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김치 순두부 찌개]얼큰하게 속을 완전히 풀어준다.
07/25/2012 08:5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262  



 
 
이른 저녁에 제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선생님~ 저녁 안드셨으면 근처에서 저녁 먹고 맥주 한잔 하세요.”
 

갑자기 무슨 일인가 싶기도 하고 해서 얼른 옷을 챙겨 있고 약속장소로 나갔다. 제인은 얼굴이 벌개져서는 저녁도 제대로 안 먹고 계속 맥주 잔을 비운다.
 

걱정스러워서 안 좋은 일이 있느냐고 묻자 펑펑 울면서 이야기 한다. 남편이 평소보다 일찍 들어왔는데 밖에서 좋지 않은 일이 있었는지 표정이 안좋아 계속 긴장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조심스럽게 무슨 일이 있냐고 물었더니 다짜고짜로 한마디를 던진다.
 
“당신 오빠 말이야. 제 정신 아닌 것 아니야? 올 여름에 다시 식구들 데리고 보름을 우리 집에 와있겠다고 하니 말이야. 내가 언제 뒤치닥거리를 하고 있냐고!!”
 
 
그 말을 듣는 순간 제인의 얼굴이 새빨갛게 변하고 온 몸에 번개가 치는 것 같다. 물론 여름마다 아이들까지 데리고 오는 오빠가 밉기도 하지만 이렇게 대놓고 처갓집 식구한테 막말을 하니 제인은 어찌할 줄을 모르겠다. 제인의 말을 들으니 남편의 입장이 이해가 안가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배려가 없는 남편을 이해하라고 말 할 수도 없다. 남가주에 사는 죄로 여름마다 홍역을 치르는 사람들을 보면 안스럽기도 하다.
 
캘리포니아에 놀러 올 때 절약하는 것도 좋지만 이 곳에 사는 사람들을 배려하는 것도 필요할 것 같다. 한국에서 친척이 놀러오면 하던 일 제쳐두고 ‘디즈니랜드’, ‘유니버설스튜디오’ 등등 놀이공원과 쇼핑센터로 라이드 해주고 뒤치닥거리 해주는 분들 입장도 헤아려 주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속상한 마음을 매콤하고 뜨거운 순두부찌개 먹으면 속이 조금은 풀리지 않을까?
 
 
 
순두부 1봉지, 돼지고기 30g,

바지락 100g, 김치 50g,

달걀 1개, 대파 반개,

다진 마늘 1작은술, 고추가루 1큰술,

식용유 2큰술, 소금 약간
 
 
 
 
만들기
 
 
1_대파는 다듬어서 송송 썰어놓고 돼지고기도 살코기 부분으로 역시 송송 썰어 놓는다.
 
2_김치는 대충 속을 털어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냄비에 고추기름을 두르고 볶아 놓는다.
 
3_바지락은 미리 해감을 시켜 씻은 후 냄비에 물 3큰술 넣고 뚜껑을 닫은 후 바지락이 입을 벌리면 불을 끈다.
 
4_준비한 냄비에 바지락 육수를 붓고 순두부를 수저로 뚝뚝 잘라 넣은 후 팔팔 끓인다.
 
 
5_어느 정도 끓었다 싶으면 바지락을 넣는다.
 

6_달구어진 팬에 식용유 2큰술을 넣고 준비한 마늘과 파를 볶다가 송송 썰은 김치, 돼지고기, 고추가루를 넣도 다시 볶아 준다.
 
7_미리 끓여 놓은 순두부에 볶아 놓은 김치, 돼지고기를 올리고 그 위에 계란을 올려 완성한다.
 
 
날씨가 조금 쌀쌀해지거나 하면 생각나는 것이 뜨끈한 국물이다. 남편은 얼큰한 것을 좋아해서 나는 조금 더 매콤하게 만든다. 기호에 따라 매운 정도는 조절을 해서 만들면 된다.
 
 
‘김치 순두부 찌개’라고 이렇게 바지락을 넣으면 개운한 맛이 난다. 순두부는 보글보글 끓는 채로 내면 보기만 해도 숙취가 확 풀리는 것 같다. 뜨거운 순두부에 날달걀을 풀어 휘휘 섞어서 먹으면 어떤 반찬도 필요하지가 않다.
 
 
아내를 배려하지 않고 제멋대로 말을 하는 남편이 밉기도 하겠지만 한국의 유명 CF처럼 남편은 아내하기 나름 아니겠나 싶다. 이렇게 맛있는 ‘순두부 찌개’를 끓여 저녁 밥상을 내면 얼었던 마음도 눈녹듯이 녹아버린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25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24
262 [들깨 칼국수] 입안에 고소함이 가득하다. 08/17/2012 4099
261 [일본중식당_Foo Foo Tei]미국에서 맛보는 매콤한 딴딴면~ 08/16/2012 6280
260 [해물깍두기] 이 정도면 럭셔리하지 않아요 08/15/2012 4463
259 [LA_팔색 삼겹살]골라 먹는 재미가 괜찮네요. 08/14/2012 19244
258 [두부 깨소스 샐러드]내 몸위해 건강 한번 지켜봅시다. 08/13/2012 5592
257 [펀존보트_Fun Zone Boat] 미국 바다사자들 팔자 늘어졌네요. 08/11/2012 7340
256 [도토리 묵밥]폭염 속에 가장 반가운 음식~ 08/10/2012 4563
255 [LA_강호동 백정] LA에서도 호동이 인기 대단하네요. 08/09/2012 74016
254 [열무 오이 김치] 보기 만해도 침이 꼴딱 넘어간다. 08/08/2012 5050
253 [멕시칸레스토랑_Cabo Grill]진짜 맛집은 동네사람이 먼저 안다. 08/07/2012 4596
252 [더덕 떡갈비]이것 하나면 파티에서 히트친다. 08/06/2012 4292
251 [백종원의 본가] 우삼겹으로 유명한 프랜차이즈 식당. 08/04/2012 37885
250 [단호박 치즈 삼겹살찜] 이렇게 맛있어도 되는겁니까 08/03/2012 9905
249 8월 스케줄 및 이태리 쿠킹 클래스 안내 08/03/2012 3920
248 [일본식당_미츠요시]오렌지카운티의 진짜 일본 도시락. 08/02/2012 11887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