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버거 킹] 헐~ 소리가 나올 정도로 저렴한 햄버거.
05/01/2020 06:3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141  



.

오래 전에 한국에서 버거킹은 맥도날드 보다도 고급인 프리미엄급 햄버거로 인정받았던 시절이 있었다. 

심지어 버거킹 매니아도 있어서 전국 버거킹을 다니던 사람이 입방아에 오른 적도 있었다. 

.

십수년 전에 미국으로 처음 이민와서 버거킹을 보니 한국처럼 프리미엄급으로 인정하고 있지는 않았다. 

그리고 미국에야 괜찮은 햄버거 전문점이 무수히 많으니 버거킹에 안 가본지도 십년은 되었다. 

.

.

마고TV에 나온 미셀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버거 킹] 헐~ 소리가 나올 정도로 저렴한 햄버거.

.

며칠 전 우연찮게 버거킹 홈페이지에 접속을 했는데 Bundle 가격이 상상을 초월한다. 

와퍼 3개, 치즈버거 3개, 프렌치프라이 3개가 불과 12불 99전이다. 

.

.

.

.

.

.

.

뿐만 아니라 Delivery Fee도 받지 않으니 Tip만 챙겨주면 된다. 

버거킹 <Whopper>야 사이즈는 알다 싶이 한손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크다. 

.

제일 먼저 Whopper를 손에 들었는데 두툼한게 제법 그립감이 좋다. 

크게 한입 베어 물었는데 예전 이민 초창기에 먹었던 그 맛하고 크게 다르지 않다. 

.

햄버거 속을 보니 패티나 토마토, 양파 등은 똑같이 들어갔지만 햄버거 맛은 그저 그렇다. 

먹는 중간 빵이 흐물흐물 부스러지니 다 먹어 갈 즈음에는 부스러기처럼 되어 버렸다. 

.

.

.

.

.

그래도 가성비로만 친다면 수제 햄버거 한개 가격 정도이니 B를 주어도 무난하다. 

Whopper는 한개만 먹어도 배가 부르지만 CheeseBurger도 먹어 보기로 했다. 

.

CheeseBurger 크기는 Whopper의 반정도라고 생각하면 된다. 

빵사이에 패티와 치즈만 넣고 다른 야채 등은 들어있지 않은데 생각한 그대로의 맛이다. 

.

프렌치 프라이는 두툼하게 튀겨 내었는데 뜨거울 때 케쳡과 함께 먹었다. 

오랜만에 먹는 <프렌치 프라이>는 바삭하고 고소해서 하나도 남기지 않고 다 먹었다. 

.

햄버거가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을 한다면 엄청나게 저렴한 Burger King을 권한다. 

12.99불 Bundle을 먹으면 식성 좋은 3명이 먹어도 남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7월 반찬 세트] 미쉘 셰프가 만드는 반찬 7종 세트입니다. 07/01/2020 347
공지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1630
2430 [The Habit Burger Grill] 언제 먹어도 맛있는 남가주 베스트 햄버거. 06/10/2020 835
2429 [비프 스튜] 미국인들 힘떨어질 때 먹는 서양 보양식. 06/08/2020 1227
2428 [Kopan Ramen] Roll 50% 할인할 때 저렴하게 먹었습니다. 06/06/2020 1377
2427 [소시지 볶음]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럭셔리 밑반찬. 06/05/2020 577
2426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06/04/2020 1294
2425 [데리야키 치킨] 어떤 음식하고도 잘 어울리는 만능 메뉴. 06/03/2020 649
2424 [BJ's 레스토랑] 번들로 주문하니 엄청 할인해 주네요. 06/01/2020 1189
2423 [부대 찌개] 미국에서 오리지널 재료로 끓여 보았습니다. 05/30/2020 853
2422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1630
2421 [Belinda's] 메누도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05/28/2020 838
2420 [닭개장] 칼칼하고 담백하게 즐기는 국밥. 05/27/2020 515
2419 [In-N-Out] 이 번 일 터지고 햄버거 사려면 40분 기다려야 하네요. 05/25/2020 1704
2418 [게살 볶음밥]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명품 볶음밥 만들기. 05/23/2020 992
2417 [ KFC] 배달 음식으로 프라이드 치킨 만 한게 있나요 05/22/2020 807
2416 [도미구이] 건강까지 챙겨주는 담백한 생선구이. 05/21/2020 57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