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Oyabun] 엄청난 찌끼다시를 보니 한국 횟집이 최고네요.
05/11/2020 07:0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393  



.

코로나 기간이 오래 지속되면서 식당들이 가장 타격을 심하게 받고 있는 것 같다. 

그러면서 식당마다 할인을 해주거나 Bundle 메뉴를 새롭게 내놓기도 한다. 

.

LA 한인타운에서 이미 명성이 자자한 Oyabun에서 파격적으로 할인한 메뉴를 내놓았다고 한다. 

우연찮게 LA까지 나간 김에 Oyabun에 들러 사 가지고 오기로 하였다. 

.

.

오늘 요일(5월 11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셀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Oyabun] 엄청난 찌끼다시를 보니 한국 횟집이 최고네요. 

.

Address : 3060 West Olympic Blvd Ste 150, Los Angeles, CA 90006

Phone : (213) 489-1710

.

.

.

.

.

.

실제 Oyabun에서 파는 사시미 세트를 그대로 포장을 해서 준다고 해서 부러 찾았다. 

원래 가격은 상당히 비싸지만 지금 같은 시기에만 50% 가까이 할인을 해준다고 한다. 

.

할인된 가격도 100불 이지만 집으로 가지고 와 풀어보자 이 정도 가격도 저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둠회가 담겨 있는 접시는 "우아~"하는 탄성이 나올 만큼 큼지막하고 양도 많다. 

.

.

.

참치, 연어, 광어, 문어 등 각종 생선회가 들어있는데 먼저 참치부터 먹어 보았다. 

간장의 짭잘한 맛이 느껴지고 이어 탱글하고 고소한 참치 맛이 입안에 가득 찬다. 

.

"오랜만에 한국식 회를 먹으니까 속이 확 풀리는 것 같아" 

그 동안 회가 먹고 싶으면 저렴한 무제한 초밥 전문점만 이용하다 한국식 회를 먹으니 기분까지 좋아진다. 

.

계속해서 다른 회도 먹었는데 모두 신선해서 탱글탱글하게 씹히는 식감이 좋았다. 

.

.

.

이걸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로 해야할 지 모르겠지만 모둠 회보다도 찌끼다시에 반할 수밖에 없다. 

다른 박스를 여니 전복, 일본식 오징어 샐러드, 낙지 등등 까지 모아 놓았다. 

.

꼬득꼬득 씹히는 전복을 기름장에 찍어 먹었는데 정말 오랜만에 먹어 보는 맛이다. 

이어 낙지나 일본식 오징어 샐러드도 감초처럼 입맛을 살려준다. 

.

.

.

정식메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물회를 넉넉히 주었다. 

배가 부른데도 얼른 식은 밥을 퍼서 그 위에 물회를 부어 먹었다. 

.

오징어나 날치알을 엄청나게 주어서 이 것만으로도 한 끼를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매콤 달콤하면서 쫄깃하게 씹히는 오징어와 톡톡 터지는 날치알은 특별한 맛을 준다. 

.

.

.

.

.

이런 식으로 리뷰를 쓰다 보면 지루해서 못 읽을 정도로 찌끼다시가 많다. 

뿐만 아니라 꽁치구이, 부추전, 모듬 튀김까지 안 들어 있는 것이 없다. 

.

코로나가 끝나서 Oyabun에 네다섯명이 가면 안주가 좋아 소주 서너 병을 마실 수 있을 것 같다. 

꽁치구이도 오랜만이라 내가 혼자 끼고 살을 다 발라 먹었다. 

.

Oyabun에 제일 좋은 인상을 받은 것은 <매운탕>이다. 

보통 일식집에서 회를 먹으면 <매운탕>은 남은 생선 부속물로 끓여 내는데 Oyabun은 달랐다. 

.

새우, 생선내장, 생선살 등을 제대로 넣어 완전한 매운탕을 보내 주었다. 

다음 날 아침에 매운탕 하나 만으로 세 식구가 "아~ 시원하다~" 하는 소리를 반복하면서 먹었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872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257
2432 [김치 순두부] 매콤하고 개운하게 한 그릇 끓여 냈습니다 06/13/2020 1252
2431 [엽기 떡볶이] 속이 더부룩할 때 매콤한 떡볶이 어떻세요 06/12/2020 1252
2430 [마늘종 무침] 떨어진 입맛을 살려 줍니다. 06/11/2020 922
2429 [The Habit Burger Grill] 언제 먹어도 맛있는 남가주 베스트 햄버거. 06/10/2020 1311
2428 [비프 스튜] 미국인들 힘떨어질 때 먹는 서양 보양식. 06/08/2020 1684
2427 [Kopan Ramen] Roll 50% 할인할 때 저렴하게 먹었습니다. 06/06/2020 1897
2426 [소시지 볶음]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럭셔리 밑반찬. 06/05/2020 1019
2425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06/04/2020 2289
2424 [데리야키 치킨] 어떤 음식하고도 잘 어울리는 만능 메뉴. 06/03/2020 1167
2423 [BJ's 레스토랑] 번들로 주문하니 엄청 할인해 주네요. 06/01/2020 1687
2422 [부대 찌개] 미국에서 오리지널 재료로 끓여 보았습니다. 05/30/2020 1322
2421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3537
2420 [Belinda's] 메누도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05/28/2020 1293
2419 [닭개장] 칼칼하고 담백하게 즐기는 국밥. 05/27/2020 964
2418 [In-N-Out] 이 번 일 터지고 햄버거 사려면 40분 기다려야 하네요. 05/25/2020 213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