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소고기 무국] 팔팔 끓여 뜨끈하게 먹으면 걱정이 없다.
03/25/2020 07:0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99  



.

<소고기 무국>

.

.

.

.

[소고기 무국] 팔팔 끓여 뜨끈하게 먹으면 걱정이 없다. 

.

.

한두달 전에 한국에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자 한국에 있는 친구가 가족들이 걱정이 되었다. 다행이도 몇몇 친한 분들이 마스크도 나누어주고 퓨렐 등도 원가에 주었다. 이렇게 생긴 마스크, 퓨렐을 한국에 보내고 남은 마스크 20여개, 퓨렐 십여개가 있었다. 그 후로 갑자기 내가 살고 있는 미국에도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났다. 

.

내가 음식을 하는 사람이다 보니 남들이 보면 유난하다 할 정도로 마스크와 실리콘 장갑을 착용하고 다녔다. 마스크는 조금 비싼거라 모양이 특이하다. 어느 날은 남편과 마스크와 실리콘 장갑을 착용하고 집 앞을 산책하고 있었다. 앞에서 백인 남성이 앞도 보지 않고 셀폰만 보면서 우리 쪽으로 걸어왔다. 

.

우리는 정부에서 오더한 대로 그 분과 6피트 이상 떨어지려고 멀찌감치 걸었는데 가까이 왔을 즈음 얼굴을 들어 우리를 보았다. 그러더니 "헉!!" 하는 소리를 내고는 민망할 정도로 놀란 얼굴을 하고 펄쩍 뛰어 사라져 버렸다. "저 사람 왜 저래??" 남편도 황당한지 나를 보고 이렇게 말한다. "우리가 아시안인데 흡사 의료용 마스크같은 것을 쓰고 실리콘 장갑까지 장착(?)했으니 환자인 줄 알고 놀랐나 보지" 이렇게 말하자 남편도 어이가 없는지 "하하하~ 정말 이상하게 보였을 것 같네" 하고 웃고 말았다. 

.

우리는 어디를 가나 마스크에 장갑을 쓰는데 미국인들은 아직까지 무사태평처럼 보인다. 물론 아직도 아시안 이 외에 미국인은 마스크를 별로 쓰지 않는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어제 주유소를 들렀는데 대부분이 실리콘 장갑을 끼고 있었다. 이렇게 과하다고 할 정도로 조심을 하여야 지만 코로나19도 별 탈 없이 지나가고 모든 것도 빨리 정상화 될 것 같다. 

.

.

.

.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내시라고 <명품 국> 하나를 더 드립니다 ^^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맛있는 재료

.

.

참기름 Sesame Oil _ 1큰술, 소고기 Beef _ 1/2 파운드, 

.무우 Radish _ 1/2 파운드, 대파 Scallion _ 1개,

.

다진 마늘 Garlic _ 1큰술, 소금, 후추 Salt & Black Pepper _ 약간

국간장 Soy Sauce for Soup _ 필요량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소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약간 큼지막하게 잘라 놓는다. 

달구어진 팬에 참기름을 두른 후 잘라 놓은 소고기를 넣고 겉이 살짝 익을 정도로 만 볶아준다. 

.

2_소고기가 어느정도 익었다 싶으면 적당량을 물을 붓고 한소큼 끓인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서 올라오는 거품은 깔끔하게 걷어 내야지 맑은 육수를 얻을 수 있다. 

.

3_소고기는 거품을 걷어 가면서 약한 불로 줄이고 20여분 이상을 은근히 끓여준다. 

소고기 국물을 내는 동안 <무>를 나박 썰기로 역시 도톰하게 썰어 준비해 놓는다. 

.

4_소고기 국물이 어느정도 끓었다 싶으면 준비한 다진 마늘, 소금, 후추로 간을 한다. 

간을 하고 나서는 다시 한소큼 끓여 불을 끄고 마무리 한다. 

.

5_마지막으로 큼지막하게 썰어 놓은 대파를 넣고 뚜껑을 덮어 <소고기 무국>을 완성한다. 

.

.

.

.

<소고기 무국>

.

.

.

.

.

<소고기 무국>은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베스트셀러 <국>이다. 

뜨겁게 끓여낸 <소고기 무국>에 갓지은 하얀 쌀밥과 큼지막한 깍두기를 같이내면 전형적인 한국식 밥상이다

.

.

.

<소고기 무국>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996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335
2404 [비프커리] 추억의 카레라이스가 입맛을 돋운다. 05/06/2020 981
2403 [IHOP] 한국 해장국만큼 저렴한 미국 블랙퍼스트. 05/04/2020 1912
2402 [김치 볶음] 어느 음식에나 잘 어울리는 만능 반찬 05/02/2020 1309
2401 [버거 킹] 헐~ 소리가 나올 정도로 저렴한 햄버거. 05/01/2020 1681
2400 [김치 순두부] 매콤하고 개운하게 한 그릇 끓여 냈습니다. 04/30/2020 1117
2399 [5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최선을 다해 만든 '반찬 세트'입니다. 04/29/2020 5019
2398 [파파이스] 케이준 스타일의 매콤한 치킨을 즐기세요. 04/27/2020 1534
2397 [제육 볶음] 한국인이라면 싫어할 수가 없는 반찬. 04/25/2020 1660
2396 [Chipotle] 한국인이 제일 좋아하는 멕시칸 푸드. 04/24/2020 1458
2395 [두부 마라 볶음] 화끈하게 매운 말에 스트레스도 풀린다. 04/23/2020 1081
2394 [Cane's Chicken Finger] 명성자자하게 저렴한 치킨을 To Go로 먹다. 04/22/2020 1453
2393 [파래 무 무침] 새콤하게 입맛을 살려주는 반찬. 04/20/2020 1356
2392 [코코 치킨] 집에만 있다 보니 치킨에 맥주만 생각나네요. 04/18/2020 2211
2391 [따로 국밥] 얼큰하고 시원하게 한뚝배기 하세요. 04/17/2020 1187
2390 [Daddy's Chicken] 맛있는 치킨 샌드위치를 픽업으로 드셔보세요. 04/16/2020 14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