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유채나물 무침] 향긋한 나물에 고소한 들깨소스는 찰떡궁합.
10/11/2020 08:0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74  



.

<유채나물 무침>

.

 

.

.

.

[유채나물 무침] 향긋한 나물에 고소한 들깨소스는 찰떡궁합. 

.

.

한국에 살 때 가끔 북한과 위기상황이 있으면 <사재기>를 한다는 뉴스가 신문 일면을 장식했다. 남편과 나는 태생이 이런 일들에 둔감한지 한번도 무언가 사재기를 해 본 적이 없다. 한국에서는 이런 공포스러운 상황이 자주 생겨서 모두들 무감각해져서 그런지 사재기 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았던 것 같다. 미국으로 건너온지도 십수년이 넘어가지만 무언가를 사서 쌓아 놓는다는 상상을 해 본적도 없다. 

.

그런데 코로나가 유행하면서 갑자기 여기저기 루머가 돌기 시작하고 남가주에서도 <사재기>를 하였다. 이런 소문을 들어도 "하하~ 미국이 물자가 얼마나 흔한 나라인데 한국에서도 하지 않는 사재기를 여기서 하겠어?" 하고 남편이 코웃음을 쳤다. 그 흔한 병물이나 휴지, 세니타이저 등을 사재기 한다는데 도통 믿을 수가 없었다. 

.

이렇게 무심히 지나다가 한인마켓에 갔는데 카운터에 쌀이 수백포가 쌓여있고 손님 한사람당 한포씩만 팔고 있었다. 어이가 없어 한참을 카운터를 바라 보았는데 "한포만 더 달라는데 왜 안줘요?? 쌀이 저렇게 많이 쌓여있잖아요!!" 이렇게 소리까지 지르고 캐쉬어하고 싸우는 할머니도 있었다. 

.

"아까 그 할머니는 미국 땅에서 쌀 때문에 굶을 거라고 생각하나봐" 남편도 어이가 없는지 껄껄 웃는다. 한국 마켓에서 장을 보고 <Sam's>로 갔는데 정말 병물이 있어야 할 곳에 단 한병의 병물이 남아있지 않았다. 이런 광기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 지 알 수가 없었다. 그리고 집에 와서 인스타그램을 보는데 평소 재미있는 글을 올려 팔로우를 하고 있던 A가 희한한 사진을 올렸다. 마켓 카트에 롤휴지를 팩으로 7~8개나 가득 쌓아 올리고 그 옆에 남편은 병물을 역시 7~8박스를 카트에 담아 놓은 사진이었다. 

.

"아~ 이런 것 보는 것이 스트레스네,,," 이런 사진을 참고 보는 것 만 해도 스트레스를 받는다. 한심한 생각에 A씨 팔로우 하던 것을 끊었는데 그 날 오후 내내 기분이 우울하였다. 

.

* 코로나 초기 사재기 광풍이 불었을 때 이야기를 적어 보았습니다. 

.

.

.

.

.

.

.

맛있는 재료

.

.

유채나물 _ 1파운드, 소금 _ 약간, 국간장 _ 2큰술,

들기름 _ 1큰술, 들깨가루 _ 2큰술

.

.

.

 

.

 

.

.

.

만들기

.

.

1_유채나물은 누렇게 변한 시들은 부분은 손으로 뚝뚝 떼어낸다. 

이렇게 불필요한 부분을 떼어내고 부리 부분은 칼로 다듬어 준다. 

.

2_냄비에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소금을 약간 넣는다. 

여기에 다듬어 놓았던 유채나물을 넣고 푸른색이 살아있을 정도로 데쳐 놓는다 

.

3_데친 유채나물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제거해 준다. 

.

4_믹싱볼에 물기를 제거한 유채나물을 넣고 분량의 국간장, 들기름, 들깨가루를 넣는다. 

유채나물에 간을 골고루 배도록 꼼꼼히 묻쳐 나물 무침을 완성한다. 

.

.

.

 

.

<유채나물 무침>

.

 

.

 

.

 

.

.

향긋한 유채나물과 고소하고 깔끔한 들깨소스가 생각보다 잘 어울린다. 

어떤 때 무작정 입맛이 없다면 따뜻한 밥 한그릇에 개운한 나물 한접시로 끼니를 떼우면 어떨까?

.

.

 

.

<유채나물 무침>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2118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454
2540 [국물 떡볶이] 국물이 자작해서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 11/30/2020 728
2539 [미트 볼 소스] 파스타나 빵과 함께 먹으면 더 바랄게 없다. 11/29/2020 385
2538 [어묵 소시지 볶음] 도시락 반찬으로 빠질 수 없죠. 11/27/2020 581
2537 [단호박죽] 여자들이 사랑하는 달콤한 호박죽. 11/23/2020 732
2536 [두부 조림] 부드러운 두부가 오늘 반찬을 책임집니다. 11/22/2020 471
2535 [Ma's Dumpling House] 만두 좋아한다면 바로 이 식당이죠. 11/19/2020 1538
2534 [버섯 불고기] 온 가족이 즐기는 한국식 파티 메뉴. 11/18/2020 473
2533 [퀴노아 샐러드] 건강부터 챙겨주는 고마운 샐러드. 11/16/2020 645
2532 [BWon] Korean BBQ와 샤브샤브를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다 11/13/2020 1371
2531 [난자완스] 한국인이 사랑하는 중국 음식을 소환합니다. 11/12/2020 546
2530 [골뱅이 야채 무침] 오늘의 야식을 책임져 준다. 11/09/2020 877
2529 [고추장 찌개] 우리 가족이 가장 좋아하는 찌개를 소개합니다. 11/08/2020 540
2528 [Papa John's] 디핑 소스에 찍어 먹으니 더 맛있네요. 11/06/2020 916
2527 [치즈 계란 말이] 치즈를 넣어서 고소함을 더했다. 11/05/2020 582
2526 [Paderia] 포르투갈 도너츠 드셔 보셨어요?? 11/02/2020 16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