라오면서 조금 짜증이 나기도 하였지만 나름 온 보람은 있었던 것 같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미국인들이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는 것 이다.
오로지 한국인들만 와서 먹고 가니 조금 아쉬운 느낌이다.
 
 
어쨋든 토요일 오후 LA로 올라가 고기를 원없이 먹었다.
백정에서 나와서 CGV로 가서 커피 한잔 마시면서 영화도 보고 하니 여기가 한국인지 미국인지 싶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679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936
280 [듀크스_Duke's Restaurant]서퍼들이 추천하는 최고의 식당 09/06/2012 4172
279 [황태찜]당신은 반찬의 황태자~ 09/05/2012 3824
278 [헌팅턴 비치_Huntington Beach]서퍼들이 추천하는 최고의 비치. 09/04/2012 6233
277 [두부 스낵]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만들었다. 09/03/2012 2642
276 [산 후안 수도원_Mission San Juan Capistrano]남가주의 보석같은 수도원. 09/01/2012 6605
275 [유자청 닭가슴살 구이] 맛있게 다이어트하는 비결을 알려준다. 08/31/2012 5558
274 [태국음식점 바이프루_Bai Plu]미국인들도 좋아하는 롱비치 태국 식당. 08/30/2012 7592
273 9월 스케줄공지 및 추가 회원 모집 08/29/2012 4156
272 [초계탕] 마지막 더위를 한방에 날린다. 08/29/2012 3301
271 [스프랜태이션_Souplantation]알다가도 모를 미국인들의 채식 사랑~ 08/28/2012 6130
270 [멸치 호두 조림] 비어있는 뼈의 속을 꽉꽉 채우자. 08/27/2012 4352
269 [오렌지_Orange] 맛있게 건강을 챙기는 방법을 알려 드립니다. 08/25/2012 3876
268 [배추전, 문어 파채 무침]간단하게 만들어도 엄청나게 맛있다. 08/24/2012 4395
267 [삼우_Samwoo BBQ & Seafood]세리토스에서 잘나가는 중국집. 08/23/2012 25161
266 [등갈비 김치찌개] 뜯어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08/22/2012 3652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