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버섯 잡채]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입맛을 당긴다.
07/06/2020 07:4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57  



.

<버섯 잡채>

.

 

.

.

.

[버섯 잡채]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입맛을 당긴다. 

.

.

이민 온지 얼마 되지 않아 잠시동안 동부에 거주한 적이 있다. 어느 날인가 아들이 오더니 "엄마~ 올랜도 유니버설 스튜디오 티켓을 무료로 준다는데 갔다올까?" 하고 물어 본다. "엉? 어떻게 하면 티켓을 무료로 준데?" 이상한 생각이 들어 물어 보았다. 그랬더니 "올랜도에 콘도 타임 쉐어 하는 프리젠테이션만 들으면 된다고 하네" 이런 대답을 한다. 

.

알고 보니 두세시간 정도 콘도 타임 쉐어 선전하는 소리만 들어주면 된다는 것 이다. "그래? 까짓거 두세시간 못 참겠어?? 올랜도로 내려갑시다" 남편도 거들어서 결국 올랜도에 겸사겸사 관광을 하기로 하였다. 

.

정해진 시간에 콘도 프리젠테이션 하는 곳에 도착을 하였다. 자그마한 강의실같이 생긴 곳에 들어가니 우리같은 관광객들이 이삼십명 앉아 있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양복을 차려 입은 직원들이 오더니 장황하게 콘도에 대하여 설명을 해준다. 그렇게 얼마나 설명을 들었을까 가족끼리 묶어 골프 카트를 타고 직접 콘도 구경을 나섰다. 

.

콘도 구석구석까지 한시간 정도 구경을 하고 다시 강의실로 모였다. 그러자 바람 잡는 사람인 줄은 모르겠지만 실제로 계약하는 사람도 있고 또 다시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설득하고 하였다. 우리 부부는 영어도 잘 못하니 마이동풍으로 버티자 결국 유니버설 티켓을 얻을 수 있었다. 지금도 남편은 가끔 그 때 이야기를 하는데 "무슨 배짱으로 거기를 갔는지 몰라? 미친 척하고 버틴 것도 대단했어. 하하하" 하고 웃는다. 이민 초기에 변변한 직업도 없었는데 무슨 관광을 할 엄두를 냈는지도 모르겠다. 

 

.

.

 

.

오늘 요일(7월6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받고 있습니다.

마고 TV에 나온 집밥 후기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맛있는 재료

.

목이 버섯 _ 적당량, 표고 버섯 _ 2~3개, 당면 _ 1/2파운드,

양파 _ 1개, 당근 _ 반개, 벨페퍼 _ 1개

.

.

소스 재료

.

간장 _ 3큰술, 매실청 _ 1큰술, 설탕 _ 1작은술, 후추 _ 약간,

다진 마늘 _ 1작은술, 참기름 _ 1큰술, 굴소스 _ 1작은술

.

.

.

 

.

 

.

.

.

만들기

.

.

1_말린 목이버섯은 뜨거운 물에 충분히 불려 준다. 

당면도 역시 뜨거운 물에 10~15분 정도 불려 준비해 놓는다. 

,

2_표고버섯은 채를 썰어 표고 양념장에 조물조물 섞어 실온에 둔다. 

분량의 양파, 당근, 벨페퍼는 비슷한 크기로 채를 썰어 준다. 

.

3_냄비에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준비한 당면을 넣고 삶아준다. 

당면을 삶을 때는 참기름, 간장 약간을 넣으면 쫄깃하고 색감도 예쁘게 삶겨진다. 

.

4_달구어진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당근과 벨페퍼를 볶는다. 

역시 달구어진 팬에 목이버섯, 표고버섯을 넣고 같이 볶아준다. 

.

5_마지막으로 준비한 당면, 야채를 넣고 약한 불에 볶아준다. 

맛을 보면서 굴소스를 넣고 우묵한 그릇에 담아 완성한다. 

.

.

.

 

.

<버섯 잡채>

.

 

.

 

.

.

<버섯잡채>는 한국인 뿐만 아니라 타인종들도 좋아해서 내가 자주 만드는 메뉴이다. 

특히 미국에는 Vegan이 많은데 이럴 때 편하게 낼 수 있는 메뉴가 <버섯잡채>이다. 

.

<버섯잡채>는 비건이나 베지테리언 분들이 특히 좋아해서 모임에 이런 분이 있으면 꼭 넣는 필수메뉴이다. 

.

.

 

.

<버섯 잡채>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872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256
2477 [Hiro Ramen & Udon] 바삭한 일본 튀김에 국물이 진한 돈코츠 라멘. 08/17/2020 1474
2476 [소고기 안심 볶음]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에 홀리다. 08/15/2020 882
2475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8/14/2020 798
2474 [해물 미역국] 개운하게 떨어지는 시원한 미역국. 08/13/2020 694
2473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08/12/2020 1199
2472 [닭가슴살 샐러드] 배부르게 다이어트 하는 방법~ 08/10/2020 1127
2471 [Red Flame] 요즈음같이 어려울 때 가성비 좋은 식당이 최고죠. 08/08/2020 1495
2470 [겉절이] 아삭하고 싱싱한 맛이 입맛을 돋아준다. 08/07/2020 628
2469 [Taco Joe's]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만난 가성비 좋은 레스토랑. 08/06/2020 1201
2468 [편의점 볶음 김치] 어떤 음식과도 잘 어울리는 볶음 김치. 08/05/2020 944
2467 [Hot Spicy Dip] 진짜 원조 마라탕을 즐길 수 있는 식당. 08/03/2020 1402
2466 [황태 해장국] 진한 국물이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8/01/2020 1099
2465 [예산집] 알싸한 소주 생각이 나게하는 우족 접시. 07/31/2020 1306
2464 [수비드 터키 브레스트] 부드럽고 육즙이 촉촉한 경이로운 터키 브레스트. 07/30/2020 869
2463 [8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드는 집밥입니다. 07/29/2020 30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