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09:2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240  



.

.

.

* 11월 반찬 7종 세트 _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

.

"자녀들이 안 먹어 걱정이라고요? 매주 양식이 포함된 미쉘 스푼에서 해결해 드립니다"

오렌지 카운티에서 이태리 쿠킹 클래스로 알려진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듭니다.

.

마스크에 라텍스 장갑까지 중무장을 하고 마켓에서 장을 보셨다면 이제 그런 수고를 덜어 드리겠습니다.

미쉘 셰프가 매주 메인 2가지, 국이나 스프 2종류, 밑반찬 3종류를 냉장 상태로 보내드립니다. 

.

코로나로 식재료 가격이 올라도 예전 가격 그대로 배달해 드리고 있습니다. 

.

.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건강 집밥 배달 문의 : (562) 896-3090 / 카톡 : michellecho59

* 4인분 패키지 금액 : 1회 주문시 _$ 55 /  4주 패키지_$ 200 (할인 가격) 

.

.

*  LA는 한인타운 배달 $6 이고 거리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DTLA, Burbank, La Crescenta,  Pasadena, Arcadia. El Monte까지 배달을 시작하였습니다. 

.

* OC 전지역 _ Irvine, Diamond Bar 까지~ (배달비 $5)_ 

얼바인플러튼, 라하브라, 부에나파크,세리토스, 사이프레스, 애너하임, 가든 글로브, 

.

Torrance / Irvine / Rowland Heights / Chino Hill 까지도 $5에 배달 합니다. ^^

.

.

.

11월 3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화려한 맛~ <페퍼 스테이크> / 한국인가 사랑하는 중식 난자완스 / Chicken Chowder 치킨 차우더

새우 시금치 된장국 / 서울 겉절이 /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오므라이스 / 럭셔리 밑반찬 <오징어젓> 

.

.

11월 10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인기메뉴!! 수원 왕갈비맛 순살 치킨 / 새우와 돼지고기가 만났다 <유산슬> / 뼈없는 갈비탕

양배추 물김치 / Meat Ball Pasta 미트볼 파스타/ <미역 오이 무침> / 국민 밑반찬 <찜질방 계란>

.

.

11월 17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필리 치즈 스테이크 Philly Cheese Steak / 백종원 레시피 <한돈 수육 무침> / 국물이 진한 <닭개장> 

해물 된장 찌개 / <소시지 야채 볶음> / 오리지널 스페인 새우요리 감바스 / Hoagie Bread 호기빵

.

.

11월 24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추수감사절~ 터키 브레스트 W/ 스터핑 / 뉴올리언즈 해물 요리 <케이준 씨푸드> / 돼지고기 김치찌개

진하게 우려낸 <사골 우거지국> / <싱가폴 누들 샐러드> / 두부 시금치 무침 / 매쉬드 포테이토

.

.

 

11월 30일(월) / 12월 1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프리미엄급~ 짜작불고기 W/ 부추무침 / 한국이 생각난다면~ <김치 제육 볶음> / 시원한 <황태 콩나물국> 

<마파 두부> / 고향의 맛 그대로~ 옛날 잡채 / 고소하게 구워낸 녹두전 / 추억의 밑반찬 매운 어묵 볶음

.

.

* 쿠킹 클래스는 문의는 당분간 사절합니다. 
언제 클래스를 오픈할지 예상이 불가능해 답변하기가 곤혹스럽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140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241
653 [하시고_Hashigo]플러튼에 이런 스시집이 있었는지 몰랐네요. 11/16/2013 14926
652 [바질 뇨끼] 뇨끼에 맛 한번 들이면 끊을 수가 없다. 11/15/2013 5654
651 [폼_Pom]오랜만에 제대로 된 스테이크를 만났다. 11/14/2013 3263
650 [오징어짬뽕] 가슴까지 얼얼한 매콤한 맛에 반했다. 11/13/2013 3209
649 [유키노야 라멘_Yukino Ya Ramen]로렌하이츠 라멘전문점에 들르다. 11/12/2013 11278
648 [와인 햄 김밥] 피크닉 갈 때 빼놓아서는 안된다. 11/11/2013 3826
647 [은광촌 칼리코_Calico]서부 개척 시대로 돌아갔다. 11/09/2013 9516
646 [아욱 수제비] 구수한 된장과 쫄깃한 수제비에 정신을 잃었다. 11/08/2013 2890
645 [스피디 맥도날드_Speedee Mcdonald's]원조 맥도날드를 발견하다. 11/07/2013 13259
644 [미네스트로네 스프] 속이 허전할 때 챙겨먹는 이탈리안 스프. 11/06/2013 7403
643 [페기수 레스토랑_Peggy Sue's 50's]50년대로 풍덩 빠져 버렸다. 11/05/2013 5577
642 [새우 부추전]노릇하게 구었더니 젓가락을 놓을 수가 없네요. 11/04/2013 4470
641 [상어 아쿠아리움_Shrak Reef Aquarium]사막에서 상어를 만나다. 11/02/2013 3579
640 [미트소스 페투치니] 한번 먹으면 끊을 수 없는 오묘한 맛. 11/01/2013 4976
639 [야드하우스_Yard House]수십가지의 맥주와 안주가 좋은 식당. 10/31/2013 4006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