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수비드 터키 브레스트] 부드럽고 육즙이 촉촉한 경이로운 터키 브레스트.
07/30/2020 07:3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63  



.

<Sous Vide 터키 브레스트>

.

 

.

.

.

[수비드 터키 브레스트] 부드럽고 육즙이 촉촉한 경이로운 터키 브레스트. 

.

.

남가주에 사는 미국인들은 남의 시선을 아랑곳 하지 않는 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요사이 같이 날씨가 쌀쌀해지면 우리 동네에서는 기묘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반바지에 반팔 티셔츠를 입고는 집에서 덮던 담요를 두르고 다니는 사람들이 있다. 담요도 오래 덮었는지 지저분한데도 아랑곳 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그 분들이 노숙자 분들도 아니라는 것이 신기하다. 

.

타인종만 이러는 것이 아니고 한인들도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을 많이 본다. 우리 집 앞에 맥도날드가 있었는데 오랜 동안 리모델링을 해서 웬만한 고급 식당처럼 인테리어를 하고 재오픈을 했다. 내가 햄버거를 별로 좋아하지 않으니 맥도날드를 자주 찾지는 않는다. 허지만 여기 맥도날드는 한인들이 모여 사는 곳 중심에 위치하고 있어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다. 

.

얼마 전에는 간단하게 햄버거로 식사를 하기 위해 찾게 되었다. 그 날 따라 한국 분들이 유난히 많아 반정도는 한국 분들인 것 같았다. 그 중 십여명의 한국 노인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대통령이 정치를 얼마나 못했으면 이제 한국에는 간첩이 드글드글하답니다" 이런 대화를 소리를 질러가며 나누고 있었다. 한국말로 큰소리로 떠들고 있으니 주변에 있던 타인종이나 한국 분들도 눈살을 찌프릴 수 밖에 없었다. 이 분들하고 비교가 되는지 모르겠지만 담요를 두르고 다니는 사람은 피해를 주지는 않지만 이 분들은 맥도날드 뿐만 아니라 다른 다른 분들에게도 피해를 준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 

.

나를 비롯한 다른 한국 분들도 창피한 마음에 얼굴이 벌개져 있었지만 막을 수도 없었다. 결국 봉투를 달라고 하여 먹던 햄버거를 포장해 집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다.

.

.

.

 

.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맛있는 재료

.

.

터키 브레스트 (Turkey Breast) _ 3파운드,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 _ 1작은술, 

갈릭 솔트 _ 1작은술, 후추 (Ground Black Pepper) _ 1작은술

.

.

.

 

.

 

.

.

.

만들기

.

.

1_Anova 수비드 기계는 145*F로 세팅해 놓는다. 

.

2_준비한 터키 브레스트는 불필요한 부분은 손질해 놓는다. 

손질한 터키 브레스트는 갈릭 솔트와 후추로 마사지 하듯이 문질러 준다. 

.

3_시즈닝을 한 터키 브레스트를 진공할 수 있는 비닐에 넣고 올리브오일도 같이 넣는다. 

비닐에 넣은 터키 브레스트는 진공으로 완전 밀봉을 한다. 

.

4_이렇게 밀봉한 터키 브레스트를 수비드 기계에 넣고 타이머는 3시간으로 설정한다.

3시간이 지난 후 터키를 꺼내어 페퍼 타월로 깨끗이 닦아 준다. 

.

5_수비드한 <터키>는 스킬렛에 넣어 높은 온도로 오븐에서 5분간 구워 준다. 

터키를 뒤집은 후 다시 5분간 황금색이 날 때 까지 구워 완성한다.  

.

.

.

 

.

<Sous Vide 터키 브레스트>

.

 

.

 

.

 

.

.

<터키 브레스트>를 수비드 한 후 오븐에 구워 먹었는데 육질이 연하고 육즙도 그대로 였다. 

식감은 햄 비슷한 맛을 내었지만 여지껏 먹어 본 터키 중에서는 최고였던 것 같다. 

.

.

 

.

<Sous Vide 터키 브레스트>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751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144
2492 [소나무] 사장님 마음 비우시고 냉면을 4.99에 파네요. 09/09/2020 1541
2491 [돼지보쌈] 냄새없이 삶아내었더니 인기최고~ 09/07/2020 1213
2490 [Agrusa's] 가성비 좋은 저렴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09/05/2020 1252
2489 [과일 사라다] 추억이 솟아나는 사라다를 소환합니다. 09/04/2020 653
2488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09/03/2020 1201
248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는 불고기. 09/02/2020 602
2486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8/31/2020 1070
2485 [하노이 코너] 다른 베트남 식당과 다른 특별한 맛~ 08/29/2020 1248
2484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4298
2483 [진미채 오이 무침] 새콤하고 매콤달콤한 특별한 밑반찬. 08/26/2020 700
2482 [Public House] 시원한 맥주에 맛있는 안주가 있는 동네 맥주집. 08/24/2020 1431
2481 [니쿠 도후] 한국식으로 만들어 본 일본 요리. 08/22/2020 1031
2480 [간장 고추 장아찌] 아삭하고 매콤한 맛에 밥 한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08/21/2020 710
2479 [The Pie Hole] 그 유명한 <얼 그레이 티 파이>를 먹어보았습니다. 08/20/2020 1290
2478 [양념게장] 뜨거운 밥 한그릇만 있으면 된다. 08/19/2020 87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