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참치 김치 찌개] 레시피는 간단하지만 수만번 먹어도 안질린다.
07/03/2020 07:4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52  



.

<참치 김치 찌개>

.

 

.

.

.

[참치 김치 찌개] 레시피는 간단하지만 수만번 먹어도 안질린다. 

.

.

"식당 외부에서는 취사가 불가하다. 취사의 경우 화재 발생 위험이 있으니 자제 부탁드린다"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에 나와 인기를 끌어 제주도에 까지 가서 오픈한 <연돈>이라는 식당 근황이다. 연돈 돈가스를 먹어 보려는 고객이 밤 12시부터 식당 오픈하기를 기다리다 보니 허기가 져서 연돈이라는 식당 앞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는 것 이다. 

.

"돈가스를 먹기 위해 기다리다 밖에서 음식을 해 먹는다고??" 인터넷에서 이런 글을 읽더니 남편이 박장대소 한다. "이 나이 먹도록 이런 이야기는 처음 들어 보네. 너무 배가 고파 간단한 스넥 정도를 먹는 건 몰라도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니,,하하하" 정말 개그 프로그램에 나올 이야기 같다. 

.

나도 한국에 있을 때 이런 비슷한 경우를 겪었다. 내가 메뉴 개발 이사로 있었던 회사에서 S카드와 할인 쿠폰을 내기로 계약을 하고 S사에서 쿠폰을 우편으로 뿌렸나 보다. "실장님~ 난리가 났습니다. 식당 앞에 어마어마한 사람들이 줄을 서있습니다" 이런 다급한 전화를 받고 개발실 직원과 사무직 직원까지 모두 지원을 나갔다. 물론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했지만 다행스럽게도 큰 사고 없이 문제를 해결했다. 

.

돈가스를 먹기 위해 텐트까지 치고 밤을 새는 사람들도 이상하지만 저런식으로 고객을 상대하는 것도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다. 예약으로 인한 여러 문제가 있다고는 하지만 진정 고객을 생각한다면 이 문제를 해결하여야 할 것 같다. 미국에 살면서 고든 램지나 혹은 유명 셰프들이 하는 식당을 가보았지만 저런 식으로 기다리는 것을 본 적이 없다. 리스팅을 하고 편한 곳에 대기하고 있으면 메시지나 전화로 순서가 되었다고 알려 주는 시스템이기 때문이다. "무슨 다른 꿍꿍이가 있나?" 요식업하는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다 보면 당연히 이런 의문이 생긴다. 

.

.

.

 

.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대파 _ 1대, 김치 _ 2컵, 참치 통조림 _ 1캔, 김칫 국물 _ 1컵,

양파 _ 반개, 설탕 _ 약간, 고추장 _ 적당량, 두부 (기호에 따라~)

.

.

.

 

.

 

.

.

.

만들기

.

.

1_준비한 양파는 두툼두툼하게 채를 썰어 준비 해 놓는다. 

대파 역시 큼직하게 어슷썰기로 썰고 김치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준다. 

.

2_준비한 참치 캔은 뚜껑을 따서 체에 받쳐 기름기를 제거해 준다. 

통조림에 있었던 기름은 받아서 따로 보관해 놓는다. 

.

3_달구어진 냄비에 받아 놓았던 참치 기름은 두른 뒤 김치를 넣고 같이 볶는다. 

어느정도 볶아 졌으면 양파, 설탕을 넣고 중불에 같이 볶아준다. 

.

4_김치가 반투명해지면 미리 준비한 고추장을 적당량 넣고 섞듯이 볶아준다. 

여기에 분량의 김치 국물과 물을 같은 양으로 넣어 한소끔 끓인다. 

.

5_어느정도 끓었다 싶으면 참치와 두부를 넣고 한소끔 더 끓인다. 

마지막으로 굵직하게 썰은 대파를 넣어 <참치김치찌개>를 완성한다. 

.

.

.

 

.

<참치 김치 찌개>

.

 

.

 

.

.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참치김치찌개>는 특별하게 맛을 내는 요령이 없다. 

굳이 요령이라면 찌개에 들어가는 김치가 맛이 있어야 한다. 

.

얼마 전에는 한국에서 명품으로 불리는 김치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다. 

좋은 김치로 <김치찌개>를 끓이니 특별한 양념없이 설탕과 고추장만 넣어도 밥을 두공기나 비웠다. 

.

.

 

.

<참치 김치 찌개>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872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256
2477 [Hiro Ramen & Udon] 바삭한 일본 튀김에 국물이 진한 돈코츠 라멘. 08/17/2020 1474
2476 [소고기 안심 볶음]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에 홀리다. 08/15/2020 882
2475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8/14/2020 798
2474 [해물 미역국] 개운하게 떨어지는 시원한 미역국. 08/13/2020 694
2473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08/12/2020 1199
2472 [닭가슴살 샐러드] 배부르게 다이어트 하는 방법~ 08/10/2020 1127
2471 [Red Flame] 요즈음같이 어려울 때 가성비 좋은 식당이 최고죠. 08/08/2020 1495
2470 [겉절이] 아삭하고 싱싱한 맛이 입맛을 돋아준다. 08/07/2020 628
2469 [Taco Joe's]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만난 가성비 좋은 레스토랑. 08/06/2020 1201
2468 [편의점 볶음 김치] 어떤 음식과도 잘 어울리는 볶음 김치. 08/05/2020 944
2467 [Hot Spicy Dip] 진짜 원조 마라탕을 즐길 수 있는 식당. 08/03/2020 1402
2466 [황태 해장국] 진한 국물이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8/01/2020 1099
2465 [예산집] 알싸한 소주 생각이 나게하는 우족 접시. 07/31/2020 1306
2464 [수비드 터키 브레스트] 부드럽고 육즙이 촉촉한 경이로운 터키 브레스트. 07/30/2020 869
2463 [8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드는 집밥입니다. 07/29/2020 30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