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08/12/2020 07:4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194  



.

한국에서 직장생활 할 때는 무어가 그렇게 바쁜지 저녁은 항상 기사식당에서 해결했다. 

퇴근하고 오는 길에 집앞에 있는 기사식당에 가면 얼른 솥밥을 지어서 바글바글 끓은 된장찌개와 함께낸다. 

.

사실 집에서도 이렇게 따끈하게 밥을 준비하기 힘들어서 당시 이 식당이 얼마나 도움이 되었는지 모른다. 

여기서도 한번씩 이런 구수한 한국 식당을 찾게 되는데 대표적인 것이 <고향집>이다. 

.

* 코로나 사태 터지기 전에 다녀온 레스토랑을 이제서야 포스팅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

.

.

.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

Address : 16441 Pioneer Boulevard, Norwalk, CA 90650

Tel : (562) 860-7789

.

.

.

 

 

.

 

 

 

 

.

 

 

 

 

.

<고향집>에 들어가자 이미 단골들이 대부분 한 테이블씩 차지하고 앉아 있다. 

손님들 대부분 단골이니 반찬이 푸짐할 수 밖에 없다. 

.

김치, 깍두기, 양념 게장, 감자볶음 등등 7~8가지 정도로 넉넉히 얹었다. 

오랜만에 Norwalk을 찾은 김에 들렀는데 여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

 

 

.

 

.

나는 <제육볶음>을 주문했는데 뜨겁게 달구어진 철판에 가득 얹어서 낸다. 

먹기도 전에 "지글지글~" 하는 소리가 나서 입맛을 자극한다. 

.

한조각을 들어 하얀 쌀밥 위에 얹고 그 위에 김치까지 얹어 먹었다. 

"혹시 상추 없어요?" 하고 조심스럽게 물어 보았는데 "상추 안나와요" 하고 단답으로 말해 버리신다. 

.

<제육볶음>이 맛이 없지는 않지만 양념이 약간 과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양념이 과하니 짭잘한 반찬같이 먹게 되어서 철판에 있는 제육을 남길 수 밖에 없었다. 

.

.

.

.

.

.

<순두부> 역시 냄비에서 부글부글 끓는 채로 나오는데 먹음직 스러워 보인다. 

어느 음식점을 가나 이렇게 소리를 내면서 익는 소리가 나는 것을 좋아한다. 

.

뜨거울 때 한 스푼을 퍼서 '후후~' 식혀서 먹었는데 매콤하면서도 부드러운 두부가 좋다. 

밥과 먹기 전에 뜨거운 순두부가 좋아 한참을 스푼으로 떠서 먹었다. 

.

순두부를 어느정도 먹고 나서 밥 위에 얹어 슥슥 비빈 후 김치나 깍두기를 얹어 먹었다. 

이렇게 먹으니 한국에 온듯해서 체증이 풀리는듯 한 기분이 든다. 

.

굳이 한가지 아쉬웠던 것은 식당이 오래되어 단골이 많아지면서 손님에게 조금은 소흘해 진 것 같다. 

손님마다 친절할 필요는 없지만 기왕이면 손님에게 조금 더 케어해주면 어떨까 싶다.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668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086
2492 [소나무] 사장님 마음 비우시고 냉면을 4.99에 파네요. 09/09/2020 1539
2491 [돼지보쌈] 냄새없이 삶아내었더니 인기최고~ 09/07/2020 1206
2490 [Agrusa's] 가성비 좋은 저렴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09/05/2020 1243
2489 [과일 사라다] 추억이 솟아나는 사라다를 소환합니다. 09/04/2020 647
2488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09/03/2020 1195
248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는 불고기. 09/02/2020 597
2486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8/31/2020 1063
2485 [하노이 코너] 다른 베트남 식당과 다른 특별한 맛~ 08/29/2020 1242
2484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4284
2483 [진미채 오이 무침] 새콤하고 매콤달콤한 특별한 밑반찬. 08/26/2020 694
2482 [Public House] 시원한 맥주에 맛있는 안주가 있는 동네 맥주집. 08/24/2020 1427
2481 [니쿠 도후] 한국식으로 만들어 본 일본 요리. 08/22/2020 1027
2480 [간장 고추 장아찌] 아삭하고 매콤한 맛에 밥 한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08/21/2020 706
2479 [The Pie Hole] 그 유명한 <얼 그레이 티 파이>를 먹어보았습니다. 08/20/2020 1287
2478 [양념게장] 뜨거운 밥 한그릇만 있으면 된다. 08/19/2020 86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